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삶
선덕여왕에 관한 설화에는 많이 알려진 향기없는 모란그림과 모란씨(화랑세기는 재미있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이는 별도로 포스팅할 예정이다), 옥문지로 백제군을 알아낸 예지, 자신의 죽음을 예언한 도솔천 등 지기3사가 있다. 그런데 삼국유사에는 정확히 어느때인지는 알 수 없지만 선덕여왕때인듯한 지귀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혜공법사가 영묘사에 불이 날것을 예언하고 영묘사 사찰내에 몇군데를 정하여 새끼줄을 3일 동안 매어 두도록 하였다. 3일후 지귀의 사건이 일어나 영묘사와 많은 민가에 피해를 주게 되었는데, 새끼줄을 매어둔 곳만 소실되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또 어느날은 풀로 새끼를 꼬아 가지고 영묘사(靈廟寺)에 들어가서 금당(金堂)과 좌우에 있는 경루(經樓)와 남문(南門)의 낭무(廊무)를 묶어 놓고 강사(剛司)에게 말했다.  "이 새끼를 3일 후에 풀도록 하라."  강사가 이상히 여겨 그 말에 좇으니, 과연 3일 만에 선덕왕(宣德王)이 행차하여 절에 왔는데, 지귀(志鬼)의 심화(心火)가 나와서 그 탑을 불태웠지만 오직 새끼로 맨 곳만은 화재를 면할 수 있었다.   - 삼국유사 이혜동진


여기서 지귀에 관한 작은 일화가 나온다. 그런데, 지귀설화(심화요탑)는 삼국유사에는 나오지 않고,  심화요탑(마음의 불이 탑을 태우다)로 <수이전>을 인용해 <대동운부군옥>에 실려 있다. 

지귀설화(심화요탑)의 개괄적인 내용은 지귀라는 사내가 있었는데 선덕여왕을 사모하다 상사병(일병 화병)이 들었다. 선덕여왕이 영묘사에 납신다는 정보를 듣고, 여왕을 보러 갔다. 먼 발치에서 본 선덕여왕은 너무나 아름다웠다. 하지만, 관인들로 인해  더이상 가까이 갈수 없었는데, 소란스런 소리를 듣고 선덕여왕이 지귀를 자신의 행렬에 따르도록 허락하고, 영묘사 참배를 마칠때까지 기다리도록 하였다. 하지만 지귀는 지쳐 잠이 들었다, 늦게 나온 선덕여왕은 잠든 지귀를 깨우지 않고 조용히 가슴위에 자신의 신물인 팔찌를 올려두고 잠을 자는 지귀를 두고 귀궁하였다. 뒤늦게 눈을 뜬 지귀는 선덕여왕의 배려에 벅찬 감동이 마음불(심화)이되어 몸으로까지 번지는 현상이 발생한것이다. 그 불이 영묘사 경내와 마을을 불태우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삼국유사는 단지, 지귀의 소신된 사건을 예측한 혜통의 법력이 대단하다는 후일담을 기록한것이다. (지귀가 사실이라면, 선덕여왕이 왕일때 인지, 공주시기인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이후 포스팅 예정)

자연발화현상을 다룬 태국영화 중 일부


삼국유사에 지귀설화(심화요탑)을 기록하지 않은 이유는 일연이 삼국유사를 쓸때 이미 널리 알려진 이야기이기 때문일것이다. 또는, 승려인 일연이 지귀설화와 유사한 불교 서적인 <대지도론>에 나온 <술파가>이야기를 이미 읽었을 수도 있어서 기록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 

'유사'란 당시 고려시기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역사가 아닌 이설 이나, 삼국사기가 빼먹은 역사를 기록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삼국사기를 반박하는 듯한 내용으로 채워져 있다. 예를 들면,  삼국사기에 선덕여왕은 장녀로 기록하고 있지만, 삼국유사는 차녀라고 기록하는 경우 등 이다.  진지왕은 왕위에 4년있다 죽었다고 기록하지만, 유사는 진지왕은 죽은게 아니고 폐위되었다고 기록하는 식이다.


자연발화현상을 다룬 태국영화 중 일부


<대지도론>의 '술파가'와 <수이전>의  '지귀설화(심화요탑)은 이야기 구조가 90%이상 동일하다. 많은 사람들은 대지도론이 선덕왕 이전에 신라에 수입되었기 때문에 대지도론의 '술파가' 같은 여왕시대인 선덕에 투영되어서 변형되었다고 생각한다. 글쓴이도 대지도론이 신라에 전파된 시기가 선덕여왕이전 인지는 확실치 않은 관계로 말을 할 수 없지만, 대지도론 자체가 '용수'보살의 전기를 다룬 것이다. 그러니 지귀가 술파이고, 여왕이 선덕으로 변영되었을 수 있다, 또한, 별도의 사건일 수도 있다. 아래의 <자연발화현상>을 근거로 별도의 사건일 가능성도 열어두는 것이다. 또다른 가설로는 지귀의 소신공양(자신의 몸을 태워 공양함)을 한 것이 아닐까 추측해 본다.

어찌되었던 선덕여왕이 자신을 사모한 지귀를 달래기 위해서 주문을 써서 붙히도록 하였다. 이에 다음 부터 불나는 것이 줄어들었다는 고사이다.

이 기사를 읽고 번뜻 든 생각이 지귀는 자연발화현상(SHC:Spontaneous Human Combustion)으로 사망을 한것이 아닐까? 자연발화란 원인을 알 수 없지만 인간이 스스로 불타서 죽는 현상을 말한다. 자연발화 현상은 오래전 고대부터 괴이하고, 신기한 현상으로 기록되었던 것이다.  불교의 소신공양 또한 자연발화현상을 재연하는 것이고, 불교 다비식의 화장도 자연발화현상의 재연이지 않을까 한다.

자연발화현상(SHC) 외국의 사례들..




한때, 멀더와 스컬리로 대변되는 미스터리를 다룬 X화일이 인기리에 방영된 적이 있다. 에피소드로 <인간의 자연발화현상>을 다룬적도 있었다. 

2008년 태국에서는 인간발화현상을 그린 영화도 제작되었다.

자연발화 현상이 미스테리하기는 하지만 일어나지 않는 사건이 아니다. 현재까지 자연발화현상을 과학적이고 합리적 설명한 이론이 <심지이론>인데, 양초가 한꺼번에 타지 않고 심지를 통해서 서서히 양초를 태우듯이 인간의 지방을 서서히 태우며 죽는 다는 설명이다. '지귀'나 '술파가'와 다르게 대부분의 자연발화현상으로 추측되는 사례들은 잠든사이 이거나 혼수상태에서 벌어진 일들이다.  

글쓴 성의가 괘씸해서 추천 해주실거죠? m(__)m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22 2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22 2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괴씸해서 추천 해주실거죠" 오타라서 추천합니다. ㅋㅋㅋ
    옛날에 역사선생님이 되고 싶다고 하셨지만....
    제가 공부할때는 "자연발화현상"들어 본적이 없는데 ㅎㅎㅎ
    여튼 보시는 관점이 남다릅니다.
    저도 새로운 관점에서 다시 들여다 보게되는군요.
    고맙습니다.
    편안한 밤 되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dreamlives.tistory.com BlogIcon 갓쉰동 2009.07.22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괴심하군요.. ㅠㅠ. 부끄럽다는 표현이라는군요.. 괴심은.. 정말 부끄.. (..) (.,) ( .,);;

      엑스파일과 추리를 좋아하는 것 때문인것 같습니다..ㅋㅋ

  3. 투르가일 2009.07.24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덕여왕와 지귀 관한 교과서는 이미 국어에 실려있습니다. 제 경우는 고등학생때 기억이 나는데요.
    대학생때 KBS1 역사 스폐셜 인가 선덕여왕와 지귀 관련된 거 나왔어요.
    그 당시 고등학생때는 국어 교과서로 통해 선덕여왕은 아름답다고 해서 사모하는 지귀 보고 선덕여왕의 나이 추측은 당연히 20대~30대초 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kbs1 역사 스폐셜이 당시 나이 추정은 46세 이후 왕위를 올라 지귀 관한 거 즉, 추정이 50대넘어선 얘기라고........... 보고 조금 충격받았어요. ^^ 커흥;;

    • Favicon of https://dreamlives.tistory.com BlogIcon 갓쉰동 2009.07.24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록상으론 50대인데 내용상으론 20대~30대 같지요? 저도 그것을 증명할려고 하는 여러글을 시리즈로 쓰고 있는중.. 오늘까지요..

  4. Favicon of http://www.cyworld.com/bsg081 BlogIcon 투르가일 2009.07.24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발화는 역시 고등학생 때 도서관에서 미스테리 분류 관한 비소설로 읽은 기억이 있다. 이건 과학적으론 아직까지 풀지 못하고 있었고, 인체의 은 물질로 발화 한다는 추측

    거기 책에선 실제적인 사례로 예를 들면, 차안, 건물안, 밖 상황 등 나오는데 조금 그을리거나 육체 화장하는듯 가루만 나오고 방안의 온도만 높을 뿐, 실제적으로 주위에 타지 않았다는 미스테리한 사례로 있었고
    또, 밖의 상황을 보면, 어느 70년대초 쯤에 댄스파티에서 남녀 댄스를 신나게 춤을 추다가 여성의 등이 시퍼런 붗꽃이 갑자기 피어 오른다네요. 주위 사람들이 깜짝 놀라 그 불씨를 끌려고 했으나 이미 온 몸에 불꽃을 싸이여 손만 남기고 잿더미로 변해버리고 말았답니다. 이런 구절을 소설을 읽고 믿어야 할지 말지 생각할 수밖에 없네요. 아 갑자기 그분 세상에 이런일이 미국판 인가(영국판?) 못믿으시겠다구요? 믿으세요~ 라는 말 생각 떠오르네요.

    • Favicon of https://dreamlives.tistory.com BlogIcon 갓쉰동 2009.07.24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장 과학적으로 증명된건 심지이론아람니다..
      돼지로 실험을 했는데 아주 뼈채 잘 탔다고 하네요..

      자신의 기름을 태워서 가는 연료전지 같은거지요. 서서히..

  5. 궁디 2009.07.24 15: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굳이 사진까지 보여주실필요는...ㅠㅠ

  6. Favicon of http://www.balloonking.co.uk BlogIcon balloons 2011.12.19 0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이 블로그를 읽는 즐겼다. 나는 저자가 나가 이 여행을 놓친 이것을 창조했었던 방법을 사랑한다. 나는 당신이 당신의 기사에서 제안하는 귀중한 정보를 경탄한다.

  7. Favicon of http://www.toeshoesvibram.com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5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불당 사건으로 세종은 후일 “늙어서 망년이 들었다”라는 말을 들어야 했다
    http://www.toeshoesvibram.com/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so-c-1.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flow-c-2.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jaya-c-3.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bikila-c-4.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speed-c-5.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sprint-c-6.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classic-c-7.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bikila-ls-c-8.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so-trek-c-9.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treksport-c-10.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omodosport-c-11.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omodosport-ls-c-12.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men-five-fingers-c-14.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women-five-fingers-c-13.html

  8. Favicon of http://www.bestvibramshoes.com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7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든님 말씀이 맞아요. 어떻게 알았냐는 거지요.. 저의 질문은.. 그래서 제가 보종은 설원랑을 닮아서 너무나 눈설미가 있는건가라고 반문을 하잖아요.. 글의 행간은..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시사 사회 문화 스포츠 평론
갓쉰동
11-30 23:40
Yesterday34
Today0
Total12,307,045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