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향신문

jtbc 뉴스룸 손석희 메르스 환자 병원 공개 하지 않은 이유는? 평택성모병원 공개 한 이유는? jtbc 뉴스룸 손석희 메르스 환자 병원 공개 하지 않은 이유는? 평택성모병원 공개 한 이유는? jtbc 뉴스룸 손석희 왜 메르스 환자 병원 공개하지 않나? jtbc 뉴스룸 손석희를 비롯한 수 많은 언론들이 메르스 병원을 공개하라고 정부에 압박하고 있지만, 보건복지부 장관 문형표를 비롯한 박근혜 정부는 메르스 병원 공개를 하지 않고 있다. 메르스 병원공개를 하지 않아서 평택성모병원에서 퍼지기 시작한 메르스는 브레이크 없는 기차처럼 폭주하고 있다. 그런데 공개거부를 하던 문형표는 뒤늦게 평택성모병원을 공개하고 메르스 환자와 접촉할 수 있으니 전수조사를 하겠다고 말했다. 메르스 환자 병원을 비공개로 한 이유는 메르스 환자 병원에서 발생한 모든 활동을 전수조사를 전제하고 있다. 그런데 문형표는 뒤늦게 평택성모.. 더보기
jtbc 뉴스룸 손석희 사과 손석희 답지 않은 비겁한 변명 독수독과 넘을 공익없는 이유는, jtbc 뉴스룸 손석희 답게 경향신문 사과해야 jtbc 뉴스룸 손석희 사과 손석희 답지 않은 노무현 독수독과 뛰어넘는 공익 없어 비겁한 변명인 이유 - 손석희 답게 경향신문에 진솔한 사과해야 jtbc 뉴스룸 손석희는 성완종 녹음 파일 공개를 하면서 공익을 이유로 경향신문의 우려와 유족의 우려는 무시하고 공개했다. 사실 성완종 녹음파일 공개는 경향신문에서 예고된 사항이었다. 그런데도 JTBC 뉴스룸 손석희가 무리하게 경향신문의 경고와 성완종 유족의 우려를 무시하고 공개한 합리적인 해명이 없었다.. 손석희는 공익을 우선을 들었고 성완종 녹음파일이 검찰에 입수 됨으로서 공공재로 성완종 녹음파일이 전환되었기 때문에 공익적으로 무리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검찰이 입수를 한다고 모두 공공재가 되지는 않는다. 손석희의 변명을 받아들이더라도 경향신문에서 녹음한.. 더보기
jtbc 뉴스룸 손석희 성완종 녹음파일 공개 초심잃은 이유는 jtbc뉴스룸 손석희 세월호 사건 때도 뜨거워 이성 끈 놓은 적 많아 jtbc 뉴스룸 손석희 성완종 녹음파일 공개 초심잃고 조급증 무리수 - jtbc 뉴스룸 손석희 경향신문 말고, jtbc 뉴스룸 세월호 사건 때도 가슴은 뜨거워 이성 끈 놓은 적 많아 jtbc 뉴스룸 손석희는 경향신문 성완종 녹음파일 공개 방송해서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jtbc 뉴스룸 손석희는 가끔가다 가슴이 너무 뜨거워 이성의 끈을 놓는 경우가 있다. 대표적인 예는 세월호 사건과 이종인 다이빙벨의 논리적 모순을 지적하지 않고 알 권리와는 무관하게 비과학적인 접근으로 희망 고문한 적도 있고 세월호 사건에서 다이빙벨 논란 을 촉발 시켰다. 세월호 사건에서 골든타임에 대해서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희망고문을 했다. 이에 대해서 손석희나 JTBC가 사과했다는 말을 들어보지 못했다. 사실과 희망은 전혀 다른 .. 더보기
홍준표 성완종에 잡힌 이유는 성완종 리스트 메모 데스노트 걸리면 다 죽어 홍준표 성완종에 잡힌 이유는 - 성완종 리스트 메모 데스노트 걸리면 다 죽는다 부제) 성완종 리스트 김기춘 잡은 이유는 채널 김기춘 구하기 꼼수 때문 성완종 리스트가 채널 A단독 보도로 처음 알려졌다. 채널A 성완종 리스트 메모 공개는 사실 단독보도라고 하기에는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나오는 보도를 단독이라고 타이틀을 달 만큼 채널A는 언론으로서 개념이 없다. 그런데 채널 A 성완종 리스트에는 감춰진 진실이 있다. 김기춘 10만불 2006년 9월 26일이라고만 되어 있었다. 김기춘은 이를 보고 쾌재를 불렀고 김기춘은 자신은 2006년 9월 26일 독일 벨기에 박근혜 유럽 순방을 수행 했는데 물리적으로 2006년 9월 26일에는 국내에 있지도 않았으니 성완종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빠져 나가는 알리바이를 만.. 더보기
김연아 피겨에 감동과 혼이 없다? 김연아의 눈물을 폄하하지 말라 김연아는 러시아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은메달을 따고 귀국했다. 그런데, 귀국하기가 무섭게 김연아를 못잡아 먹어서 난리인 기사들이 등장하고 있다. 대표적인 언론중에 경향신문의 스포츠를 담당하는 스포츠칸 류형열이다. 류형열은 금메달만 보면 묻지도 않고 따지지도 않고 감동의 물결이 넘쳐흐르는 모양이다. 류형열 이 친구에게 금메달이 아니면 감동도 없고, 교감도 없고, 단지 의무감으로 스케이팅을 타는 것처럼 느끼나 보다, 이런 기자들 속에서 김연아가 살아왔다는 것에 참으로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겠고, 김연아가 얼마나 부담감을 느꼈을까를 생각하니 눈물이 날 정도다. 류형열은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김연아가 은메달을 따자 "2010년 세계선수권 대회에 이어서 또한번의 은메달에 머물고 만다"라고 이야기를 한다. “은메달에 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