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삶

에비앙 lpga 리디아고 우승 메이저 징크스 깬이유는?

 

lpga 에비앙 마스터즈 이미향 와이어투와이어 우승 불발이유?

 

- 박인비 에비앙 챔피언십 마음비웠다 무서운 뒷심 예고?

 

- 에비앙 마스터즈 최종 순위 lpga 랭킹 순위

 

- 에비앙 마스터즈 리디아고 우승 최연소

 

에비앙 마스터즈 대회에서 3위로 시작한 리디아고(뉴질랜드)는 3타차의 불리한 상황을 역전하며 여자 메이저 골프 최연소 기록을 달성했다.

 

3라운드까지 선두였던 이미향은 3홀에서 더블보기를 기록하며 무너졌고 4라운드 최종 +3를 기록해서 -7언더파로 이일희와 함께 공동4위를 기록했다.

 

반면에 리디아 고는 마지막 4라운드에서 데일리베스트인 -8타를 기록하며 최종 16언더파를 기록하며 자신의 최연소 메이저 골프 우승을 자축했다.

 

에비앙 리디아 고 우승 상금은 총상금 325만불의 15%인 48만7천500불이다.

 

 리디아고 18세 4개월 20일은 이전 기록을 6개월 이상 앞당긴 기록이다.

 

리디아고는 랭킹 1위와 링킹 2위를 기록하며 LPGA에서 신성처럼 등장해서 각종 우승을 하고 2015년도에도 에비앙 이전 까지 2승을 기록했었다.

 

하지만 그동안 리디아고는 변변히 메이저대회에서는 부진해서 메이저 징크스가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과 함께 언젠가는 우승할 것으로 기대되었다.

 

리디아고는 에비앙 마스터즈 우승하므로 우려를 불식시켰다.

 

리디아고는 박인비가 마지막 라운드에서 가지고 있던 랭킹 1위 자리도 에비앙 마스터즈 우승으로 탈환하였다.

 

 

 

 

에비앙 마스터즈 최종순위

 

아래는 3라운드가 끝나고 에비앙 마스터즈 4라운드를 예측한 글이다.

 

lpga 에비앙 마스터즈 여자 메이저골프 대회에서 미향 1라운드에서 3라운드까지 사흘 동안 깜짝 1위를 질주하며 -10언더파를 기록하고 있다.

 

만약 4라운드에 선두를 유지한다면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을 한다.

 

이미향2012LPGA에 데뷰를 하였고 지금까지 lpga 우승은 2014년 1회에 탑10 6번들었다.

 

2015년에는 탑10 2회들었다.

 

이미향은 상금랭킹 29위를 기록하고 있어서 이번 에비앙 챔피언십을 거머쥔다면 대회상금(약 325만불)로 상금랭킹이 급속히 올라갈 수 있다.

 

이미향LPGA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lpag 에비앙 챔피언십 골프대회에서 우승하면 생애 최초의 메이저 대회 우승이 된다.

 

모든 메이저 대회 우승으로 그랜드슬램을 노리던 박인비는 1라운드부터 부진(?)하며 3라운드 현재 -2언더파를 기록해 공동 16위를 하고 있다.

 

박인비는 2012년 에비앙 챔피언십 대회에 우승했지만, 당시에는 에비앙 챔피언 십은 메이저대회가 아닌 관계로 그랜드슬램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선두 이미향 -10언더파와는 8타 차이가 나서 역전 우승과는 거리가 있다.

 

그래서 박인비는 마음을 비웠다고 말하고 있다.

 

그런데 박인비의 별명은 침묵의 암살자다 언제 어느순간 어떻게 될지 모른다. 더군다나 욕심까지 버린 박인비의 선전이 기대된다.

 

lpga 에비앙 마스터즈 챔피언십 대회는 2010신지애 2012년 박인비, 2014김효주가 우승해서 한국과 인연이 많다.

 

선두인 이미향은 챔피언 조에서 긴장되느냐는 질문에 오히려 기대가 되고 후외없이 공격적으로 임하겠다고 기회가 생길 때 잡아야 한다는 집념을 내 보였다.

 

이미향은 첫 라운드에서 5언더파를 기록했고 2라운드에서 4언더파 3라운드에서 1언더파를 기록했다.

 

 

 

 

이미향은 점차 컨디션이 무너지고 있지만 선두를 놓지 않고 있다.

 

이에 반해 2위를 기록한 미국의 렉시 톰슨은 3라운드에서 5언더파를 기록해서 합계 -9타를 기록했고 호주의 리디아고 또한 4언더파를 기록해 3라운드 합계 -8언더파로 최연소 메이저 대회 우승을 노려볼만 하다.

 

그 동안 리디아고는 메이저대회에서 약하다는 징크스가 있었는데 이번 에비앙 챔피언쉽에서 어떠한 모습을 보여줄 지 알 수 없다.

 

리디아고는 2주전 캐너디언 퍼시픽 위미스 오픈에서 우승해 징검다리 우승을 노리고 있고 컨디션이 최고조에 있다.

 

 

 LPGA 에비앙 마스터즈 순위

 

양희영3라운드 3언더 68타를 기록해서 합계 -7이미향 3타 공동 5위로 우승을 바라 볼 수 있다.

 

지은희이일희도 공동 8 -6로 선두를 위협할 수 있는 가시권에 있다.

 

지은희의 경우 3라운드 4언더를 쳤고 이일희 2언더를 기록했다.

 

한국은 4명이 탑10를 유지하고 있어 한국낭자의 LPGA 위엄을 보여주고 있다.

 

만약 한국 여자 골프선수가 우승한다면 13개 대회에서 우승하는 신기원을 달성한다.  

 

 

[이슈앤] - 홍준표 성완종 데스노트 첫순위 홍준표 무상급식 일순위? 그렇지 못한 이유는

 

[이슈앤] - 홍준표 무상급식 중단 논란에도 끄덕없는 홍준표 지지율 이유는

 

[이슈앤] - 홍준표 주민소환 추진 불가능 도전 성공하면 시민혁명 진퇴양난 새누리당

 

[이슈앤] - 홍준표 골프 논란 10초전 말도 까먹는 홍준표 맞춤형 경남도지사인 이유는 -우리가 남이가

 

구글광고자리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시사 사회 문화 스포츠 평론
갓쉰동
09-21 05:14
Yesterday118
Today11
Total12,303,284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