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IN드라마/선덕여왕

'선덕여왕' 왕을 놓고 김춘추와 덕만이 대립한다? 사실은

유신은 "공주님 자신이 옳다고 믿으셔야 한다. 그래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한다. 자기자신에 대한 확신 있어야 한다는 뜻일 것이다. 이는 잘못하면 확신범을 넘어서 사이코패스가 될 수도 있다. 덕만은 안강성(비화현)의 촌장과 주모자를 죽이는 사건을 기화로 손을 떠는 고질병을 얻는다.

아마도 덕만이 왕이 된 후에도 지속적으로 손을 떨지 않을까 한다. 이는 덕만이 왕이 된후 "고질병에 시달렸다"는 기록을 따르고자 하는 듯 하다.  어찌되었던 <손떨림>은 덕만 자신의 양심에 반하는 행동을 하고 얻은 병이다. 양심에 반하는 행동을 하는 사람들에 보내는 경고이지 않을까 한다.


설원랑은 미실에게 "진흥제 시절 마운령 전투가 생각납니다"라고 말을 한다. 미실과 설원랑이 참전을 했지만, 삼천명이 수백명만이 남았고, 탈영하는사람이 있었다고 한다. 미실 자신이 변화를 시작한 시점이 <마운령>전투에서 이듯이 덕만도 <비화현:안강성>의 사건을 기화로 변화가 될것이라는 암시를 시청자에게 주고자 한것이다.


그렇다면 마운령 전투는 진흥왕시기 언제 있었던 사건일까? 마운령전투는 551년이후에 일어난 사건이다. 이때의 기록은 삼국사기에 신라 8장군이 백제와 연합하여 고구려를 압박한 후 이루어진것이다.

그렇다면 설원랑과 미실이 이 전투에 참전할 수 있었을까? 미안한 이야기지만 절대로 이들 둘이 참전할 수가 없다. 드라마 <선덕여왕>이 모본으로 삼고 있는 화랑세기에는 이와 관련해서 8세 풍월주 문노가 참전한 기록이 있다고 한다. 하지만 설원랑과 미실은 참전을 할 수 없다.


12년 신미(진흥왕 12년: 551)에 왕이 거칠부와 대각찬(大角)(특등위)구진(仇珍), 각찬(1~2등) 비태(比台), 잡찬(3등) 탐지(耽知), 잡찬 비서(非西), 파진찬 노부(奴夫), 파진찬(4등) 서력부(西力夫), 대아찬(5등) 비차부(比次夫) 아찬(6등) 미진부(未珍夫) 등 여덟 장군에게 명하여 백제와 더불어 고구려를 침공하게 하였다. 백제 사람들이 먼저 평양(平壤)을 격파하고 거칠부 등은 승리의 기세를 타서 죽령 바깥, 고현(高峴) 이내의 10군을 취하였다. - 삼국사기 거칠부 열전

설원랑(설성/금진)은 사다함(구리지/금진)의 동복아우이다. 설원랑은 사다함보다는 3살이 어렸다. 사다함은 15세에 561년 대가야의 반란을 진압하는데 참전 후 이듬해인 562년 16세에 죽는다.

그렇다면 사다함은 545년생이 된다. 3살 어린 설원랑은 548년생이 되는 것이다. 언제 태어난지 모르는 미실은 미생의 누나이다. 미생은 550년생이다. 그러니 미실은 550년 이전에 태어나야 한다. 미실과 설원랑은 비슷한 연배임을 알 수 있다.


그런데 미실과 설원랑이 사다함보다 먼저 551년 전쟁에 참전을 할 수 있었을까? 드라마 선덕여왕에서는 595년생 유신은 8살에 602년 아막성 전투에도 참전을 한다. 미실과 설원랑이 신성을 타고 났다고 해도 마운령전투가 있었을 것으로 짐작되는 551년 즈음 4~5살에 참전할 전쟁은 없다. 이 전쟁은 미실과 미생의 아버지인 <미진부>가 아찬으로 참전한 전쟁이다. 또한, 538년생인 문노가 어린 나이에 참전한 전쟁일 뿐이다.

드라마 원작자는 말만하면 다 이루어진다. 그리고 <드라마>인데 어때라고 이야기를 하는 <맹신도>들도 있다. 아마 현대극이였다면 <막장드라마>의 최고봉이 되지 않았을까?

성골남진?

비담은 덕만에서 미실을 따르지 말라고 한다. 덕만의 길을 가라고 하라는 것이다. 덕만은 혼인하지 않는다고 비담에서 선언한다.

설원은 미실에게 비담을 덕만의 혼사로 어떠냐고 물어본다. 미실은 설원에게 이미 버린 자식이라고 이야기를 한다. 이로서 미실은 비담이 자신의 아들임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이야기다. 이렇게 되면 비담도 알고 있고, 미실도 알고 있는 서로 알고서 아닌척하는 두사람의 대화를 지켜보는 것도 잼있지 않을까 한다.

진평왕은 보위를 이를 성골남이 없다고 이야기를 한다. 사위로 왕위를 이으려고 한다. 하지만 덕만은 자신이 부군이 되어 왕위를 이으려 한다고 선언한다. 이제 신라는 여왕이 될수도 있는 것인가? 아닌가 설왕설래하게 된다.
비담은 염종에게 물어본다. 여왕이 있는 나라가 있느냐?  염종은 여헌국(이집트)에는 여왕이 있었다고 이야기를 한다. 비담은 선례가 있다는 말에 무흣한 미소를 짓는다.

하지만, 염종은 미소짓는 비담을 향해서 이집트는 "여왕이 다스릴때 망했어 로마한테 개박살나고 쪽박을 찼다"고 이야기를 한다. 이에 비담은 염종을 패주려한다.


이때 이집트의 여왕은 누구일까? 누구나 알고 있는 <클레오파트라>를 이야기 하는것이다. 당시 신라에서 <이집트>와 로마의 존재를 알았을까? 신라에는 로만그라스가 있으니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그렇게 생각한다면 사극을 보는 데 정말 문제가 심각해진다. 로만그라스라 불리는 제품은 로마.그리스의 제품이 아니다. 중동지역에서 만들어진 제품일 뿐이고, 직접교류에 의한 것이 아닌 간접교류품이다.

석품과 미실파의 화랑들은 그 어느나라에도 전례가 없다고 이야기를 한다. 정말 전례가 없는 이야기일까? 신라는 수나라 뿐만 아니고 왜와도 교류가 있었다. 그런데 왜에는 이미 여인으로 왕이 있었다. 그러니 전례가 없다는 말은 있을수 없는 이야기이다. 이는 원작자의 부족한 역사지식이 반영된것이다. <원작자>가 얼마나 역사에 지식이 없는지는 <아막성>, <마운령>, <비화현(안강성)>, <첨성대>, 국사편찬과정, 비담의 출생년(건복원년), 덕만.천명의 출생년(임술년) 등 수없이 많은 사례로  충분히 증명되었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원작자는 <염종>을 통해서 서역의 예를 들고 있다.

일본서기에 의하면 이미 당시 왜에서는 여왕천하에 있었다. 신라의 이웃 국가인 왜의 첫 여왕인 추고여왕(593~628), 제명.황극(641~645, 655~661) 사례도 있으니 충분히 고려의 대상이 되었을 것이다.

왜의 여왕시기는 더 위로 올라간다. 비미호는 여왕으로 한반도와 중국과도 교류를 하였다. 비미호의 조카도 여왕이 되었다. 신공 또한 왕후로써 여왕의 직을 수행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20년(173) 여름 5월에 왜(倭)의 여왕 비미호(卑彌乎)가 사신을 보내와 예방하였다. - 삼국사기 신라 아달라왕

그렇다면 정말 신라에는 선덕(덕만)이 최소의 여왕이였을까? 기록상으로는 덕만이 최초의 여왕이다. 하지만, 신라가 만든 대원릉의 황남대총을 보면, 선덕여왕(덕만) 이전에 최소한 1명 이상의 여왕이 있었음을 짐작케 한다. 여왕은 아니더라도 왕노릇한 여인은 있었을 것으로 추측케 한다.

삼국사기를 보더라도 진흥왕의 모후인 지소태후는 진흥왕을 7살에 왕위 올리고, 성인이 될때까지 여왕행세를 하였다. 또한, 진평왕의 모후인 만호태후 또한, 어린 진평왕을 대신해서 여왕노릇을 하였다. 이에 대해서 자세히 알고 싶다면 [역사이야기] - 미실이 구축하고 덕만이 완성한 여인천하 기사를 참조하기 바란다. 드라마상 612년 즈음엔 미실보다는 만호태후가 권력의 중심부에 있었다.

어찌되었던 덕만은 자신이 여왕이 될것이라는 이슈를 선점했으니 여자가 왕이 될 수 있는지 없는지를 신라 사회가 말을 하게 될것이라고 이야기를 한다.


하지만, 603년생 춘추는 612년 즈음인 10살에 "덕만이 성골만이 왕이 될 수 있다는 골품제같이 천박하고 야만적인 제도는 중국.서역 그 어디에서도 들어본적이 없다"고 아야기를 한다. 그러니 춘추자신도 부군이 되어서 왕이 될 수 있다고 이야기를 한다. 저 멀리 이집트의 사례도 들어서 여왕이 있었다고 이야기하는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불교의 본산인 서축국 인도의 신분제는 들어보지 못한 것인가?

드라마 선덕여왕이 모본으로 삼고 있는 화랑세기에도 정말 <성골남진>이였을까? 화랑세기에는 진평왕에게는 최소한 4명의 아들이 있었다고 이야기를 한다. 한마디로 성골남진이 아니라는 말이다. 삼국사기를 보더라도 덕만이 왕위에 오른 시점에 성골남진은 보이지 않는다. 단지, 삼국유사는 덕만이 왕위에 오른 시기에 <성골남진>이 되었다고 기술하고 있다.

진덕왕시기는 진정한 성골남진이였지만 말이다. 위의 수없이 많은 오류는 단순히 선덕여왕 원작자가 역사에 대한 무지에서 비롯되었다면, 원작자 자신의 편의에 따라서 화랑세기의 인물을 차용하고, 사건을 차용하지만, 가장 중요한 진평왕시기의 왕자들에 관한 기록은 쏘~~옥 빼고, 소설을 쓰고 있다.

최소한 드라마 선덕여왕 작가가, 논란이 있는 <화랑세기>를 사서로 인정했다면, 해당기록들을 보았을 것이다. 기록을 보았는데도 불구하고 이를 자신의 입맛에 따라 취사선택을 하고 비틀어버리며 소설을 썼다면 이는 <역사왜곡>에 해당한다. 화랑세기를 한마디로 요약하면 성골과 진골 그딴것 없다가 되는 기록들로 가득차 있다.

화랑세기에는 용춘을 덕만의 남편으로 삼았다고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드라마 <선덕여왕>에서는 그저 그런 인물로 묘사하고 있고, 용수의 아들인 춘추가 전면에 나서고 있다. 화랑세기는 용수 이전에 용춘를 덕만의 남편으로 점지를 한다.

선덕공주(善德公主)가 점점 자라자 용봉의 자태와 태양의 위용이 왕위를 이을 만 하였다. 그 때는 마야황후가 이미 죽었(崩)고 왕위를 이을 아들이 달리 없었다. 그러므로 대왕은 (용춘)공을 마음에 두고 (천명)공주에게 그 지위를 양보하도록 권하였다. (천명)공주는 효심으로 순종하였다. 이에 지위를 양보하고 출궁(出宮)을 하였다. 선덕은 공이 능히 자기를 도울 수 있다고 생각하여 사신이 되기를 청하였다. 대왕이 이에 공에게 공주의 뜻을 받들도록 명하였다. 선덕은 총명하고 지혜로웠으며 감정이 풍부하였다. 공이 감당하지 못할 것을 알고 굳이 사양하였으나 어쩔 수 없이 받들게 되었는데 과연 자식이 없어 물러날 것을 청하였다. 대왕은 용수공에게 모시도록 명하였는데 또한 자식이 없었다. - 화랑세기 13세 풍월주 용춘

그러니 덕만은 춘추의 이모이자 의붓어미가 된것이다. 춘추가 머리에 피도 마르지 않은 10살 상태에서 덕만과 대립할수도 없을 뿐만 아니라, 비담을 죽여버리겠다고 말을 하지도 않을뿐만 아니고, 염종이 덤태기를 쓴 문노의 죽음의 배후가 될수도 없다.

덕만이 용수나 용춘과 정상적인 결혼생활을 했다면, 진덕(승만)이 왕이 되기 전에 덕만의 뒤를 이어 춘추가 왕위에 올랐을 것이다. 하지만 용수와 용춘은 스스로 덕만의 남편의 지위를 사양한다. 그래서 춘추는 왕이 될 수 없었다. 만약 춘추가 대립할 사람을 찾는다면 자신의 아버지라고 생각되는 용수와 용춘과의 대립이 되어야 한다.덕만과 결혼을 유지했다면 덕만의 의붓아들이지만, 왕위승계서열의 최상위에 올랐을 것이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춘추는 남의 다리를 열심히 긁고 있다는 말이다.

진평왕의 비와 후손들(녹색은 아들)


오늘도 드라마 선덕여왕은 견적이 나오지 않을 정도로 너무나 많은 떡밥을 투여하였다. 이전 2009/10/06 - [역사이야기] - '선덕여왕' 신라판 국회?와 덕만의 악어눈물?  글에서 미실이 말한 백성(시청자)은 <진실에는 관심이 없다> "백성은 진실을 버거워합니다. 소통은 부담스러워 합니다. "고 하였다. 화랑세기에 기록된 진평왕의 비들과 후손들을 보는것으로 이글을 끝마칠까 한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