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사편찬위원회

계백, 황제국 백제 당나라에 태자, 황후 책봉교서 받는다? 총체적 부실 계백 에서 은고(송지효)가 황후에 오른다. 은고는 황후책봉을 받기 위해서 당나라의 교서를 받아야 하지만, 받지 못하자 신라의 김춘추를 통해서 당나라의 교서를 받아낸다. 부여효의 태자 책봉을 받기 위해서 신라 김춘추와 김유신과 연계해서 백제의 정보를 팔아넘기려 한다. 계백이 신라를 치기 위해서 도비천성에 웅거하여 신라를 치기위한 계략을 꾸민다. 하지만, 은고는 계략을 빼내 임자를 통해서 신라에 팔아 넘긴다. 이로 인해서 에서 백전백승, 전쟁의 신인 계백이 처음 패전을 한다. 김유신 열전에는 임자를 백제의 좌평이라 했으며 임자가 김유신에게 백제의 정보를 빼내 팔아 넘긴다. 임자가 백제의 정보를 팔아넘긴 이유는, 김유신이 신라 부산현령이였던 임자의 노비 조미갑(조미압)을 통해서 신라가 망하면 임자에게 의지하고, 백.. 더보기
계백, 의자왕 서자만 41명인 정자왕, 백제 비운의 마지막 태자 부여융 양자? 사실은 의 처음은 창대하게 시작하였지만, 끝은 용두사미로 끝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는 대부분 대한민국 사극의 한계점이다. 처음에 물량공세를 하고 사전제작으로 시청자의 눈을 현혹하지만, 초반 몇편을 제외하면 실시간 시나리오에 생중계 사극을 만들어낸다. 그러니 자료조사는 등한시 되고, 제작비의 고갈로 전쟁신은 20명도 안 되는 엑스트라를 동원하거나 후반부로 가면 말로 때우기 일수다. 도 여타 사극의 범주에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현대 사극의 주류는 여성주의 사극을 표방한다. 여성 시청자를 끌어들이지 못하는 사극은 시청률에서 고생할 뿐만 아니라 여론을 주도하는 예능이나 드라마에서 이슈화 될 수가 없다. 은 최근 사극 드라마 트랜드에 따라 무왕과 사택비 무진의 3각관계를 핵심으로, 대를 이어 의자왕과 계백 그리고 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