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앤/선거

윤봉길 윤창중 친조부? 새누리당 개족보 지하 통곡 이유

윤창중이 처음 윤봉길을 언급한 때는 윤창중 자신은 정치적 창녀가 되지 않을것이라며 윤봉길을 언급했다.


하지만, 윤창중은 박근혜의 성은을 입자 다시한번 윤봉길을 자신의 할아버지 뻘이라며 윤봉길을 언급하며 윤봉길이였더라도 이승만 정권에서 요구하면 받아들였을 것이라며 합리화하었다.


하지만 파평윤씨 대종회는 윤창중은 윤봉길과 하등 관계가 없다는 말을 하였지만, 새누리당 하태경은 보도자료까지 내며 윤창중은 파평윤씨 34대손으로 32대 윤봉길 의사의 직계손자임이 확실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거짓말을 하였다.


윤봉길의 직계 손자는 사실 새누리당 대통합위원회 부위원장으로 간 윤주경이다. 한마디로 새누리당의 거짓말로 인해서 윤창중과 윤주경이 남매가 되어버린 것이다. 윤봉길은 2남을 두었고 차남은 일찍 죽고 장자인 윤종의 슬하에 손녀 윤주경과 손자 윤주웅을 남겼다.


새누리당이 윤봉길의 족보를 개족보로 만들어 버렸고 윤종이 윤주경과 윤주웅과 배다른 형제를 만들었다고 허위 주장한 것이다.


박근혜의 아버지 다카키 마사오(박정희)는 혈서를 쓰고 만주군관이되고 일본육사를 나와 독립군을 때려잡는데 앞장을 섰다. 윤봉길과 다카키 마사오가 가는 길은 전혀 다른 길이요. 윤봉길은 애국의 길을 갔다면 박정희는 매국의 길을 갔다.


그런데 윤봉길이 살아 있다면 이승만의 부름에는 받들었을 지 모르지만 친일매국 독재자 박정희 치하에 있을 수 있다고 할 수는 없다.


파평 윤씨 대종회는 그런 윤창중에게 윤창중은 윤봉길과 36촌이라는 믿기지 않는 촌수를 알려주었다. 사돈에 팔촌보다 먼 족보가 36촌이다. 이명박 정권하에서 조선일보는 노무현과 관계되는 일이라면 사돈에 팔촌까지 파고 들었고 20촌이 넘는 자를 노무현의 친인척의 비리라며 대서특필한 웃기지 않는 짓도 하더니 윤창중이나 새누리당은 36촌을 윤봉길의 직계 손자라는 거짓까지 하며 일반인들에게 혼동을 주려한다. 


사실 아버지와 자식간에도 유전자는 1/2밖에 전달이 되지 않는다. 부계 36촌을 유전공학적으로 계산해보면 어떻게 될까? 2^-35에 해당한다. 단순 계산하면 1/(256*1G) =1/256* 1,000,000,000이고 대략 4*1/1,000,000,000,000로 4조분 1로 윤창중과 윤봉길의 혈연관계가 성립한다. 윤창중은 부계보다 모계쪽으로 윤봉길과 혈연관계를 찾는게 더 가깝지 않을까한다.


차라리 모두 단군의 자손의 우리는 하나라고 하는 것 만큼 윤창중과 새누리당은 헛소리를 하는 것이다. 독립군의 손녀들이 친일매국노 다카키마사오(박정희)의 딸 박근혜 밑으로 들어가는 것도 참으로 아이러니 하기는 하다.


일본은 전범의 손자인 아베가 총리가 되어 할아버지 유업을 받들겠다하고 대한민국은 친일매국노의 딸이 대통령이 되어 아버지를 우상숭배 대상으로 만드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그런데 한국 정부는 일본을 향해서 과거를 잊지말고 사과하라고 한다.


누가 박근혜보고 사과하라고 하던가? 사과를 요구하면 왜 옛날 이야기를 끄집어내냐고 너 종북이지 하는 빨갱이 색칠하기 바쁜 대한민국에서 친일매국 독재자의 딸이 대통령이 되는 것은 용납이 되는데 일본은 안된다는 발상도 웃기지 않는가?


그런의미로 박근혜 당선을 가장 반긴 나라는 독재자 대물림한 북한과 전범의 손자가 복귀한  일본밖에 없다.


일본이 니들이나 잘해라고 말하면 무엇으로 방어를 할 것인가? 일본의 극우를 걱정하기 전에 한국의 극우가 더 문제이지 않는가? 나같으면 더이상 쪽팔려서 일본에 뭐라고 할 수도 없을 것 같은데 말이다.


1932년 4월 29일 윤봉길은 김구의 지령에 따라 상하이 홍커우공원에서 폭탄을 투척한후 잡혀 1932년 12월 19일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공교롭게도 독립운동허던 윤봉길이 죽은 날짜와 친일매국노 박정희의 딸이 합법적으로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된 날이다. 아마도 윤봉길은 지하에서 통곡하고 있지 않을까?

구글광고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