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IN드라마/계백

계백, 성충 은고의 암살로 죽고 당.신라가 백제 공격한다? 사실은


<계백>에서 은고는 성충을 암살한다.

 

그리고 성충을 죽인 세력은 신라 김춘추와 김유신이 보낸 세작이라고 한다.

 

은고는 임자에게 조미압을 죽이라고 하지만, 임자는 조미압을 통한 보험으로 조미압을 살려주고, 은고에게 조미압의 시체를 찾을수 없게 만들었다고 말한다.

 

조미압을 시체를 찾지 못할 것이라고 한 건 조미압이 살아있기 때문이다. 임자는 자신의 살길을 모색하고 있다.

 

성충이 죽은 시점에 신라는 당나라에 구원군을 보내달라고 하고, 모든 군사를 동원하여 백제의 탄현을 통해서 공격하려고 한다.

 

계백은 독산성을 공취하지만, 독산성에는 개미 한 마리 없는 상태이다. 계백은 신라의 요충지가 독산성이라고 말한다. 그런데 중요거점인 독산성을 신라가 비울 수 있었을까? 신라가 백제를 공격하기 위해 동원할 수 있는 군대가 중요거점을 비워야 할 만큼 5만도 되지 않나?

 

신라가 백제를 공격할 때 동원된 군사만 해도 오만이 넘는다.

 

<계백>에서 말하는 오만의 군대는 단지 탄현을 넘는 김유신의 오만일 뿐이다.

 

 


소정방이 산동으로부터 배를 타고 넘어온 군대는 13만이었고, 이를 마중한 신라의 해군만 해도 군선 100척이었다. 이들 당.신라 연합군은 13 + 수만이었다.

 

더군다나 김춘추는 후방에서 김유신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고구려와 각성의 경비를 제외하고 백제 공략에 동원한 신라군만 해도 최소 10만은 되었다.

 

확실히 100억 들인 <계백>이라고 하겠다. 100억을 어디에 썼는지 모르게 엑스트라 일당도 주지 못할 만큼 쓴곳을 알 수 없는 게 드라마 계백이다. 계백의 특징은 전투신은 배우 몇 명이 수만을 공격했다고 말을 하고 있지만, 많아 봐야 30명 내외이다.

오죽하면 수 십명으로 수천명이 있는 성을 공취하였다는 설정을 하고, 말로서 30개성, 40개성을 공취하였다고 말할까? <계백> 돈은 어디다 쓴 것 인가?

 

이왕 말로 때우는 <계백>이라면 신라군이 수십만은 되어야 하지 않았을까? 쪽팔리게 신라의 요충지의 군대를 빼내야 할 만큼 신라군을 축소할 이유는 없다.

 

어쨌든, 은고가 성충을 죽임에 이르게 한 것은 역사적인 팩트인 것 같다. 왜냐하면 백제가 망한 이유를 당. 백제인은 공감하고 있기 때문이다.


 

당의 소정방은 요녀 은고가 국정을 좌지우지하여 백제가 망했다고 기록하고 있고, 일본서기는 은고가 요녀라서 충신을 많이 죽였다고 말하고 있다.

 

더군다나 삼국사기에도 은고에 관한 기록이 몇 군데 보이고 있다.


656년 의자왕 16년 봄 3월에 왕이 궁녀들을 데리고 음란과 향락에 빠져서 술 마시기를 그치지 않으므로 좌평 성충 (成忠) 혹은정충(淨忠)이라고도 한다.  이 적극 말렸더니, 왕이 노하여 그를 옥에 가두었다. 이로 말미암아 감히 간하려는 자가 없었다. 성충 은 옥에서 굶주려 죽었다
[출처 :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http://db.history.go.kr]

 

<계백>에서는 성충의 죽음을 은고가 암살해서라고 그리고 있지만, 실제 성충은 의자왕이 은고를 비롯한 궁녀들과 주지육림에 빠지자 간언을 하다가 옥에 갇히고, 성충은 옥에서 굶어 죽었다고 전한다.

 

굶어 죽은 성충이 암살까지 당하게 하는 <계백>은 이를 창의력의 범주라고 생각할 지도 모른다. 하지만, 상상력을 발휘할 수 없는 부분이 성충의 죽음이다. 더군다나 성충은 656년에 죽었다.

 

그런데 656년 성충이 죽은 후 당나라가 13만을 동원하고 백제를 칠 때 당나라에 와 있는 왜의 사신을 정보가 유출될까봐 볼모로 삼은 때는 660 5월경 부터이다.

 

<계백> 656년 성충의 죽은 해와 백제가 멸망하는 660년을 같은 해에 일어난 일로 만들어 버렸다.

 

사극이란 팩트를 기반으로 살을 붙여야 한다. 팩트를 왜곡하는 순간 사극은 시대극으로서 종언을 고하는 것이다. 하지만, 대한민국 사극의 트랜드는 역사를 왜곡하고 사실을 비틀고, 없는 사실을 뻥튀기하다.

대한민국에서 역사를 공부하는 사람은 극히 드물다. 그러니 많은 사람들이 성충이 백제사람인지 은고가 실재존재했는지도, 임자가 실존인물인지 모르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성충이 언제 죽었는지를 알수나 있겠는가?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역사가 소중하다고 말한다. 그런데 역사를 배울수 있는 좋은 기회인 사극에서 조차 바른 역사를 말하지 않는다. 바른 역사를 그리면 역사스페셜이라고 이야기를 한다. 그리고 역사를 배우지 않았던 이들은 역사스페설은 왜 보냐고 징징된다. 역사공부를 하지 않고 배우려하지 않는 국민이 99.99%인데 역사가 무슨 상관이 있겠는가? 그러니 드라마를 어떻게 만들던지 알게 무엇이겠는가?

 

물론, 드라마는 드라마 이지만, 최소한의 지켜야할 예의가 드라마의 개연성과 리얼리티라고 하는 것이다. 개연성과 리얼리티가 빠진 드라마가 무슨 드라마의 범주에 속하기나 하나?

 

그런데 <계백>에서 의자왕과 계백과 은고를 본적 있는 사람 손들어 보기 바란다.  글쓴이가 본것은 송지효과 조재현과 이서진의 개연성 없은 삼각관계 밖에 없었다. 물론, 요즘 드라마의 트랜드인 맬로물인것은 확실한것 같지만 말이다.

마지막회를 두고도 아직도 백제 마지막 왕인 의자왕과 개백의 일대기를 그리겠다는 <계백>에서 당대 인물들이 등장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 100억을 들이고도 찾을 수가 없다면 드라마를 왜 만들었는지 모르겠다. 오히려 재조명은 고사하고 100억을 들여서 백제사와 삼국사를 망치는 일은 하지 말아야 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