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삶

 

진태 논두렁 시계 발언 논란 시정잡배 국회의원 직무유기

 

김진태 논두렁 시계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김진태는 공안검사 출신으로 새누리당 춘천 지역 의원이다.

 

김진태가 논두렁 시계 발언을 하면서 국정조사를 하는 것은 국가가 미쳐돌아가는 것이고 했지만, 김진태논두렁 시계발언을 보면 김진태만 미쳐돌아 가는 것 같다.

 

는 새누리당의 공격수이며 대변인보다 더 새누리당을 대변하는 대변인으로 알려졌다.

 

김진태가 발언을 할수록 새누리당 지지자들은 결집하다. 김진태의 발언은 새누리당 지지자들이 생각을 반영하고 있다고 보면 적확 하지 않을까?

 

김진태 논두렁 시계 발언 논란 핵심은 노무현 대통령이 박연차 로부터 고가의 시계를 받았는데 검찰의 수사가 들어오자 권양숙이 집밖에 버렸다는 것이다.

 

당시 수사를 담당했던 이인규는 시계를 버린 것은 맞지만 논두렁이란 말을 만들어 낸 것은 당시 국정원이 만든 공작차원이었다고 말했다. 당시 국정원원세훈이 이명박 개인심부름 센터로 만들 만큼 국정원국정원으로서 자리를 잡지 못했다. 대선개입, 정치 개입, 개인 사찰 등 유신독재 시설을 방불케 했다.

 

이인규국정원이 문제를 만들었고 자신은 잘못이 없다고 말했지만, 검찰의 정보가 국정원으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이인규의 잘못은 크다고 하겠다. 더불어 이인규는 당시 노무현 죽이기에 앞장선 것 또한 사실이다.

 

[이슈앤] - 이인규 폭로? 이명박 개인심부름센터 문제? 조중동 입닫은 이유가 답 - 이인규 폭로 보다 이명박 조중동 노무현 죽이기 프로젝트 

 

수백만 달러가 국외에 은익 되었다는 의심이 있다는 정보가 있다면 노무현을 파렴치범으로 만드는데 일조를 했고, 이명박 정부의 경찰청장이란 자는 수억의 은익 재산이 있다는 말을 경찰공식 석상에서 물의를 일으켰고 결국에는 철창 신세를 지였다.

 

김진태는 본질은 노무현 1억의 명품시계를 받았다는 것이지 국정원이 공작한 것은 문제가 될 것 아니라고 했다. 김진태 식으로 생각하는 일반 사람들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문제는 김진태는 일반인이 아닌 정치인이라는 사실이다.

 

김진태는 공안검사로 국정원과 관련이 없을 수가 없다. 김진태가 국정원을 감싸고 도는 이유는 김진태 본인이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정치인 김진태라면 최소한 같은 당에 있는 하태경과 같은 생각을 해야 한다. 권력기관의 정치개입 특히 안보를 책임지고 어둠 속에서 활동해야 하는 국정원이 정치공작, 언론조작을 시도했다면 당연히 관련 사실에 대해서 조사를 하는 것이 정상적인 사고를 하는 정치인이고 국회가 할 일이다. 국회의원으로서 책임을 방기하고 직무 유기한 것이다.

 

   

 

 

국회란 행정부를 견제하라고 하는 3권 분립의 핵이다. 그런 조직에 속한 국회 의원 김진태가 일반인도 잘 하지 않는 발언을 하는 것으로 봐서는 김진태를 곧 국회의원을 관둘 것이 자명해 보인다.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ㅋㅋㅋ 2015.03.04 05: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대가리에 똥만찬 무뇌좀비블로그네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시사 사회 문화 스포츠 평론
갓쉰동
12-02 15:31
Yesterday48
Today14
Total12,307,107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