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삶

부제) 임시완 이영돈, 광고논란 핵심은  임시완 이영돈 가진 업보  이영돈 임시완 영혼없는 메아리- 노예화 지지 왜들그러지?

 

임시완 이영돈 광고 논란이 일고 있다. 이영돈 jtbc 이영돈이 간다에서 그릭요거트 방송에서 논란이 있고 난 후 롯데 푸드로 인수된 파스퇴르 요구르트 광고를 해서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

 

이영돈은 시사 고발 프로그램으로 세상을 바꾸고자 했으나 광고 출연으로 자신의 이미지를 팔어서 장사한 것이 아닌가하는 우려를 일으켰고, 이영돈은 광고비를 공익 기관에 기부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언로를 돌리기에는 무리가 있다.

 

비정규직의 고난을 다룬 미생에서 장그래로 출연한 임시완은 노동부의 공익광고에서 공익을 빙자한 장그래법을 가장한 비정규직 노예화법을 미화하는 내용에 출연했다.

 

임시완이 자신이 출연한 공익광고 빙자한 비정규직 노예화법이란 사실을 알았을까? 알았다면 문제고 물랐다고 하면 더 문제다.

 

정부 기관들의 공익광고 빙자 연예인들과 유명인을 출연시키는 것도 문제다. CF 출연료를 갈취하거나 일반 CF와 비슷한 경우도 많다.

 

실제 유명인 중 돈을 받지 않는 사람은 김연아가 유일할 만큼 공익광고와 홍보대사는 자신의 밥그릇을 채우는 또다른 방편이거나 이미지 제고 차원에서 받을돈 받고 하고 있을 뿐이다.

 

아무리 영혼이 없는 배우라지만, 자신이 출연한 미생이 어떠한 작품인지 자신이 맡은 배역이 어떠한지를 알아야 하지 않을까?

 

미생 장그래가 인기가 있었던 이유는 미생이 주는 메시지이지 장그래역을 맡은 임시완의 것이 아니다.

 

그런데 임시완은 자신의 배역과는 전혀 다르고 오히려 비정규직 양성화 노예화 법을 만들겠다는 광고에 출연해서 배우가 그렇지라는 말을 들어야 했다.

 

한마디로 임시완은 미생으로 얻은 네임벨류로 인해서 임시완은 수령에 빠질 수 밖에 없었다..

 

마찬가지로 이영돈 광고 논란은 이영돈은 기성 기업은 잘못된 관행이나 비리를 캐는 시사고발 프로를 하면서 특정한 제품의 광고에 출연해서 논란을 자초한 것이다.

 

임시완 광고논란이나 이영돈 광고 논란이나 자신이 가지고 있었던 이미지를 팔아먹은 것은 동일한데 이영돈이 더한 비난을 받는 이유는 이영돈이 추구한 방송의 지향점 때문이다. 더불어 임시완은 배우라는 한계가 있고 이영돈은 자신이 주관자라는 특이성이 있다.

 

일반인들도 임시완을 개념이 있는 사람으로 받아들이지 않는다. 단지 배우로서 운좋게 뜬 케이스이고 소속사의 입김이 어느정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이영돈은 자신의 의지라고 생각한다.

 

 

 

이영돈 빼고도 시사프로나 탐사보다 시사고발 프로에 나왔던 방송인이 특정한 광고에 나와서 물의를 일으킨 적도 있고 문성근처럼 유아무아하게 넘어가는 경우도 있지만,

 

이영돈 피디가 더 욕을 먹는 이유는 이영돈이 가지고 있었던 이미지가 여타 프로그램 진행자와는 다르게 실제 생활밀착형 고발 프로였고 특히 그릭요거트로 논란이 생기기 무섭게 동일 요거트 제품류에 광고로 출연했기 때문이다.

 

사실 이영돈 피디가 그릭요거트에서 한국에는 그릭요거트가 없다는 말은 진실이다.

 

중국이나 일본에서 한국식 김치를 만들었다고 한국김치가 되지 않는다. 발효식품은 그 지방의 김치균에 의해서 결정된다.

 

한국 내에서도 지방마다 다른데 일본, 중국에서 한국식으로 만들고 한국배추, 고추가루, 김치 발효균을 가지고 한국사람이 만들었다고 해서 한국 김치맛이 나지를 않는다. 

 

미생균들이 관여하는 발효식품은 그 나라 그 지방에서의 독특한 미생균에서 의해서 결정되는 것이다.

 

 [이슈앤] - 이영돈 그릭요거트 논란? 초간단 종식질문 중국 일본 김치는 한국김치? 그릭요거트 답할수 있다. 

 

 

그러니 당연히 한국에서 그릭요거트를 그리스식으로 만들었다고 해서 그릭요거트가 나올수 없다. 단지 이들이 그릭요거트를 이용한 장사를 하는 허위광고일 뿐이다.

 

하지만, 이영돈은 그릭요거트 핵심을 집기보다는 주변만 집중하다 부메랑을 맞은 것이다.

 

이영돈 광고 논란은 이영돈이 그 동안 이미지를 쌓아온 것과 동일하게 이영돈에게 잣대를 드리우는 것이므로 개인 이영돈이라면 문제가 안되겠지만, 공적인 이영돈은 문제가 심각할 수 있다.

 

물론, 개인 이영돈으로선 억울한 측면이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하지만, 개인 이영돈을 비판하는 것은 아니지 않는가 이영돈이 좀더 조심했어야 한다.

 

 

구글광고자리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시사 사회 문화 스포츠 평론
갓쉰동
12-01 09:50
Yesterday34
Today16
Total12,307,061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