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삶

[4대륙 피겨선수권 대회] 김연아 데니스텐 안중근 인연 섭리 오묘하다

 

안중근의사 사형선고일인 2월 14일 4대륙 피겨선수권 대회가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벌어지고 있다. 안중근의사 사형선고일에 안중근의사와 밀접하게 관계가 있는 선수가 대회에 참가하였다.

 

4대륙 피겨선수권 대회에 앞서 대한빙상연맹은 피겨팬들의 배너를 검열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누구도 사전에 배너를 걸지 못하게 하는 경우는 없다. 경기중에도 배너를 내리도록 종용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물론 도둑이 재발저린다는 말이 있다. 그래서 ISU와 빙상연맹과 심판들을 비롯한 4대륙 피겨선수권 대회 조직위의 입장에서는 ISU의 눈치를 봐야한다는데 어쩔수 없는 상황일 수는 있다.

 

하지만, ISU는 공식적으로 배너를 제약하지 않는다고 선언한 상태에서 스스로 ISU의 눈치를 보는 것은 피겨팬이나 피겨를 생각하기 보다는 권력과 자신들의 밥그릇에 충실하다는 점에서 우려를 금할 수 없다. 

 

4대륙피겨 선수권 대회 남자 싱글에서 독립군 민긍호 장군의 손자인 데니스텐이 우승하였다.

 

데니스텐은 연아(yuna kim) 올댓스포츠(박미희) 소속으로 2014년 올댓 아이스쇼에 출연하였고,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따 카자흐스탄에 피겨 사상 최초의 메달을 선사했다.

 

 

민긍호 장군의 가족을 돌본이는 안중근 의사라고 한다. 2월 14일은 일본의 초코릿 업체가 상업용으로 코카콜라의 크리스마스의 산타크로스 마케팅을 모방하여 발렌타인데이를 만들어 알려져 있지만 안중근 의사가 일제에 의해서 사형을 당한 날이기도 하다.  

 

데니스텐의 모국인 한국에서 자신의 가족들을 돌본 안중근 의사의 사망일에 우승을 한 것도 의미가 있는 날이지 않을까? 글쓴이(갓쉰동)은 하늘의 섭리는 믿지 않지만 데니스텐 안중근의사의 인연은 우연으로 치부하기에는 오묘한 면이 있다.

 

4대륙 피겨 선수권 대회 우승으로 지명도 있는 대회에서 카자흐스탄의 최초 금메달로 조국의 국기와 국가를 울리게 했다.

 

데니스텐은 우승 소감에서 김연아 올댓스포츠에 소속됨으로서 자신에게 무한한 동기가 생겼고, 올댓 아이스쇼에서 보여준 피겨팬들의 성원에 감사하고 오늘 응원해주신 피겨팬들에게도 감사하다는 인사를 하였다.

 

어쨌든 김연아는 자신이 걸어왔던 길에 경제적인 어려움이 경기 외적으로 경기에 미치는 영향이 많다는 것을 잘 알 고 있었고, 국민은행과의 첫번째 CF계약을 할 때 부터 자신의 빚을 청산하기보다는 꿈나무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기도 했고, CF계약을 할 때 선수들을 지원하는 조건을 걸기도 했다.

  

 2010/09/16 - 김연아 박미희, 이루 태진아 맹모단기를 아십니까?

2010/09/01 - 김연아 어머니 박미희도 욕먹으면 누굴존경?

 

아낌없이 주는 나무처럼 김연아는 끊임없이 한국의 꿈나무들에게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어찌보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무모하리 만치 말이다.

 

어쨌든, 데니스텐은 김연아 처럼은 못하겠지만 카자흐스탄의 김연아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희망도 피력했다. 데니스텐이 김연아의 올댓스포츠에 소속된 이유는 데니스텐이 한국계의 기대가 총망한 선수이고 운동을 하는데 집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목적도 있었지만 데니스텐이 독립군 민긍호 장군의 손자라는 점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다.

 

 

FPl. Name Nation Points SP FS
1 Denis TEN
KAZ
289.46 1 1
2 Joshua FARRIS
USA
260.01 5 2
3 Han YAN
CHN
259.47 3 4
4 Daisuke MURAKAMI
JPN
256.47 6 3
5 Shoma UNO
JPN
256.45 2 5
6 Jason BROWN
USA
243.21 9 6
7 Takahito MURA
JPN
235.75 4 7
8 Misha GE
UZB
226.20 7 9
9 Yi WANG
CHN
214.76 10 11
10 Adam RIPPON
USA
212.30 12 10
11 Nam NGUYEN
CAN
209.33 14 8
12 Jeremy TEN
CAN
207.75 8 14
13 Ronald LAM
HKG
202.81 13 12
14 Liam FIRUS
CAN
199.81 11 16
15 Jin Seo KIM
KOR
199.64 17 13
16 Denis MARGALIK
ARG
191.25 18 15
17 Brendan KERRY
AUS
181.25 16 18
18 June Hyoung LEE
KOR
180.06 15 19
19 Chih-I TSAO
TPE
178.46 21 17
20 Abzal RAKIMGALIEV
KAZ
168.10 19 20
21 Yuhang GUAN
CHN
162.51 22 21
22 Julian Zhi Jie YEE
MAS
157.35 20 22
23 Se Jong BYUN
KOR
154.20 23 23
24 Harry Hau Yin LEE
HKG
134.10 24 24
  Andrew DODDS
AUS
FNR 25
  Jui-Shu CHEN
TPE
FNR 26

http://www.isuresults.com/results/fc2015/CAT001RS.HTM

 

4대륙 피겨 선수권 결과 보기 사이트

http://www.isuresults.com/results/fc2015/index.htm

 

4대륙 피겨선수권에서 미국, 캐나다, 일본, 중국, 한국을 제외한 국가에서 나온 첫 메달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할 수 있다. 피겨는 경제 강대국의 전유물인 것은 자명하다. 그런데 카자흐스탄과 같은 나라에서 우승자가 나왔다는 점에서 보다 폭넓은 저변이 생겼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라고 할 수 있다.

 

4대륙 피겨선수권이 생긴 이래 일본이 메달을 따지 못한 첫 대회라는 점도 아이러니 하다.

 

김진서는 쇼트의 실패를 이겨내고 개인 프리 최고점을 갱신하면서 유종의 미를 거두었지만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개인적으로 힘든 시즌에 대한 보답이 되었을 것이다. 김진서 이준형도 아쉽기는 하지만 최선을 다했다는 것에 만족하지 말고 좀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

 

김진서이준형, 변세종은 남자 피겨선수로서는 시니어에 처음 데뷰한 나이가 어린 선수고 장래가 촉망되는 선수다 차근차근 경기를 할 수록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

 

 

구글광고자리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시사 사회 문화 스포츠 평론
갓쉰동
10-28 07:05
Yesterday106
Today10
Total12,305,472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