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삶

독일과 이탈리아의 유로 2016 8강전에서 강력한 우승후보 독일 이탈리아가 외나무 다리에서 만났다.

 

문제는 독일은 이탈리아만 만나면 작아진다는 점이다 

 

독일은 이탈리아와의 역대 메이저 대회 전적에서 4 4패로 열세에 있다.

 

최근 친선 3월 친선경기에서 4 1로 이긴 것이 독일이 이탈리아를 21년만에 승리했다는 점이 독일의 유일한 위안 점이다.

 

반면, 독일과 다르게 이탈리아는 강력한 우승 후보인 스페인을 16강에서 잡아 독일에 대한 상대적 우위를 점유하게 되었다.

 

강력한 공격의 독일과 탄탄한 수비의 이탈리아가 만난 8강전에서 이탈리아는 5명이 경고를 당할 만큼 거친 수비로 독일을 몰아 세웠다.

 

먼저 우위를 점유한 독일은 후반 66분 외질의 슛이 성공하며 선제골을 기록해 한발 앞서 나갔다.

 

하지만, 이탈리아는 후반 78분 레오나르도 보누치의 패널티킥 슈팅으로 만회를 하며 1 1 동점을 이뤘다.

 

독일은 13차레 슈팅을 했지만 외질의 선취골을 포함해서 유호 슈팅은 6개 불과했다

 

반면 이탈리아는 독일보다 더 심각한 수준이었다.

 

이탈리아 레오나르도 보누치의 패널티킥 슈팅이 유일한 유효 슈팅으로 기록되어 이탈리아는 운이 좋았고 독일은 운이 없었다.

 

이탈리아 수문장 부폰의 활약이 없었다면 일찌감치 이탈리아는 독일에 패하고 말았을 것이다..

 

 

독일 이탈리아 아주리 군단 승부차기 승리 

 

독일 이탈리아는 전후반 연장전까지 가는 혈투 끝에 1 1 무승부를 기록한 후 승부차기까지 가서 운에 맞길 수 밖에 없었다.

 

 

 

독일은 이탈리아 징크스를 벗어나지 못한다는 불안감에 쌓였다.

 

하지만, 독일은 승부차기에서는 어떤 팀보다 강했다

 

독일과 이탈리아는 승부차기에 들어가며 또다른 징크스와 싸워야 했다.

 

독일은 최근 메이저 대회 6차레 승부차기에서 1976년 유로 독일 체코와의 결승전에서 패한 후 5연승을 질주하고 있었다.

 

반면 이탈리아는 7차례 승부차기에서 3번의 승리만 있었다.

 

승부차기 기세싸움에서 승리한 독일은 이탈리아를 또다시 승부차기 징크스에 몰아 넣었다.

 

이탈리아 승부차기 징크스는 세계 최고 수문장 중 한명인 부폰도 막지를 못했다.

 

축구의 신은 이탈리아를 버리고 독일을 선택해 독일은 승부차기 6대5 승리를 쟁취했다.

 

독일은 2016 유로 4강 준결승에 진출했다.

 

 

구글광고자리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UEFA 유로 2016 C조 예선 독일과 폴란드의 경기는 90분 공방전을 벌렸다.

 

하지만, 독일로서는 아쉬음을 폴란드에게는 희망을 준 경기다.

 

독일은 피파랭킹은 2016년 6월 기준 4위에 해당하고 폴란드는 27위를 기록하고 있다.

 

피파랭킹에서도 알수 있듯이 독일의 무승부는 아쉬울 수 밖에 없다.

 

더군다나 내용적으로도 독일이 점유율에서 일방적로 폴란드를 몰아 세웠지만, 폴란드의 선방으로 무위로 돌아갔다.

 

문제는 독일은 12개의 슈팅을 하였지만 유효 슈팅은 단 2개에 불과할 만큼 졸전이었다.

 

반면에 폴란드는 독일의 파상공세를 몸으로 막으며 역습을 하였다.

 

하지만, 폴란드 역시 독일의 골문을 열지를 못하고 말았다.

독일 문전 앞 폴란드 밀리크 헤딩 슛 무위

 

 

단지 폴란드의 밀리크와 레반도프프스키의 역습과 프리킥은 유효슈팅은 아니였지만, 독일의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위헙적인 모습이였다.

 

물론 폴란드의 공격은 유효 슈팅이 하나도 없을 만큼 겉보기와는 다르게 별다른 위협은 아니었다는 점이다.

 

 

위협적인 독일 골문 앞 폴란드 레반도프스키 패싱 밀리크 프리킥

 

폴란드는 독일 골문 앞에서 결정적인 찬스가 밀리크에게 왔지만 발이나 머리에 공이 맞지 않아 무위가 되었다는 점이다.

 

폴란드 레반도프스키는 2개의 슈팅을 하였고 밀리크는 4번의 슈팅을 하였지만 아쉽게 골과는 거리가 멀었다.

 

 

 

점유율에서 독일 점유율 63% 폴란드 37%로 일방적인 독일의 우세였다.

 

독일과 폴란드의 예선경기에서 독일은 109.6km를 뛰었고 반면에 폴란드는 112.3km를 뛰었다.

 

독일의 공격과 폴란드의 반격에서 알수 있듯이 점유율에 비해서 효과적인 공격 루트를 만들지 못했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독일에게는 졸전이고 폴란드는 선전 하지만,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

 

#UEFA, #독일, #폴란드, #독일 폴란드

 

구글광고자리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시사 사회 문화 스포츠 평론
갓쉰동
09-24 15:02
Yesterday47
Today33
Total12,303,492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