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김연아&피겨스케이팅

김연아 복귀선언 눈물, 미안함 넘어 화가나는 이유

김연아가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을 목표로 복귀를 한다고 한다.


이유는 여러 가지 있을 것으로 생각되지만, 소치에 출전하는 한국 대표팀의 문제때문임도 간과하지 말아야 하지 않을까?



김연아는 개인적인 목표인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는 모든 스포츠선수들의 목표이기도 하다. 자신이 가진 목표를 이뤘을 때 허탈감은 이루 헤아릴 수 없다.


김연아도 2010년 2월 벤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우승하고 다음 달에 있는 세계선수권 대회를 준비하는데 허탈감에 제대로 훈련을 하지 못했다고 소회를 밝힌 적이 있다. 한마디로 참가할 명분을 머리로는 이해하지만 마음속 깊은 곳에서 울리는 울림을 찾을수가 없었던 것이다.


그런데 왜 김연아는 대부분 동계올림픽에 출전하고 목표를 이룬 선수와 다르게 다시금 세계선수권에 참가해야 했을까? 이유는 간단하다. 김연아를 빼고 나면 대한민국 피겨스케이팅은 변방국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다.


일본에서 박태환, 김연아를 이을 후계자가 없는 한국은 일본보다 스포츠 강국이 되지 못한다고 이야기를 한다. 박태환, 김연아는 특출한 천재이지 한국의 스포츠 인프라를 통해서 만들어진 운동선수는 아니다.  김연아 박태환이 빠진 대한민국의 수영과 피겨스케이팅을 생각해보라, 3류 국가도 이런 삼류국가가 없다.

러시아의 유명한 피겨스케이팅 관련자는 김연아와 관련해서 천재는 어디서나 있을수 있다고 했다. 그리고 왜 하필이면 모든것을 갖춘 러시아가 아닌 피겨스케이팅 변방국인 대한민국인가?하고 자괴감을 들어낸적이 있다.

벤쿠버 동계올림픽에 참가해서 13위를 한 곽민정이 김연아를 제외한다면 올림픽 역대 최고 기록이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극히 드물다. 현재 대한민국의 인프라 환경에서 곽민정도 극히 이변이라고 할 수밖에 없는 수준이다.


그래서 빙상연맹에서는 김연아에게 세계선수권 대회 참가 티켓 수를 늘려주기를  요구하고 참가를 하였던 것이다. 주니어 시절 김연아는 김연아는 2005년, 2006년 주니어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은메달과 금메달을 따서 주니어 선수들의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와 세계주니어 선수권 대회 출전자 수를 늘려놓은 적이 있었다. 하지만, 김연아가 만들어 놓은 출전 티켓수 보다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선수 자체가 없었다. 한마디로 티켓은 넘쳐나는데 참가할 선수가 없다는 한심한 수준이었다.


김연아를 이을 곽민정은 부상에 시름하며 은퇴를 고려하고 있고, 소치에 출전할 선수가 없다는 사실에서 말이다. 김연아 준 1세대라고 하는 김해진을 비롯한 97년생들은 16세 미만이라 러시아 소치에 출전자격도 없고, 2013년 세계선수권 출전자격 자체도 없다.


2013년 세계선수권 대회의 결과는 소치동계올림픽 참가자를 결정하는 대회다. 현재 상황이라면 대한민국은 출전자가 1명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더군다나 최근 ISU(세계빙상연맹)은 다시금 중대한 룰을 변경하였다. 예전에는 예선을 치러야 했지만, 바뀐 룰에 의하면 쇼트, 프리 최저점제를 도입해서 최저점에 미달하면 출전자격을 갖췄더라도 해당하는 선수가 없다면 출전이 막히는 부익부 빈익빈의 룰 변경이다.


현재, 곽민정도 여자라면 당연한 체형변화로 체중이 불고, 부상으로 인해서 은퇴를 고민하는 상황이었다. 김연아가 없다면 전대회 우승국을 배출한 대한민국은 단 한사람도 출전하지 못하는 치욕을 맛봐야 하고 2014년 소치 다음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국가에서 참가자가 없다는 조롱을 받아야만 했다.


김연아는 동계 올림픽 개최 명분으로 대한민국에서 동계스포츠 드림프로젝트의 결과로 자신을 배출했다고 선전한 적이 있다. 그리고  3수 끝에 동계올림픽을 유치할 수가 있었다.


하지만, 사실 알고 보면 김연아 개인이 피겨스케이팅을 이끌고 있다는 사실이다. 올댓 스포츠를 만들어 후배선수들을 지원하고, 난방이 되지 않는 대회에서 난방을 지원하고, 빙상연맹에 스폰서를 끌어들이기도 한다. 올댓스포츠를 세운 목적이 비인기 종목이나 열악한 스포츠인을 후원하는 데 목적이 있는 불구하고 피겨 스케이터가 아닌 다른 종목 선수를 스폰서를 했다고 피겨관계자라는 어떤 인물은 김연아가 초심을 잃었다고 비난하기 바쁘다.


현재도 변변한 연습 링크장이 없어서 훈련보다 이동하는데 더 많은 시간을 허비해야 하는 수준이 대한민국의 수준이고, 수십명이 한꺼번에 링크안에서 엉키고 설키다 선수끼리 부딛혀서 유망주들이 부상을 당하는 있을 수 없는 환경이다. 그 환경은 지금도 바뀌지 않고 있다.


김연아가 더반에서 자신은 대한민국이 드림프로젝트로 만든 산물이라고 했을 때, 피겨연습장이 필요하다고 말하면 “너가 만들어“라는 국가에서 드림프로젝트를 만들었다고 기만할 때, 2010년 세계선수권 대회, 2011년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은메달을 땄을 때 언론에서 김연아를 얼마나 못살게 굴었는지 알고 있는 글쓴이(갓쉰동)는 얼마나 슬펐는지 모른다.


어린 누이가 초등학교를 졸업하거나 중퇴를 하고 상급학교도 진학하지 못하고 집안과 동생들을 위해서 공장에서 새벽부터 밤늦게 까지 미싱을 돌리고 부양한 후 늙었을 때 누이 때문에 대학가고 잘먹고 잘살았을 때 동생들이 누이에게 “누이는 무식하고 아무것도 모른다”고 생짜를 부리는 듯하다.


카타리나 비트가 현역에서 2연패를 하는 과정에서 과연 행복했을까? 카타리나 비트는 행복한 적이 없었다고 회고한 적이 있다. 왜 카타리나 비트를 제외한 수많은 여성 피겨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가 올림픽과 함께 은퇴를 하고 빙판을 떠났을까?
 


김연아에게는 타의반 자의반으로 공장에서 동생들을 뒷바라지 하는 소녀가장의 냄새가 난다. 물론, 김연아는 자신의 목표를 정했다고 하지만, 복귀의 명분으로 내세웠을 뿐이다. 한마디로 자기최면을 걸기위한 수단으로 선수IOC위원과 국가대표를 내세웠지만, 스스로 충분히 복귀할 명분을 만들어 내지는 못한 것 같다.


김연아는 그동안 피겨를 떠나 있어 본적이 없다. 그동안 관성에 의한 시계붕알처럼 빙판위에 서 있었을 뿐이다. 글쓴이는 오히려 김연아가 복귀를 하더라도 완전히 피겨를 떠나 있다가 복귀하였으면 했다. 죽어도 피겨를 해야 한다는 절박함 이길이 아니면 나는 죽을 지도 모른다는 절박함이 김연아에게 보이지 않았다.


김연아는 복귀선언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렸다. 그 눈물의 의미가 단순히 자신만의 복귀 때문이였을까? 김연아는 행복한 피겨스케이터가 되겠다고 했다. 하지만 현재 김연아에게는 행복함은 보이지 않는다.

도살장에 끌려가는 소의 눈에서 흐르는 눈물을 보는 듯해서 지금도 김연아가 복귀를 선언했을 때 참으로 안타깝다는 생각과 미안하다는 생각을 넘어 김연아를 현역으로 불러들인 대한민국 여건에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 글쓴이(갓쉰동)가 김연아 복귀선언후 복귀관련 글을 한동안  쓰지 않은 이유는 바쁜 이유도 있지만, 김연아의 복귀에서 웬지 모를 슬픔에 빠졌기 때문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