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기타

손연재 갈라쇼 섹시컨셉? 쇼걸 데뷰하나? 키 몸무게부터 거짓언플 안티만든다

손연재 갈라쇼가 끝났다. 그 동안 손연재는 각방송에 출연하면서 손연재 리듬체조 갈라쇼를 하니 많은 사람들이 와주었으면 한다고 하였다.

 

하지만, LG휘센 리듬체조 갈라쇼를 후원하는 LG휘센리듬체조 페이스북 이벤트 좋아요 500명 돌파 "좋아요" 한 사람 중 추첨을 통해서 개인당 초대권 2장씩 주겠다는 이벤트는 9 16일부터 하였지만 이벤트 9월 26일 종료일까지 360명 밖에 채우지도 못했다. 손연재 뜨거운 인기의 실체다.

 

그리고 일명 손연재 갈라쇼 2012 10월 6(토)~7(일) 킨덱스특설무대에서 매일 4,000명 양일 간 8,000명의 티켓도 대부분은 초대권이었고, 초대권을 17만원(?) 2, 13만원(?)짜리 2장 합하여 4장을 5만원에 판다는 광고까지 중고시장에 나왔다.

의류제품 15만원을 사면 선착순으로 10만원 짜리 초대권 티겟 2장을 제공하는 곳도 있다.
 
초대권 남발로 순진하게 정상적인 티켓을 돈 주고 산 사람을 바보로 만들어 버렸다. 초대권 남발 하였는데도 관중석은 듬성듬성 눈에 띄고 구멍이 보였다.


 손연재처럼 언플을 한다면 죽은자도 살리는 기적을 발휘할 수 있지만, 그렇게 빨았는데도 손연재가 인기가 점점 사그러들고 있는 이유를 발기자와 IB만 모르고 있다.
 

 

 


대부분 갈라쇼는 관중과 참가자가 혼연일체가 되어 연기를 할 때나 음악이 흐를 때 박수도 많고 함성도 있기 마련인데 관중들의 호
은 별반 없었다. 한마디로 좋아서 간 사람이 아닌 동원된 관객임을 관객들 표정에서 증명되었다.
 


그렇더라도 갈라쇼가 재미가 있었다면 호응이 있었을지도 모른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관중들이 별다른 반응을 보여주지 못했다면 갈라쇼는 망한 쇼라고 할 수 있다.

 

손연재의 인기는 IB스포츠와 인터넷 포털의 일부 기자들이 만든 허상에 불과하 것이 증명되었다.

 


손연재 갈라쇼는 손연재
부각시키고 리듬체조를 알린다는 목적을 가지고 있었다고 하지만, 실제 손연재 갈라쇼는 싸이의 말춤을 따라한다는 홍보로 손연재 말춤이 실시간 인기검색어를 점령하고 언론기사로 도배되었지만, 드미트리바와 막시코 선수와 손연재를 비교하게 되어버렸고, 드미트리에바나 막시넨코, 베소노바 선수와 손연재의 레벨차이가 난다는 사실이 까발려졌고 주객이 전도되었다. 한마디로 쭉쒀서 개준 꼴이다.

 


더군다나 손연재 갈라쇼로 명칭된 정식 리듬체조 올스타 초청쇼는 1세 이상이면 누구나 관람이 가능하다. 한마디로 남녀노소 영아까지 리듬체조 올스타 갈라쇼에 오라고 했지만, IB스포츠나, 손연재나 손연재 엄마나 발기자들은 자신들이 하는/언플하는 쇼의 내용도 모르고 섹시드립을 하고 있다.

하지만, 손연재는 고3이고 미성년이다. 손연재는 고2때인 지난해 갈라쇼에서도 섹시컨셉을 가지고 나왔다. 이정도 되면 19금 이상이 되어야한다.
 


그런데 손연재와 리듬체조 선수들은 섹시컨셉으로 리듬체조 선수가 자신이 운동선수로서 수구를 다루는 모습을 보여주기 보다는 밤무대 무희인지 구분이 되지 않았다. 나이와 이미지에 걸맞는 컨셉을 가지고 와야한다.

손연재는 귀여운 타입이지 섹시와는 거리가 안드로메다만큼 멀다. 컨셉 자체를 잘못잡고 있는 것이다. 물론, 공공연히 방송에다 자신의 성적취향을 적나라하게 표현하며 손연재에게 키스키스하며 로리타 증세가 있는 승승장구 박인석 피디같이 장미란과 비교 드립하는 이도 있지만 정상적이지는 않다.

 

그런데도 손연재 언플 삼인방 전영지, 손애성, 임재훈을 비롯한 발기자들손연재 띄우기에 열심이지만, 생방송으로 보여진 손연재와 여타 선수를 자연스럽게 비교되었다. 손연재 키와 신체비율과 리듬체조 실력이 적나라하게 들어나 버려서 더 이상 언플 할 수도 없었을 것 같은데 손연재 3인방은 무엇에 홀렸는지 섹시라며 빨기에만 바쁘다. 사실 올림픽 때 이미 손연재와 비교는 끝이 났었다.

 


손연재 갈라쇼만 보자면 혹시 리듬체조선수선수들은 은퇴하면 대부분 밤무대 무희로 데뷰 하는 것 아닌가 의심스럽다. 리듬체조 갈라에서 리듬체조를 보여주어야지 걸그룹 보다 못한 춤솜씨에 노래도 없는 무미건조한 쇼를 보여주었다.

나이트클럽 밤무대에 가면 손연재보다 늘씬하고 잘빠지고 얼굴 예쁜 무희들이 넘쳐난다. 그러니 무슨 감흥이 있겠는가? 혹시 리듬체조 갈라쇼가 아닌 러시아 무희가 출연하는 밤무대 홍보쇼 였나? 글쓴이(갓쉰동)이 위사진들은 어렵게 순도를 낮추고 낮춰서 추린 것이다.

 

아무리 노력해도 도달할 수 없는 수준이 있고 도달할 수준이 있다. 아무리 언플로 빨고 해도 잠시는 속일 수 있지만, 보는 사람의 눈은 속일 수가 없다. 진실은 아무리 감추려고 해도 스스로 일어나 냄새를 피운다. 오히려 진실을 감추려고 할수록 악취만 풍기게 되어있다. 오히려 역풍만 불게 되어 있다. 대부분의 안티는 손연재 언플 담당 3인방이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데 재미있게도 손연재손연재 갈라쇼라고 홍보를 하면서 꾸준히 자신의 키가 165cm 라고 언플 하였다. 그런데 손연재 키는 2010 11월 경부터 고정적으로 165cm였다. 하지만, 그 후에도 꾸준히 키가 자라고 있다고 하면서도 2011 3월경이 되어서도 키가 커서 165cm이고, 올림픽 전에도 키가 크고 체중이 늘었다며 165cm 45kg이라고 언플 하였다.

 

올림픽 이후에는 손연재 엄마까지 나와서 1~2cm가 컸다며 언플에 동참하였다. 2010년 이후 손연재 키는 165cm이 아닌 최소 169cm는 되어야 하지만, 최근 무한도전에 나와서 165cm 37kg이라고 하고 승승장구에 나와서도 165cm라고 한다.  손연재 키는 2년 동안 매년 2cm꾸준히 크고 아직도 자라고 있는데 165cm에 고정되어 있다.

 

그런데 손연재의 키는 올림픽 때 적나라하게 까발려 졌다. 5피트 2인치로 반올림해서 158cm였다. 물론, 올림픽 출전을 위해서 리듬체조협회에서 제공한 정보가 올라갔을 것이다. 그러니 그 후에도 어느 정도 컸을지 모른다. 하지만, 누가 봐도 165는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언론에 공개된 그 동안의 키만 모아도 170은 넘었을 것 같은데 전혀 아니라는 사실을 알 것이다.

 

손연재 키와 몸무계(체중)의 고무줄 진화과정을 알고 싶다면 아래 글을 참조하기 바랍니다. 아래글도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지만 말입니다.
 

http://sports.media.daum.net/general/bbs/moresports/#read^articleId=433956&&bbsId=F009&pageIndex=5

 

사실 손연재에 일반대중에 관심이나 있겠는가? 그러니 언론에 공개될 때 마다 키가 컸어요 해도 신경 쓰는 사람이 없을 것이다. 언론에서만 뜨겁다는 손연재의 인기란 언플하는 발기자들이나 언플하는 손연재나 언론의 속성과 대중의 속성을 잘 알고 있는 것이다.

 

손연재는 올림픽 전에는 메달이 목표였다고 하다가 올림픽이 끝나고 나서는 메달을 목표로 했다면 메달을 땄을 것이라고 자신이 한 이야기를 바꾸는 거짓말 을 하고 있다.

 

KBS 생생정보(?)에서 발레사진을 손연재 발사진으로 언플을 했다가 사과 게시물을 게재하기도 했다.

손연재
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진실이라고 찾아보기 힘들만큼 신체정보조작, 프로필 조작, 성적조작, 손연재 발조작, 리듬체조 리본연기에서 나비부인을 연기하면서 한국부채를 형상화 시켰다고 언플하였다. 나비부인과 한국부채와는 하등 상관이 없다.

 

나비부인은 일본 게이샤를 모델로 만들어진 작품이다. 오히려 일본부채라면 모를까 말이다. 하지만, 리본은 한국부채도 일본부채도 아닌 욱일승천기를 형상화 하였다. 손연재의 리본연기 국영방송 KBS의 애국가에 나왔다가 문제가 되자 손연재다른 종목으로 대체되었다.

 

에어컨은 규격이 정확히 나온다는 점이다. 손연재가 찍은 에어컨 높이() 1950mm. 그러니 195cm라는 뜻이다.

손연재는 조인성과 함께 LG 휘센 모델을 하였다. 문제는 손연재가 광고한 LG휘센 에어컨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는 것이다. 사실 에어컨 모델이니 에어컨과 함께 사진을 찍는 것은 당연하다. 문제는 연예인의 키나 손연재처럼 키를 속이지 않는다.
 
 

 


LG
휘센 에어컨의 크기에 맞추어 자르기를 하고 이미지 크기에서 
195cm 에어컨은 7.33cm가 나왔다.


그리고 손연재의 키에 맞추어 이미지 윗쪽 자르기를 하였다. 그랬더니 손연재 발 앞쪽 끝에서 머리까지 6.24 cm다.

 

195 : 7.33 = x : 6.24 라는 초딩도 알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수식이 나온다.

 

손연재(x)= 195*6.24/7.33 이 되어 166(cm)가 나왔다. 이미지를 키보다 약간 크게 잘랐으니 손연재의 키는 165cm로 언론에서 이야기한 대로 손연재가 유일하게 사실을 말하는 것일까? 하지만, 위에서 언급하였듯이 손연재 발 앞쪽 끝에서 머리까지 짤랐다고 했다. 사진에서 키란 발뒤꿈치 약간 안쪽에서 재어야 한다.  

 


대충 160 중반이라고 인정해주고 싶지만, 양학선(159:올림픽 해설자는 158cm라고 함)과의 사진이나 기보배(168)와의 까치발 비교사진이나 런닝맨, 무한도전 하하(169)와 맨발/하이힐로 비교했을 때도 작아 보였다.

 


문제는 손연재 LG휘센 에어컨 광고 사진은 힐킬 신고 찍었다는 것이다. 하이힐 7~8cm를 빼고 나면 손연재의 키는 많이 봐줘도 158~160cm라는 것이 증명된다.

 

사실 손연재의 키와 몸무게를 가지고 이야기하고 싶지 않았다. 운동선수에게 정말 중요한 건 키가 아니기 때문이다. 부상중인 불쌍한 양학선이 손연재 갈라쇼에 나와서 지못미였지만, 체조 도마신 양학선이나 키가 중요한 스포츠 클라이밍(인공암벽) 클라이밍 여제 김자인의 경우는 자신의 153cm 작은 키는 약점도 있지만, 장점화 시켰다고 말 하고 있다.

 

하지만, 손연재는 꾸준히 스포츠 선수가 갖춰야 할 정직성과는 거리가 먼 행동을 하였고 자신의 키/몸무게 조차도 사기성으로 이용해서 우유광고/다이어트요구르트광고를 찍어대며 대중과 소비자를 기망했다. 손연재 갈라쇼도 시청자 기만에 네티즌을 우롱하고 있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