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삶

<공주의 남자>에서 경혜공주는 문종 말년(1452년 경) 비루한 가문의 정종에게 시집을 간다.

 

<공주의 남자>에서 문종은 김종서와 밀약을 맺고 김종서의 막내 아들 김승유를 경혜공주의 부마로 세우려 했지만, 수양대군(세조)의 반대로 정종에게 시집을 가는 것으로 그리고 있다.


경혜공주는 처음에 마지못해 맞이한 부마가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정종이 자신을 지키고 문종이 승하하고 단종이 왕위에 있었을 때에도 충실히 왕실을 위해서 노력하는 면에 점차 마음을 열고 자신의 배필로 받아들인다.


하지만, 경혜공주는 문종과 현덕왕후의 소생인 경혜공주(1436년생)는 세종 말년 1450년 1월에 세자 문종의 맏딸로 평창군주 시절 15살에 영양위 정종에게 시집을 간다.


작가가 자신이 목적한 이야기로 이끌어 가려고 사실이 아님을 알고 서도 허위로 만든 허구에 지나지 않는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은 설마 작가가 거짓말을 했겠어 하면서 드라마가 역사인것처럼 수양대군을 비난하고, 그에 비리 붙어있는 신숙주와 신면을 나쁜놈으로 몰아 세우고 비난을 한다. 이를 지적하면 왜 드라마와 역사를 구분하지 못하냐고 역성이다.
 


실질적으로 드라마와 역사를 구분 못하고 드라마의 설정을 역사로 알고 감정이입을 하면서 전혀 관련도 없는 자를 비난하면서 말이다. 


이와 비슷한 예가 예전이라고 없었겠는가? 정종, 경혜공주와 관련해서 이긍익이 채록한 연려실기술에는 다음과 같은 경혜공주이야기 전해진다.
 

정종(鄭悰)


본관은 해주(海州)인데, 문종의 부마(駙馬)이다. 경혜공주(敬惠公主)에게 장가들어 영양위에 봉해졌다. 시호는 헌민공(獻愍公)이다.
 

○ 공이 적소에 있다가 사사된 뒤에, 공주가 순천 관비가 되었다. 부사 여자신(呂自新)은 무인인데, 장차 공주에게 관비의 사역을 시키려 하니, 공주가 곧 대청에 들어가 교의(交椅)를 놓고 앉아서 말하기를, “나는 왕의 딸이다. 죄가 있어 귀양은 왔지마는, 수령이 어찌 감히 나에게 관비의 사역을 시킨단 말이냐.” 하므로 마침내 부리지 못하였다. 여자신은 뒤에 벼슬이 형조 판서에 이르렀는데, 여유길(呂裕吉)의 방조(旁祖)이다.

- 연려실기술(이긍익)
단종고사본말 정난에 죽은 여러신하



이긍익은 공자의 (<춘추>) 예를 따라 “술이부작”(전술하기만 하고 창작하지 않는다)고 하였다. 더불어 연려실기술을 쓰는 이유는 “이는 널리 수집하여 후세에 완전한 글을 저술할 분에게 고징(考徵)의 자료를 제공하려는 것이다. 다만 듣고 본 것이 넓지 못하여 많이 빠뜨린 것이 한스러우니, 독자는 용서할지어다.


세조 2년 1456년 2월 처음 순천부사에 대한 언급을 하는데 세조가 순천부사를 추국한다. 어쩌면 관노로 떨어진 경혜공주에게 일을 시키지 못했다고 추국했을 수도 있다. 더군다나 사육신 중의 한명인 유성원이 분사현집의로가 있었으니 경혜공주에게 일을 시킨 순천부사를 추국하게 만들었을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순천부사가 추국을 당한 이유는 사람이 일을 부지런히 하지 않는다고 죽이고도 유성원이 국문하려고 하자 병을 핑계로 사직해 버렸기 때문에 추국하기를 상소한 것이다.

물론, 당연히 감히 경혜공주에 일을 시킨 여자신은 아니다. 이때 순천부사는 정유용이었다.

 

 

 


물론, 경혜공주가 관노로 강등된 때는 수양대군이 단종을 폐하고, 왕이 된 후라고 생각했다면 위의 기록은 아무쓸모도 없이 쓰레기통으로 들어가야 한다.
 

전라도 분사헌 집의(分司憲執義) 유성원(柳誠源)이 아뢰기를


 ‘부사(府使) 정유용(鄭有容)은 박인(朴仁)이 사냥에 부지런하지 않았다 하여 죽이고, 사냥한 자에게 면포(綿布)를 징수하되 군사(軍士)는 사람마다 1필, 주리(主吏)는 사람마다 5필이었다고 하므로, 신(臣)이 국문(鞫問)하려 하니, 정유용은 질병으로 사직하였으므로 공사(供辭)에 관련된 사람을 국문하여 성안(成案)해 가지고 왔습니다.”

- 세조 2년 1456년 2월 24일



일단 세조시절 전라도 순천부사로 여자신이 있었을까? 미안한 이야기이지만, 여자신은 세조시절 등장하지 않는다. 여자신이 실록에 처음 등장할 때는 성종1년 1470년이다. 여자신의 활동무대는 성종시기라는 뜻이다. 처음부터 삐그덕 거리고 말았다. 여자신의 처음 이름은 여의보였는데 이름을 성종이 여자신으로 바꾸도록 하고 변방 도절제사가 되게 한다.


이름은 달라도 경혜공주가 관노로 떨어졌을 수도 있지 않냐고 의문을 제기할 수도 있다. 세조는 악당인데 충분히 가능하지 않겠는가? 하지만, 결론부터 말하면 경혜공주가 전라도 순천에 가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관노가 된 적도 없다.


 



연려실기술의 시제는 정종이 죽은 이후, 경혜공주가 순천관노가 되고, 순천부사 여자신이 경혜공주에게 사역을 시켰는데 경혜공주가 반발했다는 것이다. 

키포인트는 정종이 죽은 이후가 된다. 정종은 1461년 7월 26일 반란에 연루되어 서울로 압송되고, 세조 7년 1461년 10월 20일에 죽는다. 세조는 광주에 남아 있는 경혜공주를 서울로 오도록 조치를 한다.


세조 7년, 1461년 7월 26일, 외인 중과 소통한 정종을 잡아들이게 하다.


세조 7년, 1461년 10월 20일, 사정전(思政殿)에 나아가서 상참(常參)을 받고 정사(政事)를 보았다. 좌의정 신숙주(申叔舟)·우승지(右承旨) 홍응(洪應)을 불러 정종(鄭悰) 등의 죄를 의논하여 결정하였는데, 정종과 그 일에 관여한 5인을 능지(凌遲)


세조 7년 10월 23일, 환관(宦官) 임용(林用)을 광주(光州)에 보내어 정종(鄭悰)의 아내를 데리고 오게 하였다.



정종이 죽고 3일 만에 광주에서 서울로 올라오는 경혜공주다. 순천으로 갈 시간적인 여유가 없었다.
그렇다면 경혜공주가  관노가 된적이 있을까?
 

1455년 11월 4일 정종은 자신을 수호하는 반인(군인) 김인을 나주와 광양으로 보내 조유례와 모의를 진행한다.는 남계상의 자복이 올라온다.


11월 9일 역모에 가담한 자들을 죽이라는 상소가 넘쳐난다.


다 죽일 수는 없는 것이다. 이제 애써 여러 사람의 논의에 따라서 그 더욱 중한 자를 가려서 교수형에 처하고, 그 나머지는 모두 관노(官奴)로 삼아, 이로써 두 마음을 품었던 무리들을 징계하니, 지금부터 이후로는 새로운 괴이한 음모가 있는 것이 아니면, 논청하지 말도록 중외(中外)가 알도록 하라



연려실기술에 “경혜공주가 관노가 되었다“는 근거가 제시되는 것이다. 그럼 그렇지 정종과 경혜공주가 관노가 되었잖냐고 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항상 프로파간다 이야기는 팩트와 허구를 가미해야 그렇듯하게 포장되는 것이다. 더군다나 악당 수양대군과 결합하면 파급력은 커진다.


하지만, 실제 관노가 된 이는 홍이로를 비롯한 사람들이지 수괴급에 해당하는 정종은 고신만 하도록 하고 있다.


11월 9일, 홍이로(洪利老)· 홍형로(洪亨老)· 홍원로(洪元老)· 강종산(姜從山)· 박오을미(朴吾乙未) 양자유(楊子濡)·홍승(洪昇)·홍적(洪適)은 각기 충군(充軍)한 곳에서 영구히 관노(官奴)에 정속(定屬)케 하며, 정종(鄭悰)은 고신(告身)을 거두도록 하라.


경혜공주는 관노가 된적도 없다. 정종의 유배지 광주에서 노비를 부리면서 그럭저럭 지낸다.

결론부터 말하면 경혜공주는 종친에서 삭제된다. 그래서 경혜공주를 서울로 불러들일때 경혜공주가 아닌 정종의 처(아내)라는 명칭을 사용한 것이다.

 

1457년 10월 21일 , 이보흠, 송현수, 금성대군의 모의가 들키고, 단종의 장인인 송현수가 교형에 처해지자, 단종(노산군)이 자살했다는 보고가 올라온다.


1457년 10월 30일, 종친의 가장 큰 어른인 양녕대군 이제와 효령대군 이보가 종친들을 이끌고 들어와 금성대군과 관련된 종친들을 죽이라고 간언한다.


 

하지만 세조(수양대군)은 죽이지 않고 유배지의 보안을 철저히 하고 외부인과 접촉을 차단하는 것으로 끝낸다.


“안치(安置)한 이영(李瓔) ·이어(李) ·이전(李瑔) ·정종(鄭悰)에 대한 금방 조건(禁防條件)을 다음과 같이 하소서.

1. 난장(欄墻) 밖에 녹각성(鹿角城) 을 설치하소서.

1. 외문(外門)은 항상 자물쇠로 잠그고 조석거리는 10일에 한 차례씩 주며, 또 담안에 우물을 파서 자급(自給)하게 하고 외인(外人)으로 하여금 서로 통하지 못하게 하소서.

1. 외인이 왕래하여 교통(交通)하거나 혹 물품을 주는 자가 있으면, 불충(不忠)한 자에 견주어 논단하게 하소서.

1. 수령(守令)이 불시에 점검하고, 문을 지키는 자가 혹 비위(非違) 사실이 있으면 율문(律文)에 의하여 죄를 과단(科斷)하게 하소서.”


1457년 11월 18일

종부시(宗簿寺)에서 아뢰기를,

“노산군(魯山君) 및 이유(李瑜) ·이영(李瓔)·이어(李)·이전(李瑔)·정종(鄭悰) 등은 그 죄가 종사(宗社)와 관계되므로 속적(屬籍) 을 마땅히 끊어야 합니다. 청컨대 아울러 자손까지도 종친(宗親)에서 삭제하고 부록(附錄) 같은 데 기록하도록 하소서.”하니 이에 따랐다.



정종과 경혜공주가 종친에서  삭제된 때는 단종이 죽은 이후이다.

그리고 경혜공주는 관비가 되어 사역을 하는데 순천부사 여자신이 공주에게 사역을 시키려 했지만, “나는 왕의 딸이다“라면서 사역을 거부했다는 이야기다.

경혜공주의 기개와 배포를 보여주는 장면이라고 할 수 있지만, 요즘으로 치면 죄를 짓고, 감옥이나 사역을 하는데 내가 누군 줄 알아 나는 누구의 아들이야, 딸이야 하는 철부지 같은 행동이라고 해도 할 말이 없을 것이다.


경혜공주의 처신을 어떻게 바라보느냐에 따라서 받아들이는 사람의 생각은 각자일 것이다. 단지, 이긍익이 채록한 연려기술위의 경혜공주이야기는 공주가 관노가 되고 겨우 부사인 사람한테 모욕을 당하다니 라는 목적만 달성하면 되는 이야기다.

문제는  <공주의 남자>를 보고 수양대군(세조)의 방해로 자신이 좋아하는 김승유와 맺어지지 못하였다고 수양대군을 비난하는 경혜공주와 닮음꼴이다. 더불어 이에 감정이입을 하고 세조와 신숙주, 한명회를 비난하는데 글을 낭비를 한다. 역사와 드라마를 혼동해서 무시하고 있다. 역사와 드라마를 혼동해도 이만큼 혼동할 수는 없다. 그래서 드라마에서는 자료조사가 필수이다.


정종은 혜빈 양씨와 금성대군에 연루가 되어 처음 영월로 유배를 떠나기로 되어 있었다. 1455년 6월 11일(윤) 이날 단종은 수양대군에게 양위를 하고 항복 선언을 한다. 


6월 18일 정종은 강원도 양근으로 유배를 명하지만, 경혜공주가 아프다는 핑계를 대자 수양대군은 정종이 서울에 있도록 조치를 한다. 하지만, 대간들이 끊임없이 정종을 유배시키라고 말하지만 세조(수양대군)은 정종은 문종의 맏딸인 경혜공주의 남편이다. 그럴 수 없다고 2달 동안 버팅긴다.


1455년 8월 13일, 경기 관찰사(京畿觀察使)에게 유시(諭示)하기를,

“정종(鄭悰)과 경혜 공주(敬惠公主) 및 데리고 간 노비(奴婢)에게 매월 양료(糧料) 를 주고, 형편에 따라 주육(酒肉)과 찬구(饌具)도 줄 것이며, 공주가 만약 서울을 왕래하고자 하거든 노비까지도 아울러 공궤(供饋)하도록 하라.”


금성대군 이유는 노비도 없고, 노비의 양료도 없는데 경혜공주와 정종만이 공적자금으로 술과 고기 등 모든 비용을 대주고 있다.


1455년 8월 15일, 유배지에 외인의 출입이 빈번하자 노비의 수효를 20인으로 줄이고 유배지 수원관할 내와 서울외 재산을 제외한 정종, 경혜공주의 재산을 몰수 한다. 하지만 실지는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는다.


1456년 6월 2일 사육신의 단종복위 실패 사건이 터지고 난 이후 6월 26일 정종의 가산을 적몰하고 전국에 산재한 재산도 빼앗긴다. 공주의 남자에서 가난뱅이 정종으로 나오지만, 요즘으로 치면 전국 방방곡곡에 토지가 없는 곳이 없을 만큼 정종은 경혜공주와 결혼전부터 부동산 재벌이었다. 오히려 김종서의 집이 가난해서 계유정난이 터졌는데도 집밖에 없는 것으로 나온다.


계유정란으로 공신이 된 정종은 정란의 피화를 입은 사람들의 집과 토지(전지)를 하여받고, 노비도 하사 받는다. 사육신들도 정난공신이 되어 한 재산 불렸다.


1456년 6월 27일 사람들이 원활하게 접촉할 수 있는 경기일원에 두지 않고 멀리 유배를 보내고 사람들과 교통하기 못하도록 조치한다. 그리고 정종과 금성대군 등 반란에 가담한 종신들의 처첩을 자신들이 원하는 곳에 모여 살도록 조치를 취한다.

자신들이 필요한 곳에 모여살도록 했다고 노비가 되는 것은 아니다. 금성대군 이유는 노비가 4명이고, 나머지 정종을 비롯한 이들에게는 노비가 3명이나 있었고, 모여 산 곳의 수령은 이들의 양식을 조달해야 했다. 더군다나 경혜공주는 정종이 있는 전라도 광주에 갈 때 교자를 타고 갈수 있는 특전까지 부여를 한다.


금성대군과 정종 종친들은 관할 관찰사들이 먹거리, 놀거리, 치료까지 해주어야 했다.


1458년 9월 5일 공조(工曹)에 전지(傳旨)하기를,

“이영(李瓔)3010) ·이어(李)3011) ·정종(鄭悰) 등과 그 처(妻)에게 매년 피혜(皮鞋) 2켤레씩 지급하라.”

하였다.


1458년 10월 19일, 승정원(承政院)에서 교지를 받들어 전라도 관찰사에게 치서(馳書)하기를,

“지금 정종(鄭悰)의 부처(夫妻)와 이영(李瓔) 의 부처에게 의복(衣服)과 신[鞋]을 내리니, 이를 전하여 주라.”

1459년 5월 29일, 금산(錦山)에 안치된 이영(李瓔) 과 그 아내, 광주(光州)에 안치(安置)된 정종(鄭悰)과 그 아내에게 3절기의 의복을 내려 주었다.


세조 7년 10월 20일 정종이 죽고, 경혜공주는 광주에서 서울로 올라온다. 경혜공주는 서울로 올라온 후 궁궐을 수시로 출입한다. 그리고 세조 7년 12월 14일 중전은 왜 경혜공주를 박대하냐고 세조에게 한마디 한다.
 

세조 7년 12월 14일,

중궁이 임금에게 말하기를,

“영양위공주(寧陽尉公主)를 박대하여 버리는 것은 불가(不可)합니다.”

하니, 임금이 말하기를,

“바로 나의 마음이다”

하고, 곧 영의정 정창손(鄭昌孫)·좌의정 신숙주(申叔舟)·우의정 권남(權擥)을 숭문당(崇文堂)에 불러 의논하여 말하기를,

정종(鄭悰)의 처(妻)는 문종(文宗)의 적녀(嫡女)이며, 또한 죄가 없으니 내가 가사(家舍)와 전민(田民) 의 공늠(公廩)을 주고자 한다. 또 (금성대군) 이유(李瑜) 의 자녀(子女)에도 또한 마땅히 은혜가 있어야 하겠다.


세조 11년 1465년 4월 1일 “정종(鄭悰)의 자녀(子女)는 연좌(緣坐)하지 말게 하라.”


수양대군(세조)는 계유정난시 김종서와 황보인, 안평대군 등 수 없이 많은 사람들을 죽였다. 사육신도 계유정란이 끝난후 관련자를 죽이라고 끊임없이 상소를 하였다. 사육신의 단종복위 사건에도 마찬가지다. 관련자들은 조그만 잘못이 있어도 효수가 되는 극형을 당하고, 관련 여자들은 어김없이 공노비가 되고 공신들의 노비가 된다.

하지만, 반란을 해도 살려주고, 살려주고 끝없이 살려준다. 그 안에 정종과 경혜공주가 있다. 일반인으로 계유정란 관련이나 사육신 관련자였다면 경혜공주는 죽어도 몇번은 죽었을 것이고, 관노가 되거나 공신들의 노비가 되어도 수백번은 되어야 정상이다.

그런데 왕족으로 넘어가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세조의 끊임없는 족친에 대한 사랑을 볼수가 있다. 아무리 악당이라도 자기 자식에 대한 사랑은 지극하다. 더불어 근친에 대한 사랑은 한이 없다. 세조도 딱 그 수준이다.

오히려 계유정란이나 사육신관련자에 비해서 차별대우를 받은 이는 경혜공주다. 세자의 딸로 태어나 아버지 문종이 왕이 되고, 자신은 공주가 되었고, 동생인 단종이 왕이 되자 수없이 재산을 불려나간다. 요즘으로 치면 권력형 비리의 정점에 정종과 경혜공주가 있었다.  

반란을 하더라도 특별히 차별대우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면 경혜공주는 한없이 불행한 삶을 살아간 것은 맞다.

연려실기술의 경혜공주 관노비 이야기가 전해지는 이유는 세조는 나쁜놈이고 이에 반하는 경혜공주는 절의가 있고 절개가 있다고 알려주기 위한 유언비어성 목적을 가지고 있는 글이다. 더불어 세조(수양대군) 자신의 하나밖에 없는 질녀인 경혜공주를 관노로 만들다니 정말 인정사정없는 놈이구나라고 생각했다면 이긍익이 채록한 이야기는 프로파간다(선동) 목적을 달성하는 것이다.

경혜공주의 관노비설은 안정복의 순암집에도 나온다. 다만 이긍익의 연려실기술과는 다르게 순암집에는 장흥관노비가 되었다는 차이가 있을 뿐이다.
 

소릉의 어머니 최씨(崔氏)와 소릉의 아우 권자신(權自愼)이 처형되었으며, 영양위(寧陽尉) 정종(鄭悰)이 처벌당했으며, 경혜공주(敬惠公主)가 장흥(長興)의 관비(官婢)가 되었으며, 심지어는 단종(端宗)의 왕비(王妃) 송씨(宋氏)까지 관비로 되었습니다.  - 안정복 순암집


차라리 1461년 7월 정종이 반란에 연루되어 광주에서 서울로 압송되자 1461년 10월 23일까지 광주에 남아 있던 경혜공주를 전라도 광주부사가 경혜공주에게 불쾌하게 대했다고 한다면 3개월의 공백이 생겨 검증불가능한 조금더 완결성있는 사림의 프로파간다 드라마가 되지 않았을까?

제발 드라마를 보고 역사인것 처럼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없었으면 하는 작은 소망이 있다. 신숙주의 아내 윤씨가 사육신 편에서 자살했다는 유언비어도 돌아다니고 있다. 2011/09/26 - [역사이야기] - 공주의 남자, 신숙주 처 윤씨 사육신 편에서 자살했나? 사실은 방개떡 고사 이도 사실은 아니다. 배신자 신숙주를 죽이고자 하고 아내보다 못한 신숙주를 만들고 싶어하고 명분을 축적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만든 허구이다.

사람이 믿는 거짓말은 작은 팩트에 커다란 거짓말이 포함되야 믿는 속성을 가지고 있다. 이를 극대화한 인물이 히틀러와 괴밸스다. 더군다나 악당의 전형인 세조나 신숙주에게는 진실도 필요가 없다. 어짜피 욕하기 위해서 만든 이야기인데 믿거나 말거나의 범주를 벗어난것이다.

단지, 욕하기 위해서 만든 허구인데 믿는 사람이나 진실은 그렇지 않다고 말하는 이만 바보일 뿐이다. 세상을 살아가다보면 가장 좋은건 시류에 같이 뭍어가는 것이다. 진실이 아니더라도 같이 욕할땐 같이 욕하고, 같이 웃을땐 같이 웃어주는 것이다. 이에 반발하면 바보되는건 일순간이다.

관련기사

2011/09/29 - [역사이야기] - 공주의 남자, 이산 정조, 정종과 경혜공주 아들 정미수는 유복자가 아님을 증명하다
2011/09/29 - [역사이야기] - 공주의 남자, 이산 정조 "경혜공주 노비된적 없었다"는 사실 증명

2011/09/27 - [역사이야기] - 계백, 부여복신, 무왕과 의자왕 어머니 선화공주 사랑 없었다 증언하다?

2011/09/25 - [역사이야기] - 공주의 남자, 제작자 계유정란 김승유 3살? 그럼 김승유와 아들 효달이 동갑? 대략난감
2011/09/25 - [역사이야기] - 공주의 남자, 광개토태왕, 계백, 사극 문헌고증 파괴해야 시청률 오른다?
2011/09/23 - [역사이야기] - 공주의 남자, 불쌍한 신면과 배신자 사육신 어떻게 충신 아이콘 되었나?
2011/09/22 - [역사이야기] - 공주의 남자, 이개, 성삼문 등 절손된 사육신 어떻게 대를 이었을까?
2011/09/22 - [역사이야기] - 공주의 남자, 신숙주와 사육신 가른건 편향된 종교관 때문?
2011/09/22 - [역사이야기] - 공주의 남자, 김승유 스승 이개 알고보면 계유정란공신, 사육신 단종폐위 좌익공신들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11.09.28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를 위해... 역사와 허구를 섞은듯.^^;
    잘보고갑니다.

    • Favicon of http://license119.com/newki BlogIcon 자격증무료자료받기클릭 2012.05.27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혜공주글 잘 보았습니다.. 아래 자격증관련 정보도 있네요..

      유망 직종 및 모든 자격증에 대한 자료를 무료로 제공 받을수 있습니다..

      유망 자격증을 종류별로 무료 자료 신청가능하다고 하네요..

      신청 해보세요 -> http://license119.com/newki

  2. 의문 2011.09.28 2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 아~ 아~ 애달퍼라 수양대군이여~ 조카를 사랑하고, 형제를 사랑하는 그의 마음을
    어찌 다 헤아리오~]

    라는 결론이군요.

    아무리 수양대군이라 하더라도, 종친을 함부로 못한 것은 그의 힘의 원천 또한 종친이기 때문입니다.
    즉 자기모순적인 힘인거죠.
    이를 감안하여 역사 기록을 살펴보신다면 조금은 다른 해석도 가능하지 않을까요?

    • Favicon of https://dreamlives.tistory.com BlogIcon 갓쉰동 2011.09.29 0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은 저보고 신하와 종친이 다 죽인것이지 세조(수양대군)이 죽이지 않았다는 결론을 낼거라고 댓글 달지 않았나요?

      이제와서 수양대군이라도 종친을 무시할수 없었다고 말하면 어쩝니까? 정종과 안평대군, 금성대군, 어어, 기타 등등을 종친부에서 나서서 죽이라고 사주를 하기는 합니다. 그전에 요지부동인 수양이 마지못해 따라했다고 실록은 기록하고 있지만 말이지요.. 님의 말씀중에 다양하게 역사를 살펴보신다면 다른해석도 가능하다는 말씀은 동감합니다. 제글은 그런 글이 다수를 차지하고, 그에 맞추어 글을쓰는 편이거든요.. 그래서 사육신관련해서 후세에 과도한 영웅만들기 작업엔 별로 동감이 안가더란 말씀이지요..

    • 의문 2011.09.29 1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글을 잘 못 이해하셨군요.

      님의 글을 읽다보면, TEXT를 그 중에서도 조선왕조실록만을 무조건 믿는 경향이 있어서 그 기록대라면,

      [엄청나게 불쌍한 수양대군 및 친족을 무지하게 사랑하는 수양대군]

      이란 결론에 이를 수 밖에 없다는 겁니다.

      그리고 지금 명백하게 님의 글은 그 방향으로만 흐르고 있고 말입니다.

      따라서,
      [수양대군이 종친을 열라기 사랑해서] 그런 기록이 나왔다는 님의 글에 리플을 달고 있는 거죠.

      전 [수양이 종친을 열라기 사랑했다]라는 기본전제에 동의하지 못하니 말입니다.

      그런데
      이를 교묘하게 [내 주장과 같군요]라고 하신 건 유감이군요. 오해하신 거라면 지금이라도 정정하세요.

      그럼 [수양대군이 종친을 무시하지 못했다.]라는 부분에 대한 제 뜻을 설명드리지요.

      이는 [군대]로 권력을 잡은 자가 [군대]를 못 없애는 것과 같으며,

      중이 제머리 못 깍는 것과 같으며,

      역사학자가 자기가 연구한 역사를 전면 부정 못하는 것과 같습니다.

      수양대군의 찬위는 [그 역시 왕가의 자손]이 아니었다면 사실상 혁명입니다. 하지만 그는 그대로 단종, 문종, 세종, 태종, 태조의 계보를 계승합니다.

      따라서 그는 종친을 부정할 수가 없으며, 사육신들과 같은 급으로 취급할 수도 없습니다. 계보를 계승하려는 욕심이 있는 한은 말입니다.

      유일하게 할 수 있는 게 신하들로 하여금 없애게 하는 겁니다.

  3. Favicon of http://www.geilekontakte.ch/zuerich.php BlogIcon Sexkontakte in Zürich 2011.11.14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재 무엇이 훌륭한 웹사이트입니다

  4. Favicon of http://www.toeshoesvibram.com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6 1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담에게는 덕만이 남이 아닌 남이 되어 버린 순간이고

  5. Favicon of http://www.bestvibramshoes.com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sale 2012.06.08 1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륭한 읽기 위해 시간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싶은 찾기 위해 나는 매우 기쁘게 생각했습니다! 나는 확실히 그것의 모든 조금을 즐기는 그리고 당신이 게시물을 블로그에 새로운 물건을 체크 아웃하는 당신이

  6. Favicon of http://www.pussy-dreams.com/niches/hairy.php BlogIcon Hairy Pussy 2012.07.21 2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하고 또다시 애마부인을 찍는다. 작가가 어릴 적 애마부인을 무척 사랑했던 모양이다. 시

  7. Favicon of http://mycustomerreview.com/ BlogIcon Hennen 2012.07.26 2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가 역사인것처럼 수양대군을 비난하고, 그에 비

  8. Favicon of http://www.hometravel-luggagebag.com BlogIcon laptop backpack 2012.08.21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당신이 게시물을 블로그에 llkjihygjhfg

  9. Favicon of http://www.free-brazzers.com/ BlogIcon Free Brazzers 2012.09.08 0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 보도 자료는 재해 나 같은 소식을 알리기 위해 단지이다. 하지 가끔 텔레비전 및 라디오 방송국은 새로운 제품이나 주요 이벤트에 대해 설교드립니다.

  10. Favicon of http://www.jihoy.com/ BlogIcon best free advertising 2012.09.17 2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서 세종 이도는 천지회를 만들어 중국과 다른 말을 사용하는

  11. Favicon of http://www.saucylondon.com/ BlogIcon london escort agency 2012.09.19 1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로벌 교육은 배우기 좋은 것입니다. 우리는 연습을 직접과 다른 문화에 대해 배울 수 있었다.

  12. Favicon of http://www.jaysxlist.com/ BlogIcon escorts in montreal 2012.10.02 14: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은 우리가 살아 할 수있는 가장 중요한 일이야. 우리는 물 사용량을 저장해야합니다.

  13. Favicon of http://www.fashion-pascher.org/15-vetements-hackett BlogIcon Polo hackett 2012.10.25 0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 유림의 반대를 무릅쓰고 한글(훈민정음)을 창제한 것 만으로도 성군이라고 말을 하고 있고, 극단적으로 조선이 생긴것은 세종대왕 한 사람을 만들기 위해서라는 말로 세종 이도를 극찬하기도 한다.

  14. Favicon of http://petprojectblog.com/archives/2007/07/ BlogIcon wireless electric dog fence for small dogs 2012.11.14 16: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법은 흰색 모자입니다. 이 흰 모자를 구현함으로써 당신은 페이지 순위를 얻을 과정을 따라 이동합니다 않습니다하지만 금지되는에서 당신을 방지입니다.

  15. Favicon of http://elenics.com/blog/view/21384/a-guide-for-disaster-food-items BlogIcon msr pocket rocket review 2012.11.19 2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대를 무릅쓰고 한글(훈민정음)을 창제한 것 만으로도 성군이라고 말을 하고 있

  16. Favicon of http://devonashy.posterous.com/prepackaged-tactical-kits-advantages-in-purch BlogIcon tube tent 2012.12.19 1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가적으로 누가 집회를 주관했는가에 따라서 달라집니다. 또한, 집회시간에서도 시위자수가 달라 집니다. 동원이냐 자발적이냐에 따라 해당숫자는 천양지차가 발생합니다.

  17. Favicon of http://www.allthingsdogblog.com/2009/03/rent-dog-yes-you-can.html BlogIcon electric shock collars for dogs 2012.12.26 2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지만, 경혜공주는 문종과 현덕왕후의 소생인 경혜공주(1436년생)는 세종 말년 1450년 1월에 세자 문종의 맏딸로 평창군주 시절 15살에 영양위 정종에게 시집을 간다.

  18. Favicon of http://markets.chron.com/chron/news/read/22360046/survival BlogIcon survival radio 101 2013.01.05 2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세대 사학자들은 화랑세기를 자신의 논문에 인용하기도 하며, 화랑세기를 위작이라고 생각하는 사학자들도 화랑세기를 대 놓고 인용하지는 않지만 논문에 은연중에 화랑세기의 영향을 받은 듯한 논문을 작성하기도 한다.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시사 사회 문화 스포츠 평론
갓쉰동
09-26 07:11
Yesterday39
Today18
Total12,303,578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