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김연아&피겨스케이팅

김연아 아이스쇼 갈라쇼 블릿프루프 Bulletproof 논란? 무소 뿔처럼 가라

 

김연아는 최근 올댓스포츠(박미희)를 통해서 7월 23~25일 올댓스포츠 섬머 아이스쇼에서 선보일 갈라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김연아 아이스쇼 갈라곡은 영국 힙합 그룹 엘렉트로닉 밴드 라루의 블릿프루프(Bulletproof) 였다.


블릿프루프를 선정하게 된 배경에는 안무가 데이비드 윌슨이 미국의 토크쇼에 출연하였을 때  블릿프루프를 듣고 김연아에 어울리는 곡이라는 직감을 했다고 한다.


김연아는 2010년 5월 아이스쇼에서도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 적 있고, 2010년 쇼트프로그램으로 파격적인 007 영화 테마곡으로 전 세계 피겨팬들 뿐만 아니고 일반인들 까지 골드 핑거를 따라하게 만들어 버렸다. 동계올림픽에서는 그 누구도 범접하지 못할 연기를 하여 전세계를 들어다 놔버렸다.

 

김연아의 갈라곡 블릿프루프는 김연아의 성장과정에 있어서 새로운 도전처럼 보이지만, 이전 김연아가 갈라곡으로 사용했던, 저스트걸이나 돈스톱더뮤직의 연장선상에 보면 충분히 새로운 형태의 갈라곡이나 쇼트나 롱프로램이 나올 것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그래서 처음, 힙합 블릿프루프를 선정했다는 말을 듣고, 입가에 미소를 지을 수밖에 없었다. 이미 힙합을 너무나 잘 추던 김연아의 연습동영상을 봤고, 데이비드 윌슨의 천재적인 감각이 힙합을 어떻게 접목을 시키고 만들어낼지 궁금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전혀 엉뚱하게 블릿프루프의 가사내용이 라이벌(?)이라고 하는 아사다마오를 연관시키는 곡이 아닌가하는 기사들이 올라오고, 블릿프루프이 선정에 신중했어야 한다는 기사가 다음 뷰 블로그 메인에까지 장식하게 되었다. 다음뷰 메인에 장식이 되었다는 건 다음 관리자 또한, 김연아의 갈라 선정 곡을 신중했어야 한다는 뜻을 내포하기도 한다. 더불어 이에 대한 반론글을 받아 드릴 준비가 되어 있다는 뜻도 있을 것이다. 그래서 이글을 쓴다.


블릿프루프의 가사에 대한 논란은 하고 싶지가 않다. 해석과 의미부여는 자유이기 때문이다. 또한, 임금이 없을 자리에서는 쌍욕을 하더라도 용서가 된다. 더나가 이야기한 사람이 암행한 임금이었더라도 임금은 용서를 해준다. 한마디로 뒷담화는 무죄라는 인식이 자리를 잡고 있다. 요즘은 경찰과 대면할 확률이 높거나 규정에도 없는 청와대 비선이 감시를 하지만 말이다.


이번 논란의 핵심에는 일명 발기자들이 있다. 뒷담화 이야기를 기사화에서 논란거리를 만들고 있는 것이다. 아마도 김연아가 몇 번 볼일을 보는지도 발기자는 관심이 있고 논란이 있다고 말할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김연아 팀이라고 불리우는 드림팀 관계자들이 일개 아사다마오를 엿을 먹일 요량으로 갈라곡을 블릿프루프를 선정했다는 상상만으로도 불쾌한 감정을 속일 수가 없다.


위에서 언급했지만 김연아의 지금까지의 곡들은 김연아의 성장과정과 쾌를 같이하고 있다. 소녀일 때는 소녀의 감성을 성장하고 싶은 욕망을 표현할 때는 종달새의 비상처럼 가녀린 종달새가 세상을 향해 날개 짓을 하면서 훨훨 날고 싶다는 욕망을 표현하고, 돈스톱더 뮤직에서는 이제 저는 소녀에서 숙녀가 되었어요 라는 선언과도 같은 곡을 선정하기도 한다. 세헤라자데에서는 공주의 모습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김연아에게 이전 곡들에서 사용하는 같은 안무를 본적이 없다. 강렬하고, 가녀리고, 성숙하고, 도발적인 모습을 빙판위에서 보여주었다.


매번 곡을 선정하면서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닌가하는 말은 종종 있어 왔다. 하지만, 그건 극히 개인적인 생각들일 뿐이다. 의미 부여할 필요도 없는 뒷담화 이상도 아니라는 것이다. 김연아가 당신들을 위해서 살 이유도 없을 뿐 만 아니고 특정한 누구를 위해서 곡을 선정할 필요도 없기 때문이다.


블릿프루프 곡은 김연아의 새로운 도전의 역사일 뿐만 아니고 피겨에서도 새로운 도전이 아닐까 한다. 김연아는 악플러의 존재를 인정하고 그들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고 하였으며, 모든 사람이 다 자신을 좋아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말을 했다.


김연아 갈라 블릿프루프(BulletProof)동영상 소스 :
https://www.youtube.com/watch?v=_zqwVEUMnVg&feature=player_embedded

그렇지만, 김연아가 악플러들의 요구를 받아들인다고 해서 악플러들이 사라지지도 않는다. 기부를 해도 악플, 올림픽 금메달을 따도 악플, 후배를 지원해도 악플, 광고도 악플, 곡 선정에도 악플이다. 친구들과 노는 것도 악플, 월드컵 16강 진출해도 악플, 악플러는 단지 악플이 취미생활이다.



아마도 김연아가 멍때리거나, 웃거나, 말을 하거나, 숨 쉬는 것 까지도 이유를 만들고 스스로 정당화 시키며 악플들을 달 것이다. 그런데 왜 그들을 위해서 신중해야만 한다는 말인가?


김연아와 드림팀에 해주고 싶은 말은 무소의 뿔처럼 묵묵히 자신들의 길을 가라고 말해주고 싶다.

관련기사
2010/07/24 - [스포츠] - 김연아 아이스쇼 우려했던 SBS 사고치다
2010/07/24 - [스포츠] - 김연아 아이스쇼 기대하지 마시라
2010/07/24 - [TV&ETC] - 김연아 아이스쇼, 5초 아이돌에 잔인한 윤하 폭발적인 가창력

2010/07/22 - [스포츠] - 김연아 빠진 그랑프리 시리즈 누가 주인공 될까?
2010/07/22 - [스포츠] - 김연아 선수권 참여는 후배를 위한 고육계

2010/07/19 - [스포츠] - 김연아 그랑프리 시리즈 불참 ISU와 대결 선언?
2010/06/24 - [이슈] - 월드컵병역혜택, 시크녀 김연아도 한마디 ?
2010/06/19 - [스포츠] - 박주영 자책골 눈물? 에 악플이 왠말
2010/06/19 - [TV&ETC] - 고대 총장, 김연아 성적공개 선생으로 할짓인가?
2010/06/11 - [스포츠] - 김연아에게 아사다 마오는 라이벌이긴 할까?
2010/06/10 - [TV&ETC] - 김연아 악성댓글 돈연아를 유포한 주범은 네티즌?
2010/06/09 - [스포츠] - 김연아에 배신당한 ISU 심판들?
2010/06/07 - [스포츠] - 김문수도 낚어 버린 발기자 - 김연아 트리플 악셀 도정?
2010/06/07 - [이슈] - 김연아가 현대카드 아이스쇼에 나오지 않는 이유
2010/06/07 - [이슈] - 김연아를 죽이려는 SBS, 독점중계 폐해
2010/06/02 - [이슈] - 김연아 박미희 모녀는 욕심쟁이?
2010/05/28 - [이슈] - 김연아 향한 개소리도 기사화 하는 발기자들
2010/04/28 - [이슈] - 김연아 고대가 낳고, IB 스포츠가 키웠다?
2010/04/16 - [이슈] - 김연아 기생하는자 VS 김연아 지키는자
2010/04/05 - [이슈] - 김연아 은퇴종용 한국언론들의 진의가 궁금하다
2010/03/31 - [스포츠] - 김연아 심판과 일본의 견제가 소설이라고?
2010/03/03 - [이슈] - 김연아 광고찍지 말라는 중앙일보는 빌게이츠에게 대학공부 다시하라는 수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