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삶

 

집밥 백선생 백종원 오징어 볶음 레시피 콜레스테롤 걱정 필요없는 이유는

 

- 집밥 백선생 백종원 오징어 볶음 배울점은

 

집밥 백선생에서 백종원은 오징어 각종 레시피를 선보였다.

 

집밥 백선생의 특징은 식당밥의 집밥화다. 식당에서 어떻게 요리를 쉽게 하는지 이를 집에서도 쉽게 구현할 수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고 있다.

 

그래서 문제는 식당밥에서 많이 들어가는 설탕이나 msg의 과다 사용이다.

 

물론, 집박 백선생에서 msg는 별로 들어가지는 않지만, 설탕의 과다 사용으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사실 최근 요리의 추세는 저 설탕, 저 소금이 대세를 이루고 있고 who 세계보건기구는 특히 설탕의 경우 당뇨, 성인병, 비만, 대사증후군의 중대 적으로 규정하고 있고 일일 당 섭취량을 50g으로 권장량을 제한하고 있다.

 

WHO(세계보건기구)에서 나트륨 일일 권장량 4g보다 설탕이 많기는 하지만 그만큼 설탕에 대한 주의를 요하고 있다.

 

사실 나트륨의 경우 국가마다 권장량이 다르고 독일의 경우 나트륨의 권장량은 잘못되었다고 반감을 가지는 경우도 있다.

 

사실 who의 일일권장량에는 헛점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나트륨을 섭취할 때 나트륨만 섭취하는 경우는 없다.

 

요리를 할 경우 나트륨를 몸밖으로 배출하는 칼슘과 칼륨을 같이 섭취하여 바란스가 맞춰지는게 대부분이다.

 

마찬가지로 비만의 적으로 규정된 지방의 섭취도 마찬가지다 지방의 경우 포화지방만 있는 경우는 자연계 재료는 없다. 지방의 왕으로 군립하는 돼지의 삽겹살의 경우도 포화지방과 포화지방을 조절하는 불포화 지방이 섞여이다.

 

단지 포화지방과 불포화지방의 차지하는 비례에 의해서 포화지방이 많네 불포화지방이 많네라고 말하는 것이다.

 

어쨌든, 집밥 백선생 백종원은 오징어 요리를 선보였는데 오징어에는 콜레스테롤이 많다고 얄려졌고 그래서 비만과 혈관질환의 주범인 콜레스테롤 때문에 오징어를 많이 먹지 말라는 사람들이 있다.

 

포화지방에는 혈관질환의 주범인 LDL 콜레스테롤이 많고 불포화 지방에는 HDL이 많이 들어 있다. 위에서 언급했지만, 콜레스테롤도 좋은 콜레스테롤인 hdl이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를 잡아 몸 밖으로 배출한다.

 

집밥 백선생에서 음식에서 주로 사용하는 설탕을 제외하고 백종원이 가장 즐겨하는 재료는 파다. 파를 이용한 파기름 기록 양파의 사용이다.  실제 집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재료중에 파와 양파가 빠지지 않는다.

 

단지, 집밥 백선생은 파를 어떻게 사용하고 양파를 어떻게 사용했을 때 요리의 풍미를 좋게 할 수 있는가를 알려준 것이다.

 

실제 집밥 백선생 백종원으로부터 일반인들과 요리 초보자들이 얻은 최대의 수확물은 파기름과 양파를 볶는 법이다.

 

집밥 백선생 백종원이 오징어 볶음, 오징어 튀김, 오징어 되침 등을 알려주었지만, 오징어 볶음에서 가장 필요한 오징어 고유의 맛을 내는 점이다. 그리고 오징어를 어떻게 편하게 손질하는가 여부다.

 

그리고 오징어 볶음을 할 때 대부분 야채와 오징어를 같이 볶는데 집밥 백선생 백종원은 오징어 볶음 레시피에서 파 기름을 만들고 그 후 오징어를 파기름과 함께 볶는다.

 

실제 볶는다기 보다는 약간 오징어를 튀긴다고 하는 느낌을 가지고 있는 백종원 오징어 볶음 레시피다.

 

 

 

 

사실 요리를 할 때 많은 사람들이 어려워 하지만, 집밥 백선생 백종원은 요리초보자들에게 요리는 어려운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부각시키고 양념과 간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알려줄 뿐이다. 나머지는 요리를 하는 당사자가 겁 없이 요리에 도전을 할 수 있는지 여부일 뿐이다.

 

그리고 집밥 백선생 백종원 레시피 대로 한다고 다 맛이 있는 것은 아니다. 각자의 입맛에 따라 달라진다.

 

짜게 먹는 사람은 싱겁게 느낄 수도 있고 매운맛에 취약한 사람은 맵다고 느낄 수도 있다. 각자 취향대로 그때 그 때 마다 간을 맛춰야 한다.

 

집밥 백선생 백종원 요리 레시피대로 했더니 짜고 싱겁고 맵고 달고라고 말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는 점이다.

 

집밥 백선생에서 백종원이 오징어를 가지고 요리를 한다고 했을 때 오징어 하면 콜레스테롤을 떠올린 사람이라면 집밥 백선생 백종원 오징어 볶음, 오징어 튀김에서 콜레스테롤 걱정할 필요는 없다는 점을 콜레스테롤과 기름의 문제점에 대해서 위에서 언급했다.

 

그러니 집밥 백선생 오징어 볶음 레시피나 오징어 튀김을 먹지 말아야지 할 필요는 없다는 점이다.

 

집밥 백선생 오징어 볶음 레시피에서 재료 손질할 때 오징어 가죽을 벗길 때 마른 치킨 타월을 사용한다는 점이지 않을까 한다.

 

집밥 백선생 백종원 요리에서 설탕량만 줄이고 요리한다면 금상첨화가 아닐까한다. 사실 위에서 언급했지만, 그 먹는사람이 입맛에 따라 취향에 따라 달라진다. 요리는 그때 그때 달라져야 한다는 점이지 않을까한다.

 

 [TV&ETC] - 집밥 백선생 백종원 닭갈비 레시피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백종원 닭튀김 후 남은 식용유 활용법은

[TV&ETC] - 집밥 백선생 진정한 집밥 백선생 다운 꽁치 통조림 요리법 고등어 통조림 요리법 손호준 집밥 백선생과 햇반 CF ? 이미지 죽이는 이유는

[TV&ETC] - 집밥 백선생 백종원 잔치국수 양념장 이것만 더 넣는다면 금상첨화 백종원 비빔국수 양념장 집밥 백선생? 백종원 잔치국수 양념장 식당밥 백선생인 이유 식당밥의 집밥화

[TV&ETC] - 백종원 된장찌개 레시피 설탕만 없다면 금상첨화 백종원 된장찌개 레시피 초딩입맛 집밥인가 장사밥인가?

 

구글광고자리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시사 사회 문화 스포츠 평론
갓쉰동
10-28 08:05
Yesterday106
Today10
Total12,305,472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