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삶

정월대보름 찰밥 언제부터 먹었나  쥐 까마귀 기리는 날부터 시작한 이유

 

정월대보름 찰밥을 먹기시작한 때는 언제부터 였을까?

 

정월대보름 알고 보면 죽음과 관련이 있다. 사람을 살리고 하는 순간의 선택이 대보름에 찰밥을 먹시 시작한 것이다.

 

삼국유사에 내제석궁과 천주사와 사금갑에 관한 재미있는 기록이 있다.
 
삼국유사의 다음과 같다.

 

<< 삼국유사 사금갑 >>
 
488년 제21대 비처왕(毗處王; 소지왕炤智王이라고도 한다)이 즉위한 10년 무진(戊辰; 488)에 천천정(天泉亭)에 거동했다.  이때 까마귀와 쥐가 와서 울더니 쥐가 사람의 말로, “이 까마귀가 가는 곳을 찾아 보시오”한다(혹은 말하기를, 신덕왕神德王이 흥륜사興輪寺에 가서 행향行香하려 하는데 길에서 보니 여러 마리 쥐가 꼬리를 물고 있었다.  괴상히 여겨 돌아와 점을 쳐 보니 “내일 제일 먼저 우는 까마귀를 따라가 찾아 보라”고 했다 한다. 

 

하지만 이 설說은 잘못이다).  왕은 기사(騎士)에게 명하여 까마귀를 따르게 했다.  남쪽 피촌(避村; 지금의 양피사壤避寺村이니 남산南山 동쪽 기슭에 있다)에 이르러 보니 돼지 두 마리가 싸우고 있다.  이것을 한참 쳐다보고 있다가 문득 까마귀가 날아간 곳을 잊어버리고 길에서 서성거리고 있었다.

 

이때 한 늙은이가 못 속에서 나와 글을 올렸는데, 그 글 겉봉에는, “이 글을 떼어 보면 두 사람이 죽을 것이요, 떼어 보지 않으면 한 사람이 죽을 것입니다”했다.  기사(騎士)가 돌아와 비처왕(毗處王)에게 바치니 왕은 말한다.  “두 사람을 죽게 하느니보다는 차라리 떼어 보지 않아 한 사람만 죽게 하는 것이 낫겠다.”  이때 일관(日官)이 아뢰었다. 

 

 “두 사람이라 한 것은 서민(庶民)을 말한 것이요, 한 사람이란 바로 왕을 말한 것입니다.”  왕이 그 말을 옳게 여겨 글을 떼어 보니 “금갑(琴匣)을 쏘라[射琴匣]”고 했을 뿐이다. 

 

왕은 곧 궁중으로 들어가 거문고 갑(匣)을 쏘았다.  그 거문고 갑 속에는 내전(內殿)에서 분향수도(焚香修道)하고 있던 중이 궁주(宮主)와 은밀히 간통(奸通)하고 있었다.  이에 두 사람을 사형(死刑)에 처했다.

 

이런 일이 있은 뒤로 그 나라 풍속에 해마다 정월 상해(上亥)•상자(上子)•상오일(上午日)에는 모든 일을 조심하여 하고, 감히 움직이지 않았다.  그리고 15일을 오기일(烏忌日)이라 하여 찰밥을 지어 제사지냈으나 이런 일은 지금까지도 계속 행해지고 있다

 

이언(俚言)에 이것을 달도(怛忉)라고 한다.  슬퍼하고 조심하며 모든 일을 금하고 꺼린다는 뜻이다.  또 노인이 나온 못을 이름하여 서출지(書出池)라고 했다.
 

   

 


오기일이 정월대보름에 해당하고 찰밥을 해 먹는 풍습이 아직까지 전해오는 것을 보니 사금갑사건이  알게 모르게 전해준 일이 아닐까한다. 기록은 파편으로 남아 사금갑의 흔적은 사라지고 정월대보름 풍습만 남았으니 아이러니 하다고 하겠다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6 7 8 9 ··· 364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시사 사회 문화 스포츠 평론
갓쉰동
08-03 21:28
Yesterday221
Today186
Total12,298,099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