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김연아&피겨스케이팅

인민루니 정대세를 앞세운 북한 G조 혼돈으로 몰아 넣다. - 북한 브라질 전

정대세의 별명은 인민루니라고 한다. 하지만, 정대세는 인민루니라는 별명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한다.
 
세계최강 브라질과 세계 100위권인 북한(북한이란 말을 북한 사람들은 싫어 한다고 한다.) 한국사람들이 남한이라는 말을 싫어하는 것처럼 말이다.

그런데 왜 동맹국이란 미국이나 일본은 한국을 남한(South Korea)라고 말을 할까? 많은 사람들이 오해하는게 외국에 나가서 korea를 아느냐고 물어서 상대편이 남한이냐 북한이냐고 물어보면 기분이 나쁘다고 한다.

하지만 반대로 Korea가 남한과 북한으로 나눠져 있다는 것을 안다는 것만으로도 한국은 세계속의 변방이 아니다. 오히려 미국이 어느 대륙에 있는지도 모르는 사람들도 많다. 한국(korea)을 알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상대방은 인텔리젼트한 지식인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많이 안다고 칭찬해주어야 하지 않을까 한다.

한국 회사인 삼성, 현대, LG 등을 일본회사이고,  이들 회사들이 만든 제품들은 일본제로 알고 있는 사람도 많은데 말이다. 이들 회사는 국가브랜드를 키우고 있지만 내놓고 자기들의 회사가 한국회사라고 말하지 않는다고 한다. 일본 브랜드가 한국브랜드보다는 피알에 효과적이라고 생각하니 말이다. 한국내에서나 한국제품이라고 선전하고 애국주의에 기대서 폭리를 취하지만 말이다.

본론으로 들어가서 북한과 브라질의 전반은 브라질의 의도대로 풀리지 않고 꼬이고 말았다. 브라질의 공격이 실패한후 파괴적인 북한의 역습은 브라질에게 후방 방어를 하지 않는다면 역습을 받아 낭패를 볼 수 있다는 것을 몸소 보여주었다. 그러니 브라질은 선수비를 하지 않을 수 없고 공격이 무뎌질 수 밖에 없었다.


그 핵심에 정대세가 있었다. 정대세는 전반 10여분 브라질의 오른쪽에서 수비수 3명을 달고 드리블로 돌파하여 슛팅을 날렸다. 그리고 우측 사이드로 옮겨 브리질 수비수를 농락하였다. 역습상황에서 브라질 최정상급의 수비수보다 앞서 볼을 키핑하고 공격을 주도하였다.

또하나는 암흑의 제국 북한은 축구에서 만큼 더이상 은둔의 나라가 아니다. 가장 폐쇄적인 국가의 축구선수들중 일본에서 뛰는 정대세를 비롯해서 러시아, 한국에서 뛰었던 안영학처럼 해외파가 상당히 있다는 사실이다. 이는 북한 축구가 세계 축구 흐름에 동참하고 있다는 것이다.

브라질 2번 마이콘은 후반 10분 북한의 오른쪽 사이드를 돌파한후 공간이 없는 안쪽을 향해 오른발 아웃프런트 슛을 하여 누구도 예기치 못한 득점을 하였다. 북한의 빗장수비가 브라질의 수비수로 인해서 뚫려 버린것이다. 후반 26분 브라질 11번 호비뉴는 북한 수비수 배후를  침투하는 패스를 7번 엘라누선수에게 한다. 엘라누의 슛으로 득점하여 2:0이 되었다.

전반과는 다르게 북한은 수비 지역을 내려와 수비를 하였다. 한국의 수비와 다른점은 한국은 중원으로 부터 압박하고, 협력수비가 강점이지만, 북한은 중원을 내주고 브라질이 자유롭게 공격할 수 있도록 하여 수비에 급급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사기가 오른 브라질의 파상공세에 속수무책이 되었다.

하지만, 후반적에도 브라질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든 정대세의 파괴적인 모습을 간간히 보여주었고, 후반 43분 정대세는 후방에서 스루패스된 공을 받아 헤딩으로 대쉬하는 지윤남에게 어시스트 하고, 지윤남이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켰다. 지윤남의 만회골은 인저리타임을 보다 흥미롭게 만들어 버렸다. 지윤남은 골을넣고 경기 종료후 브라질과 유니폼을 교체하면서 드러난 초코릿복근으로 인해 네티즌 사이에 인민복근, 짐승남으로 불리우며 인기를 끌고 있다.

최종, 카카를 앞세운 브라질이 2:1로 승리하였다. 북한으로써는 아쉬운 석패였다. 브라질로서는 만족스런 경기는 아니였지만 북한으로서는 선전한 경기였다.  정대세는 전반 수비를 하는 도중에 허벅지에 피가나는 부상을 입었지만 부상투혼으로 브라질에도 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시합개시전 정대세는 양국 국가가 울리는 과정에서 눈물을 흘리기도 하였다. 정대세의 눈물에는 많은 것을 함축하고있다. 정대세는 일본에 태어나 한국, 북한, 일본 등 3국의 정체성을 가지고 있다. 조총련계 학교를 나온 정대세의 국적은 북한이다. 하지만 선택의 기회는 열려 있었다. 마찬가지로 안영학 또한 마찬가지이다. 근대사를 알면 정대세, 안영학, 추성훈 등의 심리를 알지 않을까?

경기가 끝난후 정대세는 골을 넣지 못해 아쉽다며 남자의 눈물을 보이기도 하였다. 정대세는 인터뷰에서 "세계최고의 브라질을 만나 골을 넣고 싶었는데 못넣다"고 말했다. 정대세의 투쟁심에 경의를 보낸다.

전혀 심리적으로 밀리지 않는 정신력은 본받아야 하지 않을까? 정대세는 유럽무대에서 통할 만한 자신만의 파괴력을 지니고 있다는 생각이다. 앞으로 유럽에서 뛰는 정대세를 보고싶다.



죽음의 조라는 G조에서 북한과 브라질 이전에 먼저 치려진 코트디브아르와 포르투칼은 0대0로 비겼다. 북한을 제외한 3개의 팀은 누가 이길지를 알 수 없는 혼조 상태인 죽음의 조였지만, 최약체라고 하는 북한의 선전으로 드록바의 코트디브아르와 호날두 포르투칼은 북한에게 쉽게 승리할 수 있다는 확신를 할 수 없게 되었다.

세계최고 공격수 중에 하나인 호날두의 포르투칼과 2차전을 한다. 호날두는 코트디부아르전에서 자블라니의 특성에 맞는 슛을 하였지만 아쉽게 골포스트를 맞추었다.66년 영국 런던월드컵에서 북한이 3대0으로 앞선 상황에서 4강의 희망을 안고 있었다. 하지만 당시 득점왕에 오른 포르투칼 에우제비오는 북한에 4골을 넣어 5대3 패배를 안겼었다. 북한은 포르투칼과 2차전에서 인민루니 정대세를 앞세워 복수전을 벼르고 있다.

관련기사

2010/06/17 - [스포츠] - 스위스 쥐가 무적함대 스페인 고양이를 물다.

2010/06/16 - [역사이야기] - 동이, 숙종은 조기영재교육을 시켰다?

2010/06/07 - [이슈] - 김연아를 죽이려는 SBS, 독점중계 폐해

2010/06/07 - [이슈] - 김연아가 현대카드 아이스쇼에 나오지 않는 이유

2010/06/15 - [스포츠] - 카메룬 일본,차범근 발언 숨은 의미와 일본 승리요인 3가지 - 혼다 골
2010/06/14 - [스포츠] - 자블라니 월드컵 최악 공인구인 이유
2010/06/13 - [스포츠] - 붉은악마 대한민국, 그리스 지옥의신 하데스에 인도 - 아르헨티나 기대되는 이유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