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ETC

제빵왕 김탁구, 구마준 위악하고 구일중 위선?

 

제빵왕 김탁구에서 구일중(전광렬)은 김미순(전미선)이 남겨놓은 전화를 건다.


하지만, 구일중은 김미순의 목소리를 기억하지 못하고 “당신 누구요”라고 물어본다.


자신의 자식을 낳아주고 첫사랑인 김미순의 목소리를 기억하지 못할까?

아무리 14년의 시간이 지났다고는 하지만 말이다. 더군다나 김미순은 사투리를 쓰고 있는데도 말이다.


김미순은 자신을 기억하지 못하는 구일중이 못내 서운하지 않았을까?


김미순과 통화한 구일중은 한실장(정성모)와 같이 이동하지 않고, 혼자서 이동하겠다고 말을하며 김미순을 만나러 간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한실장은 숨겨둔 칼을 빼서 모든 것을 걸고 구일중을 꺼꾸러트리려 한다.


구일중은 자동차로 이동하는 동안, 한실장이 파논 함정에 빠져 자동차 사고를 내고 김미순의 손에 구원을 받는다. 만나기로 한 김미순의 한패인 의사에게 구원을 받는다는 설정은 너무나 작위적인 냄새가 난다.


한실장이 구일중에 반기를 드는 이유는 서인숙(전인화)를 위한 것이 아니다. 처음에는 사랑하는 서인숙을 위해서 라면, 구마준(준원)이 자신의 친자임을 알게 된 후에는 자신을 아버지라고 부르지 않는 구마준에게 자신이 얼마나 힘이 있는 것인지 알려주고 싶은 것이다.  자신의 자식을 찾고자하는 노력의 일환이지 않을까?


그런데 구마준(준원)은 자신의 뿌리가 서인숙과 한실장으로 알고 있을까? 아니면 서인숙과 구일중의 아들이라고 알고 있을까? 드라마를 겉보기로 본다면 구마준은 분명히 자신의 아버지가 한승재 비서실장이라고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짐작되지만, 극중에서는 한승재에 반발심은 있어 보이지만, 자신의 아버지가 구일중으로 알고 있는 듯하다.


그렇다면 어째서 제빵왕 김탁구를 보는 사람들은 구마준이 한승재와 서인숙 사이에 불륜의 결과로 태어났다고 믿게 되었을까?


할머니 홍여사(정혜선)이 죽음에 이르게 되는 과정은 비오는 날 서인숙과 한승재가 불륜관계이고, 서인숙과 한승재 사이에 태어난 아들이 구마준이란 사실을 알게 된다. 불륜남녀를 징벌하려는 홍여사는 서인숙이 홍여사에 매달리는 과정에서 힘에 부처 넘어지고 병원에 실려가지만 죽고 만다.


이때 구마준은 홍여사와 서인숙과 한승재 사이의 대화를 전부 들었다고 착각한데서 기인한다고 할 수 있다. 만약, 구마준이 단순히 홍여사와 서인숙 사이의 대화의 끝자락을 듣고  홍여사가 어머니 서인숙과 다툼으로 인해서 죽음에 이르게 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면,  할머니를 죽음에 이르게 한 서인숙과 한승재에게 만 원망과 원한을 가지고 있었을 가능성이 있고, 서인숙과 한승재가 불륜관계인 것만 알게 되었다면 충분히 서인숙과 한승재에게 반감을 가질 만하기 때문이다.


그래야 구마준이 구일중에게 집착을 하고 한승재에게 극도의 적대감을 표현하고, 서인숙에 반감을 가지지만 어쩔 수 없이 어머니로 인정하지만 용서를 하지 않겠다고 칼을 갈고 있는 것이다.


구마준은 김탁구에게 어찌하여 매일 웃는 낯빛으로 자신을 대하고 있느냐고 물어본다. 마음속에 칼을 품고 있는 것이 아닌가?라고 물어본다.


김탁구는 부모세대에서 잘못된 실타래를 자신과 구마준이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대답한다. 자신은 어머니 서인숙과 한승재에 칼을 품고 있으니 김탁구도 서인숙과 거지새끼, 쓰레기라고 말햇던 자신(구마준)에게 복수의 칼을 갈고 있다고 생각한 것이다.


구마준은 김탁구에게 냄새 없이는 빵도 제대로 만들지 못하는 주제에 니가 오지랖 넓게도 성인군자인척 한다고 밥맛이라고 질책을 한다. 구마준에게는 복수할 힘이 아직까지는 없다는 것에 대한 자책이지 않을까?


구마준은 미각과 후각을 마비시키는 약을 구하여 김탁구를 경합에서 물리치려는 계략을 꾸민다. 그런데 구마준이 김탁구에게 약을 쓰지 않을 거라는 것을  쉬이 알 수 있다.


지금까지 구마준은 김탁구를 팔봉빵집에서 쫓아낼 방법들이 많았다. 하지만, 구마준은 정정당당하게 김탁구를 넘어트릴 생각만을 하였지 부당한 방법으로 처리하고 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한승재가 김탁구를 없애려고 할때도 구마준은 한승재를 말렸다. 단지 마비약은 구마준이 흔들리고 있다는 설정에 불과한 것이다.


가족모임에 참석하여 신유경(유진)을 만난 후 고열에 시달리는 김탁구를 위해서 양미순은 구마준이 사논 마비약을 감기약으로 오인하여 김탁구에 먹이려 한다. 구마준은 김탁구가 먹게 된다면 큰일이 날것을 알고 온힘을 다해 약을 먹지 못하도록 달려가지만, 김탁구는 약을 한 스푼 먹은 후 였다. 하지만, 진구에 의해서 이미 약은 진짜 감기약으로 바뀐 후 일 것이 명확해 보인다.


그동안 구마준은 어머니 서인숙과 다르다는 것을 증명하고자 노력했다. 많은 사람들은 아버지가 폭력적이거나 알콜 중독에 가깝게 술을 많이 먹는다면 자신은 아버지를 닮지 않겠다고 끊임없이 자신에게 세뇌를 하고, 반면교사로 삼으려고 노력을 한다.


구일중이 위선적이라면 구마중은 위악적이다. 구일중으로 인해서 모든 파국이 시작되었지만, 구일중 자신만 가족의 해체된 이유를 모르고 있다. 또한, 선으로 포장하고 있지만, 깊은 심연속에는 악이 도사리고 있다. 반면에 구마준은 악처럼 보이지만, 실제로 악을 행한적이 없다. 김탁구에게 조차도 악을 가장하고 있고, 서인숙이 구일중에 투정을 하듯이 김탁구에 투정을 하고 있다.


서인숙은 한실장에게 “어떻게 감히 어떻게 감히 그 사람에게 손을 대라고 했냐”고 한다. 구일중에게 무슨 일이 생긴다면 절대로 용서하지 않겠다“고 경고한다. 서인숙은 ”구일중에 분노하는 이유는 단지 자신을 바라보지 않는 구일중이 미웠을 뿐이다. 서인숙이 구일중을 사랑하고 관심을 받기 위한 방법은 구일중을 괴롭히는 법밖에 없었던 것이다.


한승재는 서인숙의 사랑놀음에 희생된것이다. 한승재는 서인숙의 분노에 이용되고 희생된 어리석은 자일뿐이다. 사랑과 증오는 종이 한 장 차이라는 것을 서인숙과 구마준에게서 발견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한승재가 서인숙과 구마준에 대한 사랑이 어떻게 변화되고 표출될지 궁금해진다.


새로운 갈등의 시작은 팔봉빵집에 돌팔매를 하려는 할아버지가 쥐고 있다. 봉빵에 희생된 가족이 있다는 힌트를 주고 있다. 또한 해결책도 쥐고 있지 않을까 한다.

관련기사
2010/08/13 - [TV&ETC] - 내 여자 친구는 구미호, 공작새같은 신민아 가능할까?
2010/08/12 - [TV&ETC] - 제빵왕 김탁구,구마준 쓰레기발언이 자학인 이유
2010/08/11 - [TV&ETC] - 구미호 여우누이뎐, 핵심을 찌른 만신의 구미호 배척 이유
2010/08/11 - [TV&ETC] - 제빵왕 김탁구, 진짜 악역은 구일중 아닐까?
2010/08/10 - [이슈] - 김C, 김연아 안티 커밍아웃? 그래도 김연아와 초콜릿에 사과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