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ETC/오디션

K팝스타, 이승훈 대신 당연한 백지웅 탈락 이유와 이하이 1등 일수밖에 없는 이유

 

최근 오디션 프로그램의 대세는 사전 인터넷 투표나 문자투표를 반영하는데 있다.

 

문제는 사전 인터넷 투표와 문자투표로 인해서 심사위원은 들러리에 지나지 않게 되었다는 것이다.

 

K팝스타의 경우 심사위원 배점은 60%이고 사전인터넷 투표는 10%, 문자투표는 30%를 반영한다.

 

심사위원들의 배점이 여타 프로인 위탄의 50%보다 높은 배점이다.

 

하지만, 모든 심사위원들은 기본점수를 반영하고 있고, 인터넷 투표나 문자투표는 기본점수가 없다는 것이다.

 

아무리 심사위원점수에서 아무리 못하는 출연자가 나와도 기본 점수 70은 먹고 들어간다. 하지만, 문자투표와 인터넷 투표는 기본점수가 없다.

아무리 많은 투표인이 참가하더라도 100%를 기준으로 출전자 수가 100%를 나눠 갖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극단적으로 0%에서 100%까지 나올 수 있는 구조가 사전인터넷 투표나 문자투표이다. 이를 수학적 검증에서 많이 사용하는 방법이다.

 

많은 사람들이 심사위원들이 자신과 다른 판정을 했다고 해서 비난하는 경우가 있고, 인터넷상 기사의 댓글을 보더라도 자신의 견해와 맞지 않는다고 해서 출연자를 비난하거나 심사위원을 비난하는 경우가 있을 뿐만 아니라 방송사가 조작을 하였다고 하는 경우까지 있다.

 

하지만 심사위원이 아무리 좋은 점수를 주더라도 1등과 꼴등과의 점수차이는 30점을 넘는 경우가 없다. 오히려 K팝 스타의 경우는 여타 프로그램과는 다르게 탈락예정자와 다음 서바이벌에 진출하는 출전자의 점수 폭이 더 커다란 것을 알 수가 있다.

위탄의 경우 멘토들의 점수를 보면 1등에서 꼴등까지  4점밖에 차이가 나는 경우나 많아 봐야 8점차이밖에 나지 않는다. 한마디로 위탄의 경우는 자신들의 권리자체를 포기한 오디션이다. 그나마 심사위원의 점수폭이 큰것은 K팝스타이지만, 자신들의 밥그릇을 챙기지 못하는 것은 마찬가지일 뿐이다.


위탄의 중대하고 치명적인 오류는 다른데 있다. 이에 대해서 알고 싶다면 다음 글을 참고하기 바랍니다.
 
2012/03/10 - [TV&ETC] - 위탄 치명적 점수 계산오류 조작방송 오명 자업자득
 

현재 모든 오디션 프로에서 심사위원들의 역할은 심사평으로 실시간 문자투표자의 투표에서 영향력이나 인터넷 사전 투표자에게 다음 오디션에서 영향력 밖에 없다.

 

K팝스타 탑8에서 승훈백지웅의 점수가 여타 출연자보다 극히 낮았고, 오히려 심사위원 평가에서 백지웅이승훈 보다 약간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심사위원들인 YG, JYP, 보아는 이들 중 탈락자를 시청자에 패스했다고 생각하거나 이둘중 탈락자가 나와주길 바랬을 것이다. 더불어 백지웅보다 이승훈이 탈락하기를 바랐을 것이 자명하다. 하지만, 7에 오른 이는 백지웅이 아닌 이승훈이었다.

 

 

K팝스타 탑 8에서 이승훈의 경우 인터넷 사전 투표에서 총 참여자 58975명 중 4위인 9%의 지지를 받았고 백지웅의 경우 6%인 받아 이미 백지웅 3% 격차를 줄일 수가 없었다. 현재의 추세라면 이승훈은 탑 4에도 진입할 기세다.

 

단지 실시간 문자투표도 있는데 사전투표 3%를 극복하지 못할 수 있느냐고 한다면 기본적인 수학적인 지식이 없다고 할 수 있다. 사실 방송국의 오디션 배점 시스템을 설계한 사람들 조차 수학적인 지식이 없어서 생긴 오류이지만 말이다. 그만큼 대한민국 고등교육의 한계성을 들어낸 프로가 오디션 프로의 배점방식과 이에 대한 몰이해가 불러온 시비다.

 

박진영(JYP)이나 양현석(YG)가창력이나 감정전달을 잘한다면 100점을 줄텐데라는 말이 공허하게 느껴지는 것이다. 이는 기본적으로 자신이 출연한 프로의 서바이벌 방식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말이다. 물론 SM의 보아도 이에 해당하지만 말이다. 상대평가에 점수폭도 극히 미미한 상황에서  절대평가를 하고 있다는 발상이 가당키나 한가? 시청자집단은 전부아니면 전무인 1과 0의 상대평가를 하고 있는데 말이다.

 

심사위원은 100점 만점에 70점을 기본으로 점수를 주고 시청자 투표는 100%를 기본으로 오디션 출전자가 나눠 갖는 구조를 11 대응 관계로 나눌 방법은 어떠한 수학적인 공식을 동원하더라도 없다.

 

인터넷 투표나 문자참여 투표는 하나의 파이를 나눠 갖는 구조이고 심사위원은 100점 만점에 절대평가와 상대평가를 감안한 점수인데 말이다.  한마디로 동등성의 원리 자체가 무너진 구조에서 심사위원 점수와 투표를 60%, 10%, 30%로 나눈다는 발상은 있을 수가 없는 것이다. 이를 해결할 방법은 없는 것이다. 


 

K팝스타 사전투표 http://media.daum.net/entertain/showcase/kpopstar/poll

이하이는 사전 투표에서 지속적으로 30%대의 지지를 받아 1위를 하고 있고, 박지민의 경우 18% 2위를 하였다. 그렇다면 이하이나 박지민100점 만점에 몇 점을 주어야 할까?

 

생방송 K팝 스타에서 이하이가 심사위원의 점수에서는 박지민, 백아현, 이미쉘에게 뒤져진적이 많았지만 계속해서 1위를 하였다. 아마도 월등한 점수차이로 1등을 하였을 것이다. 현재 방식이라면 이하이가 K팝 스타에서 1위를 하는 것은 명확해 보인다. 더불어 이미쉘은 탑 4에도 들지 못할 것이다.


더불어 이승훈의 경우 심사위원들이 탈락시키고자 낮은 점수와 악평을 하더라도 탈락가능성은 없어 보인다. 왜냐하면 이미 1만 명이 넘게 참여한 인터넷 사전 투표에서 이승훈은 이하이의 28%에 이어서 18% 2위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단지 다음 서바이벌에서 약간의 영향만이 있을 뿐이다.

 

이미 사전 투표나 문자투표는 노래 실력 이외의 퍼포먼스, 극히 개인적인 품성, 미모, 지역색, 혈통(피부색), 장래성 등 다양한 방법으로 순위를 결정한 인기 투표이기 때문이다. 사실 노래도 듣지 않고 사전투표를 한다는 발상 자체가 이미 공정한 방식은 아니지만 말이다.

 

오디션 프로에서 공정성과 투명성를 반영한 가장 좋은 방법은 점수제나 백분율이 아닌 등위제나 탈락제로 하는 방법 밖에 없다. 그렇지 않다면 지속적으로 공정성 시비에 휘말릴 수 밖에 없다.

 

K팝 스타에서 공개 방송으로 전환되기 전에 합격 불합격으로 결정하거나 사후 심사로 탈락자를 결정한 것처럼 심사평을 한 후 출연자가 모두 공연이 끝난 후에 심사를 통한 등위제나 탈락제로 한다면 공정성 시비는 사라질 것이다.

 

예를 들어 심사위원인 보아나 박진영, 양현석이나 문자투표에서 탈락자가 모두 다를 경우 심사위원의 재심으로 탈락자를 선정하는 방식이다. 물론, 2 2의 상황이 되더라도 심사위원의 결정으로 탈락자를 선정한다면 공정성 시비는 줄어들 것이 자명하다.

 

반대로 탈락자가 심사위원, 사전투표, 문자투표에서 다 다를 경우나 2 2의 상황에서 시청자판단인 문자투표 우선권을  넘겨도 시청자를 존중한다는 룰이 되어서 시청자도 불만이 없을 것이다.

 

사실 서바이벌 오디션은 우승자를 가리는 결선이 아니면 탈락자를 뽑는 방식이지 점수제를통한 1위를 뽑는 방식은 아니다. 끝까지 가서 살아남는 방식이 서바이벌이지 않는가?

 

그렇지 않고 현재의 방식을 고수할 경우 오디션에서 수학적 동등성이나 공평성도 없는 말로만 심사위원들에게 50%, 60%, 80%, 90%를 반영한다고 해도 심사위원이 아닌 문자투표나 사전투표에 의해서 결정될 수 밖에 없다. 한마디로 현재 시스템은 심사위원들은 허수아비에 지나지 않고 불합리한 시스템하에서 자신들의 밥그릇을 차버린 행위에 지나지 않는다. 차라리 심사위원은 점수를 반영하지 않고 단지 심사위원들은 심사평만 하고 평가는 시청자에게 모든 권한을 넘기지 않는다면 말이다.

 

또 한가지 시청자들이나 심사위원들이 간과하고 있는 것은 노래를 잘한다고 1등이 되는 구조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현재 K팝에서 노래를 잘하고 실력이 있는 가수들이 인기를 얻는 구조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노래와 가사와 작곡과 가수들의 노래실력과 퍼포먼스 등 복합적으로 반영되어야 한다. 소녀시대나 원더걸스보고 노래를 잘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별로 없다. 하지만, 제작사의 포장술이던 어떠하던 소녀시대가 인기가 있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과거나 현재의 추세이고 대세다.

 

마찬가지로 K팝스타에서 이정미의 탈락, 김나윤의 탈락이나 백지웅의 탈락의 논란은 이를 간과한데서 생기는 괴리감에서 기인한 것이다. 박자나 음감도 없고 음정도 제대로 못하는 김나윤이나 이승훈이 탈락되지 않는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오디션이나 K팝스타나 오디션프로의 시스템을 몰라서 하는 이야기 일뿐이다. 근본적인 공정성이나 방송이 알려준 시스템으로 배점이 되고 있는지 내용을 건드려야지 표피적인 것을 건드린다면 해답이 없고 오답 속에서 헤매는 것이다.

 

설령 오디션 프로그램이 잘못된 채점 시스템을 가지고 있더라도 아무리 잘못된 오디션프로라도 객관적으로 보는 방법은 나는 이 사람을 1위로 주고 싶고, 2등은 누구, 꼴등은 누구라고 생각했는데 심사위원과 시청자들의 전체적인 여론은 나와 다르거나 나와 같구나라고 보는 방법밖에 없는 것이다. 내 생각과 다르다고 틀리거나 잘못된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