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김연아&피겨스케이팅

김연아 김원중 재결합설 뜬금 유포 김연아 좋은일있나 찾아보니 역시나 - 김연아 소속사 모른다 김연아 김원중 뜬금없는 재결합설 유포 김연아 좋은일 있나 궁금 찾아보니 김연아 김원중 재결합설이 OSEN 우충원 기레기 발 단독이라며 송고된 후 모든 언론들이 OSEN을 인용보도하며 김연아 김원중 재결합 소설을 쓰고 있다. 다시금 옛날 김연아와 김원중에 대한 기사들이 다시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 김연아 재결합설 유포한 우충원의 기사 내용을 보면 팩트는 하나도 없다. 단지 빙상계 사정에 능통한 관계자라는 익명이다. 빙상계 관계자도 아니고 빙상계 사정에 능통한 관계자는 도대체 무엇을 하는 인물일까? 더군다나 "이별 뒤에 만났기 때문에 현재 상황을 밝히기 어렵다"며 밝힌 이유는 무엇일까? 밝히기 어려우면 밝히지 말아야지 이야기하고 나서 엉뚱한 소리를 하는 이유가 궁금하다. 말인지 막걸리인지 한마디로 확인된 .. 더보기
JTBC 손석희 김연아 헌정 "여왕이여 영원하라" 힐링 김연아 글 쓰게하다 JTBC 손석희 뉴스룸에서 밴쿠버 올림픽과 소치올림픽을 회상하며 김연아 두번의 올림픽 "피겨 여왕이여 영원하라" 헌정 뉴스를 만들었다. 글쓴이(갓쉰동)은 손석희 뉴스룸 주 시청자다 그리고 존경하는 몇 명 중에 손석희가 들어 있을 정도다. 그런데 또 다른 존경의 대상인 김연아가 나오니 주의깊게 시청하였지만 뉴스 화면 속 김연아를 보는 내내 착찹하고 가슴이 꽉막히는 느낌을 받았다. 글쓴이가 김연아에 관심을 가진 때는 2005년 부터이니 딱 회 수로 11년이나 되었다. 처음 김연아가 나왔을 때 드디어 우리나라 대한민국에서도 선진국의 전유물인 피겨스케이팅에서도 메달이 나올 수 있겠구나 라는 생각을 했었다. 김연아의 모습은 지금까지 보왔던 그 어떤 피겨스케이터 보다는 뛰어난 것이었다. 글쓴이가 피겨를 관심있게 본.. 더보기
4대륙 피겨선수권 대회, 포스트 김연아 김해진, 채송주 박소연 아쉬움보다 진화? 4대륙 피겨선수권 대회 포스트 김연아 , 김해진, 박소연, 채송주 아쉬움보다 진화가 기대된다 김해진은 쇼트에서 11위로 프리스케이팅을 시작했다.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TES) 53.92점 프로그램구성점수(PCS) 42.92점 , 넘어지는 감점 1점, 프리총점 95.89점을 기록해서 쇼트와 합계총점 147점을 획득해 프리 12위를 하였지만 시즌 베스트를 세웠다. 김해진의 최고점은 지난 시즌 2013/4 사대륙 피겨선수권에서 기록한 166.84점이였다. 김해진은 성장과정에서 슬럼프에서 빠져나오는 과정에 있다. 김해진은 2010년 다친 발등 부상으로 선수생명 위기를 넘겼지만 그후 신장 등 성장통의 기나긴 슬럼프를 가졌었다. ISU에 등록된 김해진의 키는 163이지만 올림픽 시즌에도 163였다. 그후 김해진은.. 더보기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 김연아 데니스텐 안중근 인연 하늘 섭리 [4대륙 피겨선수권 대회] 김연아 데니스텐 안중근 인연 섭리 오묘하다 안중근의사 사형선고일인 2월 14일 4대륙 피겨선수권 대회가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벌어지고 있다. 안중근의사 사형선고일에 안중근의사와 밀접하게 관계가 있는 선수가 대회에 참가하였다. 4대륙 피겨선수권 대회에 앞서 대한빙상연맹은 피겨팬들의 배너를 검열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누구도 사전에 배너를 걸지 못하게 하는 경우는 없다. 경기중에도 배너를 내리도록 종용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물론 도둑이 재발저린다는 말이 있다. 그래서 ISU와 빙상연맹과 심판들을 비롯한 4대륙 피겨선수권 대회 조직위의 입장에서는 ISU의 눈치를 봐야한다는데 어쩔수 없는 상황일 수는 있다. 하지만, ISU는 공식적으로 배너를 제약하지 않는다고 선언한 .. 더보기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 포스트 김연아, 김해진 박소연 채송주 변방국 비애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 포스트 김연아, 김해진 박소연 채송주 변방국 비애 4대륙 선수권대회 포스트 김연아들인 김해진, 박소연, 채송주가 출전하였지만 전체 19명중 김해진은 쇼트 11위, 박소연 10위, 채송주는 15위를 하였다. 전체적으로 한국 선수들은 컨디션 난조를 보였고 그에 맞는 점수를 획득하는 듯 하였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PCS와 GOE에서 상대적으로 박한 점수를 받았다. 1위를 한 일본의 사토코 미하하라의 경우 첫번째 컴비네이션 점프에서 트리플 럿츠 + 트리플 토룹점프를 뛰었지만 높이는 한없이 낮았고, 진입속도도 거리도 공중자세도 좋지 않았진만 GOE에 2점을 주고 1점을 준 심판들이 넘쳐났다. 아무리 피겨가 미국, 일본, 러시아, 판이라고 해도 정당한 점수를 주어야 한다. 한쪽은 박하고, 한쪽은.. 더보기
김연아 기자회견 몸상태와 아사다 마오에 대한 우문현답 2014년 소치 동계 올림픽 국가대표 출전 -100일 미디어 데이에서 김연아 몸상태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다. 김연아는 기자회견을 통해서 현재 부상치료 중이며 체력훈련과 트리플 점프를 뛰고 있지만 대회출전을 위한 최상의 몸 상태를 기준으로 한다면 현재 70% 정도라고 말했다. 대회 출전 여부에 대해서는 12월 경 B급 대회를 알아보는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김연아는 일본의 아사다 마오가 실수를 연발하고도 200점을 넘긴 것에 대한 소회를 말해 달라는 기자의 말에 자신은 심판이 아니므로 아사다 마오를 평가할 위치에 있지 않다는 우문현답으로 대응했다. 이전에도 한국의 기자들은 아사다 마오의 사기성 점프에 대해서 김연아가 언급하기를 바랐지만 김연아는 사기(치팅) 점프로 뛰는 것도 힘들다는 말로 우문현답을 한 적.. 더보기
김연아 우승, 레미제라블 자기꾀 넘어간 심판도 두손든 10점만점 속출 김연아는 2013 피겨 세계선수권에서 뱀파이어 키스와 레미제라블로 그 누구도 딴지를 걸수 없는 완벽한 연기로 돌아와 우승했다. 김연아는 쇼트에서도 완벽한 연기를 하였지만 심판의 줄세우기의 희생양이 되어야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연아는 쇼트 1위를 하고 프리에서도 마지막으로 출전하여 압박하는 심판진을 어쩔수 없이 만들어 버렸다. 김연아 레미제라블은 불의에 항거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 같다. 프리 김연아 레미제라블에서는 쇼트 뱀파이어 키스에서는 볼 수 없는 심판진의 프로그램구성점수(PCS) 점수가 중간 중간 나오고 있다. 사실 김연아가 중간에 한번 정도 실수를 한다면 억지로 조작하는 만행을 하였을 것이다. 하지만, 보란 듯이 빈틈을 보여주지 않았다. 김연아는 경기 출전을 하면 머리 한올이라도 흐트러지지 않.. 더보기
김연아 쇼트 1위, 복찬 ISU 심판 장난질 도넘어 부제) 김연아 세계 선수권, 복찬 ISU 심판 장난질 도넘어 치부만 들어내 김연아는 ISU 세계선수권 대회 참가하여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피겨 스케이팅에 주어지는 출전권 획득을 위해서 출전했다. 김연아는 크린 경기로 쇼트 1위를 하였지만 점수에 의문이 들게 만들었다. 더군다나 플립점프(3F)에 롱에지(e)를 받았다. 심판 스페셜 리스트를 제외하고 이를 인정한 전세계 언론이나 전문가는 없다. 한결같이 플립은 롱엣지가 될 수 없다 말하고 현재 받은 점수보다 10점 이상은 더 받아야 했다고 말하고 있다. 김연아가 참여한 2013 세계선수권은 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지는 중요한 대회이다. 그래서 피겨강국은 출전권 획득에 목숨을 건다. 마찬가지로 대한민국 또한 마찬가지다. 컨디션이 좋지 않았던 김진서도 출전권 .. 더보기
김연아 일본 악플러 반응 오지랍, 빙연 치명적 빙질관리 문제나 김연아는 목동빙상장에서 벌어진 2013년 피겨세계선수권 대회 선수 선발전 겸 67회 대한민국 피겨종합선수권 대회에서 우승했다. 김연아의 우승은 너무나 당연한 결과이다. 오히려 김연아의 국내 마지막 복귀전이고 김연아의 경기를 국내에서 마지막으로 볼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팬들의 열성이 이슈화 되었다. 김연아의 마지막 경기를 경기장에서 보려는 수 많은 사람들로 인해서 최초로 온라인 티켓팅이 이뤄졌고 1분도 안되 쇼트 프리 전자석이 매진되었다. 김연아가 쇼트와 프리 연습과정에서 넘어지고 쇼트 프로그램 뱀파이어 키스 시작 후 바로 빙판위에 넘어진 것이 이슈화 될 정도였다. 김연아는 쇼트 연습과정에서 넘어져 팬스에 부딛혔지만 김연아는 계면적은 개그(?)코드를 보여주어 안타갑게 연습과정을 지켜본 관중들에게.. 더보기
김연아 레미제라블 독일 성빠꿔 홀릭, 한국말 안내멘트? 시즌 1위 200점 돌파의미 김연아는 프리에서 레미제라블을 선보이고 복귀전 무대를 마무리했다. 김연아 우승은 별다른 이변이 없었다. 단지 프리에서 김연아는 겉보기 2번의 실수를 하였을 뿐이다. 김연아는 복귀전 무대로 독일 NRW 트로피를 선택했고, 20개월만의 첫 출전에서 떨리는 마음으로 세계선수권 출전자격이 주어지는 28점을 넘기는데 집중했다고 한다. 김연아는 자신의 복귀전에서 긴장감없이 치르려 했지만 시합전에 긴장을 해서 긴장속에서 기술 수행에 집중하려고 했다고 한다. 그리고 김연아는 쇼트 뱀파이어의 키스 72.27점으로 자신의 복귀전을 무사히 치렸다. 김연아의 쇼트 72.27점은 자신의 최고기록중 5위에 해당하는 점수였고 이번 시즌 최고기록 이고 프로그램 구성점수(PCS) 34.85점는 역대 최고 점수였다. 쇼트 프로그램 뱀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