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삶

 

우결 하차 커플 논란 막장 임성한이어 신혜윤 막장예능 창조라 할 수 있을까?

 

우결 하차 커플 논란 김소은 제외된 이유는 욕하면서 보는 예능 만들기?

 

우결하차커플 데스노트는 존재하나?

뉴스엔에 따르면 우결 하차 커플 데스노트가 존재하는 듯 하기도 하다. 

 

막장드라마의 특징은 욕하면서 본다는 점이다.

 

특히 젊은 층이 아닌 대다수의 말없는 장년 여성층은 드라마에 홀릭되어 등장하는 인물에 인격을 부여하고 실제 존재하는 인물로 치환한다.

 

그리고 드라마에 등장하는 악역이나 선한역에 대해서 감정이입을 한다.

 

그래서 젊은 층에서는 막장이라면 처다도 안보는 드라마가 실제 시청률 조사기관에서 나온 시청률로 보면 의외로 시청률이 상종가를 친다.

 

대통령 박근혜 지지율이 30%가 되도 높다고 생각하는 젊은 층 다수가 말없는 노인층 다수를 이기지 못하는 것과 같다. 이들은 말이나 글로서 표현 하지 않는다. 다만 꾸준히 시청을 할 뿐이다. 한마디로 행동으로 보여주는 타입이라고 할 수 있다.

 

드라마도 막장이 인기가 있는 이유가 위에서 언급한 것과 같다. 마찬가지로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 가고 있는 막장 리얼리티 가상 연예 프로가 생겼다.

 

다름 아닌 우리결혼 했어요가 막장 드라마를 롤모델로 새롭게 시도하는 연예 막장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만들어 가고 있는 것이다.

 

 

 

우결(우리결혼했어요)은 시작부터 논란이 있었지만, 현재도 김소은 손호준의 연애설로 홍역을 치리고 있었다.

 

 그래서 최근 김소은 송재림 커필이 우결 하차 커플 1호가 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견이 지배적이었지만, 우결(우리결혼했어요) 선혜윤 피디는 김소은 열애설에도 김소은 송재림 커플의 하차는 없다고 이야기를 했고 여타 우결 하차 커플은 없다고 했다.

 

하지만, 우결에서 김소은 송재림 커플은 하차하지 않고 생존 했고, 남궁민 홍진영 커플 , 홍종현 유라 커플이 유탄을 맞아 우결 하차 커플 대열이 합류 했다.

 

뉴스엔 에서는 2 16일 단독 보도로 남궁민 홍진영 홍종현 유라 커플이 우결 하차 커플이 될것이라며 단독 보도 했지만 이때 우결 선혜윤 피디와 MBC 관계자는 하차를 논의도 한적 없고 사실무근이라면 하차설을 부인했다.

 

하지만, 2 26일 뉴스엔 보도와 같이 남궁민 홍진영, 홍종현 유라 커플이 하차 되고 새롭게 예원 측에서 "우결 미팅은 한 상태지만 출연 확정은 아니다"라며 우결 합류 가능성을 열어 놓고 일단 불을 지피고 있다.

 

MBC 우결 측의 대응이 궁금하다. 대체적으로 확정되지 않는 상태에서 발표하지 않았는데 예원 측이 일단 치고 나왔으니 이를 확인도 부인도 못하는 어정쩡한 상황이 된 것 이다.

 

최근 우결은 여러가지 분란 열애설로 사면초가 상태에 있고 많은 사람들 중에 우결 하차가 아닌 우결폐지를 주장하고 있지만, 우결은 시청률 5%에 불과하지만 매니아 층을 대상으로 굳건히 버터고 있다.

 

 

 

이제 김소은도 남았고 불쌍한 캐릭으로 전락한 송재림을 보는 재미가 있으니 드라마 막장 커플을 보는 듯이 이들이 방송에 어떠한 반응을 하는지 궁금해 하면서 보지 않을까?

 

막장 드라마의 최고봉은 누가 뭐라고 해도 임성한이다. 임성한은 막장이라고 하면 더욱 막장스런 코드를 넣어서 시청자에게 그래 나 막장드라마를 쓴다. 하지만, 너희들은 욕하면서도 내 막장 드라마에 홀릭 되어 있지 않느냐? 라며 더욱더 막장 스러워 진다. 어느 순간에는 그래 막장도 드라마 인데 한장로 인정하자는 의견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사실 우결은 리얼리티 연예 예능 프로를 만들어 냈지만, 사극에서 리얼리티를 충실히 따르고 역사적 고증을 했다는 사극치고 막장사극 아닌 것이 없었다.

 

사극 작가군을 보면 임성한은 애교 수준에 가깝다. 등장하지 말아야 할 인물이 등장하는 경우가 많고 시대에 맞지 않는 의복은 예사고 관계되지 될 수 없는 인물들이 관계를 가지는 경우가 너무나도 많다.

 

   

 

 

단지 시청자가 역사를 모르니 막장을 해도 막장스럽지 않은 것 뿐이다.

 

반면에 임성한은 현 시대를 배경으로 하여 단지 있을 법한 개연성을 바탕으로 출연한 배우들은 마음에 들지 않으면 죽여버리는 것 뿐이다. 사실 임성한 작품은 자신이 창조주이니 죽이거나 , 죽은 자를 살리거나 임성한 고유 영역인 것은 사실이다..

 

마찬가지로 예능프로에서 출연자를 죽이고 살리고는 해당 피디의 고유의 권한이니 뭐라고 하는 것도 이상하기는 하지만, 시청자의 권리는 욕을 하면서 보던, 홀릭되서 보던 막장이라 말하던, 채널을 바꾸던 이 또는 시청자 권리에 속한다.

 

어쨌든 우결은 보는 사람 입장에 따라 새로운 막장 리얼리티 표방 연애 예능 장르를 만들어 냈었다고 할 수 있다.

 

김소은 열애설이 나자 김소은을 하차시키자고 하는 사람들이 논리는 이해가 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

 

드라마에서 악역을 맡은 배우는 현실에서도 악역인가? 물론, 어떤 유명한 감독은 실제 성향과 성격이 악한 사람이 악역을 잘한다고 이야기를 하는 경우도 있고, 수 많은 시청자는 드라마의 주인공에 홀릭되어 드라마가 끝나더라도 연기자에 홀릭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사랑과 전쟁에 나오는 연기자들은 현실을 구분하지 못하는 시청자들로 부터 끊임없는 비난을 받았다고 한다.  

 

드라마의 배역과 연애의 배역은 단지 만들어진 캐릭터이니 현실과는 구분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시사 사회 문화 스포츠 평론
갓쉰동
01-25 20:30
Yesterday62
Today43
Total12,309,786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