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삶

서정희 다시 일상으로? 서세원 이혼 과정 불륜 압박 서세원 역공 물타기 이유 밝혀져? 

 

- 서세원 출국 내연녀 서세원 딸 서정주 또래? 서정희 또래?

 

서정희는 서세원과 이혼 후 유럽의 인테리어 홈데코 박람회인 메종 오브제를 관람하고 돌아왔다.

 

서정희가 유럽에 있는 동안 서세원은 묘령의 여인과 홍콩으로 밀월(?)여행을 가는 것이 아닌가 논란이 있었다.

 

이에 서정희 어머니는 이제 남남인데 상관이 없지만, 서세원과 동행했을 것으로 추측된 여성이 누군지 가늠이 된다며 논란에 불을 지폈다.

 

서정희는 공항에서 기자와 만나 남편 서세원에서 문자가 왔었다며 이혼과정에서 보여준 서정희 서세원의 모습과는 전혀 다르게 남편의 호칭을 자연스럽게 사용하고 있었다.

 

습관의 무서움인가? 아니면 홀가분한 감정의 표현인지 구분이 되지 않는다.

 

어쨌든 서정희는 서세원이 파리에 있느냐며 문자가 왔었다고 아직도 서세원과 연락이 되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서정희서세원과 이혼과정에서 서세원이 자신의 딸 서동주와 나이가 비슷한 여인과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는 등 불륜을 하고 있다고 말했었다.

 

그리고 서정희서정희 자신의 나이 또래의 여인과도 서세원이 불륜을 한 정황이 있다며 언론에 공개했다.

 

그러자 서세원은 역으로 서정희가 자신의 교회에는 나오지 않고 다른 교회를 다닌다며 서정희가 다니는 교회 목사와 부적절한 관계에 있다면서 역공 물타기를 한적이다.

 

그런데 최근 서세원 서정희 부부가 합의 이혼을 했고 재산분할을 마친 상태에 있고 법적으로 완전한 남남이 되었다.

 

서정희 서세원 이혼과정에서 서정희서세원에 노예와 같은 생활을 했다는 것이 서정희서정희서동주 , 아들 까지 아버지 서세원의 편에 서지 않고 어머니 서정희 편에서 서세원과 이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서정희서동주는 아버지 서세원과 이혼하지 않는다면 어머니 서정희도 보지 않겠다고 말한 적도 있고 자살를 기도하기 까지 했다고 알려졌다.

 

처음 서정희 서세원 부부의 이혼과정에서 혹시 서세원 서정희 부부가 위장이혼을 하는 것은 아닌가하는 의심을 산적이 있는데

 

그동안 서정희 서세원 부부가 보여준 것은 그 어떤 연예인 부부보다 사이가 좋은 잉꼬부부로 보였기 때문이고

 

서세원이 여러 사업을 하면서 부채가 많아서 이를 회피하기 위한 고도의 전술이 아니냐는 의혹을 자초했다.

 

그러나 알고 보니 이들 부부는 더 이상 막장일 수 없는 쇼윈도 부부라는 사실이 까발려 졌던 것이다.

 

 

 

서세원 서정희가 합의 이혼을 한 후 얼마 지나자 않아

 

서세원은 묘령의 여인과 홍콩 여행을 가는 인천공항에서 얼굴을 가린 서세원이 목격이 되면서 서정희가 이혼과정에서 말한 불륜녀의 정체가 들어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이다.

 

서세원은 해명과정에서 자신은 모르는 사람이고 임산부였던것 같다고 변명했지만, 오히려 서세원의 임산부 아니냐는 의구심만 증폭 시켰다.

 

반면 서정희는 유럽에 채류 중이고 서정희 어머니는 이제 이혼 했으니 남이라며 관심을 둘 필요도 없지만, 자신들도 알고 있는 여성임을 언급했다.

 

서정희가 서세원과 이혼과정에서 언급한 여성 중에 한명임을 암시한 것이다.

 

 

 

[TV&ETC] - 서세원 서정희 이혼 사육 노예에서 탈출? 서세원 서정희 재산 분할 합의이혼 남긴 것은?

 

[TV&ETC] - 서정희 서세원 공판 서세원 서정희 불륜 물타기 하는 진짜 이유는 통하기 때문?

 

[이슈앤] - 서세원 서정희 가족내 폭력 사랑 때문? 당연시 하는 사람들 공포스런 이유는

 

[TV&ETC] - 서세원 서정희, 딸 서정주 서세원 천륜 버린 이유, 서세원 서정희 딸 아들 다른행보 이유는

 

[TV&ETC] - 서세원 딸 서동주와 다른 서동천 서세원 방임 폭력 키워 서세원 딸 보다 아들 나서야 한 이유

.

구글광고자리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시사 사회 문화 스포츠 평론
갓쉰동
12-08 09:52
Yesterday38
Today13
Total12,307,388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