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삶

홍준표 성완종에 잡힌 이유는 - 성완종 리스트 메모 데스노트 걸리면 다 죽는다

 

부제)  성완종 리스트 김기춘 잡은 이유는 채널 김기춘 구하기 꼼수 때문 

 

성완종 리스트가 채널 A단독 보도로 처음 알려졌다.

 

채널A 성완종 리스트 메모 공개는 사실 단독보도라고 하기에는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나오는 보도를 단독이라고 타이틀을 달 만큼 채널A는 언론으로서 개념이 없다.

 

그런데 채널 A 성완종 리스트에는 감춰진 진실이 있다. 김기춘 10만불 2006년 9월 26일이라고만 되어 있었다.

 

김기춘은 이를 보고 쾌재를 불렀고 김기춘은 자신은 2006년 9월 26일 독일 벨기에 박근혜 유럽 순방을 수행 했는데

 

물리적으로 2006년 9월 26일에는 국내에 있지도 않았으니 성완종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빠져 나가는 알리바이를 만들었다.

 

그런데 성완종 리스트에는 "김기춘 10만불 2006년 9월 26일 조선일보 독일 벨기에"라는 내용이 있었다.

 

채널 A는 단독 보다라며 언론 플레이를 했지만, 조선일보 독일 벨기에 부분을 삭제하고 공개한 것이다.

 

채널 A는 종편으로 박근혜를 위한 꼼수로 친박 김기춘을 도와주려고 했지만, 김기춘은 채널A를 믿고 알리바이를 완벽하게 만들었다고 했지만,

 

 

 

 

성완종은 경향신문과 전화 인터뷰에서 김기춘에게 롯데 헬스클럽에서 돈을 전달 했다고 하며

 

당시 김기춘이 박근혜 유럽순방을 수행하는데 필요한 경비 10만불을 환전해서 김기춘에게 전달했다고 했다.

 

더군다나 성완종은 김기춘에게 돈을 전달할 때 수행비서가 돈을 가지고 갔고 전달은 자신이 했다고 했지만,

 

이 또한 김기춘은 자신에게는 수행비서가 없다면서 성완종이 소설을 쓰고 자신을 모략하는 것이라고 산사람도 살아야 하지 않느냐고 했다.

 

김기춘은 채널 A로부터 잘못된 기사를 바탕으로 솔직히 채널 A가 잘못된 기사를 송고한 것이 아니라 고의적으로 김기춘 구하기 언론공작을 했다고 하는 편이 빠를 것이다.

 

어쨌든 성완종 리스트를 보고 김기춘은 쾌재를 불렀지만,

 

조선일보 2006년 9월 26일은 경향신문 기자에게 김기춘이 2006년 9월 26일날 유럽에 있었다는 증거자료라고 말했다는 사실이 들통나서 김기춘의 거짓말이 뽀록난 것이다.

 

김기춘는 성완종이 죽었으니 확인할 방법도 없다는 듯이 거짓말로 위기를 넘기는 꼼수를 발휘했지만, 죽은 성완종이 꼼수를 쓴 김기춘을 잡아 버린것이다.

 

 

 

 

 

그런데 검찰은 이에 대해서 수사할 의지가 없다. 뇌물이 맞는데도 불구하고 공소시효를 넘긴 정치자금법 위반을 적용해서 수사할 의지가 없다고 표명했다.

 

검찰의 이런 행태는 친이라고 믿었던 성완종이 알고 보니 친박에 돈도 주고 몸빵까지 한 사실에 경악하게 되었고

 

친이를 잡으려다 친박을 잡게 부메랑이 되어 돌아왔으니 더 이상 수사할 의지가 없다는 것을 공공연하게 표방했다.

 

그렇더라도 이미 죽은 성완종 리스트로 인해서 친박들은 위기에 처했고 이를 구할 수 있는 자는 현권력에 한없이 약하고 정치권력의 개노릇을 해서 개검으로 인정된 검찰이 다시금 개가 되려고 하는 것이다.

 

성완종 리스트로 인해서 새누리당은 위기에 처했지만, 표면적으로 여유를 부리고 있고 친이는 위기감에서 벗어나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문제는 다수의 사람들은 이미 검찰의 수사에 상관없이 친박게이트라고 인정을 하고 있고 홍문종에게 건너간 2억이 2012년 대선에 사용되었고 박근혜는 정치자금법 위반 뿐만 아니라 뇌물죄를 범했다는 사실이 들어났다.

 

그래도 박근혜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박근혜가 잘못한 것이 아니라 아랫것인 홍문종이 착복을 했거나 배달 사고를 냈거나 박근혜가 돈을 먹었고 돈선거를 했다면 상대편도 했을 것이라고 위안을 삼고 같이 진흙탕 싸움을 하자고 달려들고 있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직전 주변에 4년 전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대표 경선에 나섰던 홍준표 에게 1억원을 건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사정당국과 경남기업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성완종 전 회장은 최근 복수의 측근들에게 2011년 5~6월께 홍 지사에게 전달하라며 경남기업 ㅇ 전 고문에게 현금 1억원을 줬다고 말했다. 2011년 7월 초 새누리당 당대표 경선에 쓰일 선거자금을 당시 국회의원이던 홍준표의 의원회관 사무실로 들고 가 직접 전달하게 했다는 것이다.

 

 


검찰도 경남기업 수사 과정에서 ㅇ 전 고문에게 전달된 수상한 돈의 흐름을 파악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남기업 관계자는 최근 검찰에 소환돼 “성 전 회장이 현금 1억원을 마련해 ㅇ 전 고문에게 전달하라고 지시했는데, 당시에는 그 돈이 어디에 쓰이는지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ㅇ 전 고문을 잘 아는 정치권 인사는 “당시 홍준표가 먼저 성완종 전 회장한테 1억원을 요구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 당대표 경선을 앞둔 상황이니, 용도야 뻔한 것 아니었겠나”라고 했다.

 

 

 

<한겨레>는 홍준표의 반론을 듣고자 연락을 했으나, 홍준표 쪽은 “지금 (지사님과) 전화 연결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어쟀든 성완종 리스트로 홍준표는 SMS 계정을 삭제하고 잠수를 탔고 홍준표 측근은 돈을 받은 것을 인정해버렸다.

 

홍준표는 측근이라 하고 돈을 중간에서 먹는 사람들이 많다고 했지만, 증거가 될 수 없는 변명이라는 사실을 홍준표 자신이 잘 알고 있는 것이다.

 

그래도 홍준표는 검찰이 수사할 의지가 발동하지 않는 이상에는 멀정할 가능성이 높다. 홍준표 국민소환을 검토하는 경남사람들에게는 호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왜냐하면 국민소환제로 홍준표를 끌어내릴 수 있는 가능성은 홍준표가 지사로 있는 시골 75%가 재벌의 자식들인 경남에서는 낙타가 바늘귀를 통과하는 것 만큼 어렵다.

 

선관위나 검찰에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하는 방법이 최선이다.

 

문제는 김진태 검찰총장이 이사건을 팔 생각도 의지도 없다는 사실이다. 김진태가 자신도 친박인데 살아있는 권력인 친박에 박근혜의 목에 방울을 달수 있을까?

 

 

[이슈앤] - 박근혜 지지율 여론조사 조작? 단순히 볼 문제 아니다 박근혜 지지율 진짜 비밀들

 

[이슈앤] - 성완종 메모 덫에 걸린 김기춘 죽은 성완종 메모 산 김기춘 잡다 - 홍준표 성완종에 잡힐까?

 

[이슈앤] - 경남기업 성완종 검찰 자원외교 수사의지 시험대 올라 성완종 자원외교 비리 감춰질까?

 

[역사IN드라마] - 임나일본부설 한일고대 교류사 임나일본부설 혈액형으로 본 불륜같은 오해

 

[역사IN드라마] - 환상에 빠진 순장 왜곡 - 신라귀족 여성 남성 순장을 보는 불편한 시선

 

구글광고자리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시사 사회 문화 스포츠 평론
갓쉰동
10-18 14:04
Yesterday50
Today28
Total12,304,976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