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김연아&피겨스케이팅

김연아 고려대 교수. 총장, 성적공개 선생으로 할짓인가?

 

김연아의 철지난 F학점이 실시간 이슈 검색어 상위를 차지했다.


김연아 김연아가 어떤 패션을 하고 어떤 화장품을 사용하는지, 스모키화장은 어떻게 하는지, 다이어트는 어떻게 하는지, 야식은 먹는지, 잘 먹는 음식은 무엇인지, 결혼은 언제 할 것이며, 자식은 피겨를 시키겠느냐? 이상형은 누구냐? 등 다양도 하다.


김연아 쌍권총 F학점기사는 2009년 12월경에 한번 이슈화 되었던 사안이다. 한마디로 캐캐묵은 이슈였다.

그런데 왜 한참이 지난 F학점이 이슈화 되었을까?를 살펴보니 고려대학교 이기수 총장이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인증을 시켜준 모양이다. 질문을 했으니 답변을 했다는 것이 정상적인 생각일 것이다.


그렇지 않고, 이기수가 기자들을 불러다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우리 고려대학교는 김연아 조차도 F학점을 줄 만큼 학사관리를 철저히 했다고 자랑질을 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런데 이런 상식조차도 무색케 하는 행동을 그동안 고려대학교 이기수를 비롯한 고려대 교직원은 하였었다.


일단, 2009년 2월 세계 피겨선수권에서 김연아가 우승하였을 때 고려대학교가 자랑스럽게 프랜카드와 종합일간지에 대대적인 광고를 보자 “민족의 인재를 키워온 고려대학교, 세계의 리더를 낳다.”, 한마디로 고대가 김연아를 낳았다는 말이다. 

김연아는 당시 한양대와 고대의 끈질긴 구애를 받고 고대를 선택하였었다. 한마디로 고대가 낳기는 커녕 김연아가 고대를 낙점 한 것이고, 고대에 성은을 내린 것이다.


그래서 김연아 프로필 소개를 할 때마다 덤으로 고대는 전 세계적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고대가 김연아를 키우지 않고, 김연아가 고대를 키우고 있는 양상이다. 고대는 김연아에 광고출연료를 지불해야 하지 않을까한다.
 
이당시 고대는 "왜 나만 가지고 그래~" 전두환식 화두를 던졌다. 고대가 전두환 화법을 한이유는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에서 "경제도 김연아 처럼"이라는 숟가락 드립을 했기 때문이다.


이분들 중 한분은 당시 한나라당 대표였고, 현재 국회의장이 되는 박희태이고, 오른쪽에 있는 정몽준은 현재 한나라당 현직(?) 대표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기수가 사과한 줄 알고 있을 것이나 그렇지가 않다. 고대 이기수는  논란이 있은 후 잠잠해진 틈을 타서 다음과 같은 변명으로 이를 접한 네티즌에게 실소를 자아내게 하였다. 한마디로 배째라 정신이다.

이 총장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포럼에서 "(김 선수의 우승은) 고대 정신을 주입시킨 결과이며 고대가 김연아를 낳았다고 볼 수 있는 것"이라며 당시 해명과 다른 입장을 보였다.  - 한겨레 2009년 5월 6일


고대정신이 어떤 정신인지는 모른다. 민족정신이란 말도 고대를 세운 김성수의 면면을 보면 민족이란 일본과 조선인지, 조선만을 말하는건지, 일본을 말하는 건지는 알 수 없다. 알 수 있는건 '시대와 상황에 따라 그때마다 달라요' 정도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어쨌든, 입학 당시 고대가 내세운 명분이 무엇이었을까? 당연히 고대는 김연아에게 김연아 훈련지인 캐나다 토론토 인근 대학과 교환학생을 제안했었다. 토론토 인근 대학에서 수업을 받고 이를 고대의 학점으로 인정해주겠다는 뜻 이였다. 그런데, 이 제안은 지금까지 이뤄진 적이 없다.


그런데, 김연아가 2009년 학점 관리를 하지 못해서 2개가 F학점을 받았다고 한다. 시합에 참석하고, 준비를 하는데 있어서 학점관리를 못했을 수도 있다. 하지만 학점관리를 못한 건 시합준비 연습 등은 핑계일 수도 있다. 문제는 어떤 대학도 자신을 제외하고는 학점을 외부로 노출하면 안 된다. 개인 프라이버시 침해 일 뿐만 아니고 학칙위반이다.


이에 대해서 김연아는 "F학점으로 권총을 찬 것은 맞지만, 후에 이를 이수했다"고 해명 했다. 그러니 F학점은 사라지고 없는 것이며 현재 논란 거리도 안되어야 한다.


타블로의 요구로 스탠포드 대학 부학장이 타블로의 성적표를 공개한것과는 차원이 다른 문제이다. 타블로는 요구해서 학교측에서 공개한것이고, 김연아는 요구도 하지 않았는데, 교수들이 대학의 총장이 드립을 한것이다. 아마도 기자들이 타블로의 예를 들어 고려대학에 질의를 했을지도 모른다. 기자특성상 안되는 일도 만들어 내는 희한한 재주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재미있는 사항은 대학 총장이란 자가 학칙을 위반자에 대해서 경고를 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스스로 김연아의 학점을 대외적으로 공개를 하고 인증을 해버리고 학칙을 위반한 것이다. 고대에서 학칙위반을 하면, 어떤 징계.처벌을 받는지는 관심이 없다. 사람마다 다른 잣대가 있을 것이니 말이다.

우리는 학칙도 없고, 개인프라이버시는 안중에도 없다. 단지, 아무리 세계적인 스타라고 해도 우리 고대는 학사관리를 철저히 한다는 쇼를 한바탕 한 것뿐이다.


대학총장을 고스톱이나, 교직원들이 이명박에 잘 보이려는 딸랑이 짓을 하고 따지 않았으면 학자로서, 선생으로서 하지 말아야할 짓을 한 것이다. 어떤 선생이 자신의 제자의 성적을 공개해서 <학사관리 철저>라는 목적으로 공개적 망신을 주겠는가? 한마디로 정치총장이라고 스스로 인증한 것이고 고대를 다니는 재학생뿐만 아니고, 동문들의 얼굴에 먹칠을 한 것이다.


하지만, 2009년 3월부터 2010년 6월 19일이 다 되었는데도 불구하고 자신이 어떤 잘못을 했는지도 모르고 반복해서 잘못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
2010/06/10 - [TV&ETC] - 김연아 악성댓글 돈연아를 유포한 주범은 네티즌?
2010/06/09 - [스포츠] - 김연아에 배신당한 ISU 심판들?
2010/06/07 - [스포츠] - 김문수도 낚어 버린 발기자 - 김연아 트리플 악셀 도정?
2010/06/07 - [이슈] - 김연아가 현대카드 아이스쇼에 나오지 않는 이유
2010/06/07 - [이슈] - 김연아를 죽이려는 SBS, 독점중계 폐해
2010/04/16 - [이슈] - 김연아 기생하는자 VS 김연아 지키는자
2010/04/28 - [이슈] - 김연아 고대가 낳고, IB 스포츠가 키웠다?
2010/03/03 - [이슈] - 김연아 광고찍지 말라는 중앙일보는 빌게이츠에게 대학공부 다시하라는 수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