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포

김연아, 안현수 대회상금 30%, 빙상연맹 지원하고 얼마나 찬밥대우 받았을까? 2011년 4월 24일부터 열리는 러시아 모스크바 피겨세계선수권대회 참가차 김연아와 곽민정, 김민석이 4월 20일 출국한다. 이보다 뒤늦게 안현수도 러시아 빙상연맹의 요청으로 유학과 선수생활을 겸해서 출국한다. 안현수가 빨리 러시아로 출국하는 이유는 김연아, 곽민정, 김민석이 출전하는 피겨세계선수권 대회를 관람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고 한다. 안현수는 2008년 2월 태릉선수촌 태릉실내빙상장에서 대표팀 훈련과정에서 펜스에 붙이여 왼쪽 무릎 쓸개골이 골절되는 부상을 당했다. 하지만, 빙상연맹은 선수가 부상이나 재해를 당했을 때를 대비해서 만들어 놓은 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금을 집행하지 않았다. 빙상복지기금에 대해서 자세히 알고 싶다면 http://www.skating.or.kr/intro/data/620... 더보기
김연아 대단한 귀국 환영인사 받다. 하지만, 김연아 부메랑은 진리 부제: 김연아의 상처와 김연아 부메랑은 진리 김연아가 세계선수권이 취소된후 8개월 만에 조기 귀국하자 대한민국 언론들은 귀국인사로 김연아 전 소속사에 9억 달라고 했다거나 누구도 요구하지 않고,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 김연아 거리를 만들려다 취소한 이유를 김연아 때문이라는 대단한 환영인사를 하였다. 이들이 얼마나 김연아 귀국을 바라고 있었는 알수 있는 대목이 아닐수 없다. 일본 세계선수권이 취소되지 않았다면 어쩔뻔 했을까하는 생각도 있다. 김연아가 액댐을 했다고 받아들이기에는 무리가 있었다. 그 와중에 IB스포츠와 군포 시의회 송정렬의원과 수리고 김용길 교장은 백미였다. 김연아는 초등학교 때부터 이미 한국 피겨계를 이끌어가는 선두주자였다 김연아는 2006년 군포 도장 중학교를 졸업하고 군포 수리고에 진학.. 더보기
김연아 참가 세계선수권, 불필요한 국제빙상경기장 누굴 위해 요구할까? 부제: 국제빙상경기장 없어서 한국에서 세계선수권 할 수 없을까? 2011년 3월 21일부터 일본 도쿄 요요기 경기장에서 벌어지는 세계 피겨선수권 대회가 일본 동북부 지역의 지진과 쓰나미,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의 폭발로 인해 방사능유출 우려감으로 취소 되었다. 또한, 2011년 4월에 열리는 일본 팀트로피 대회도 취소되었다. 그래서 세계선수권 대회가 언제, 어디서 열릴것인가 아니면 대회 자체가 취소 되는가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다. 한국의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위원회는 ISU가 개최를 요구한다면 강릉실내체육관 빙상장에서 충분히 가능하다고 선언한 상태에 있다. 물론, 추후 발을 빼버릴수 밖에 없었지만 말이다. 그런데 과연 한국에서 열릴수가 있을까? 결론부터 말을 하면 한국에서 세계선수권 대회는 개최가 불가능하다.. 더보기
김연아 도촬 방기후 피겨선수권 경기중 숏트랙대표선수 홀리건 만들어 세계 웃음거리된 빙상연맹 2011년 1월 13일(수)~1월16일(일)까지 제65회 전국남녀 피겨 스케이팅 종합선수권 대회가 서울 태릉 선수촌 실내빙상장에서 벌어진다. 2011년 피겨종합선수권 대회는 노비스, 주니어, 시니어로 구분 되어 있다. 한국에서 노비스, 주니어, 시니어는 일반적으로 ISU의 14세 미만, 16세, 20세를 기준의 선수들이 참여하지 않고 특별히 규정된 급수에 의해서 결정된다. 노비스는 3,4급이 참가를 하여 나이가 14세가 넘고 20세가 되더라도 참가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주니어는 5,6급이 참가를 하고, 시니어는 7,8급에 해당하는 선수들이 참가를 한다. 단지, 나이를 제외한 노비스나 주니어, 시니어의 규정은 ISU가 규정한 프로그램 구성요소를 따른다. 2010년 64회에 여자의 경우 노비스 26명, 주.. 더보기
김연아 빠진 아사다마오 오서 조합 피겨 흥행위해 나쁜건 아니다. 다만.. 최근 미국 시카코 트리뷴의 필립 허쉬가 2010년 그랑프리 시리즈 (GPS) 1차 일본 나가노 NHK 트로피 결과에 대해서 한마디를 했다. 아사다마오를 오서가 맡아서 해보는 것은 어떨까? 지금 망가진 것보다는 낫거나 그렇지 않거나 하지 않겠냐고 오서에게는 손해볼것도 없다는 뉘앙스의 기사였다. 2010년 동계 올림픽이 끝나고 김연아의 진로가 확정되지 않는 상황이었고, 대다수는 역대 금메달리스트의 전례에 따라 은퇴하지 않을까하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그런 와중에 한국의 언론들은 김연아의 금메달을 축하하기보다는 김연아의 은퇴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웠고, 기사회견마다 쫓아다니면서 는 고장난 녹음기처럼 무한반복 질문공세를 퍼부었다. 이 때 김연아는 일단 휴식기를 가지고 생각해보겠다는 답변만을 할 수밖에 없었다. 한마.. 더보기
김연아 빙상장 600평 서울 군포 백지화 의지 문제일뿐 시간과 돈 문제 아니다 패럴림픽에서 컬링의 종주국이나 다름없는 캐나다는 컬링장만 3천명당 1개가 있다고 한다. 한국은 2010년 캐나다 밴쿠버 패럴림픽에서 세계최강 캐나다를 맞이하여 은메달을 따는 쾌거를 이뤘다. 하지만, 한국 컬링 대표팀은 컬링장이 없어서 쇼트랙선수들과 피겨선수들 틈에서 빈 시간을 내서 훈련을 할 수 밖에 없었다. 그 마저도 빈 시간이 없어서 장애인종합 훈련원 수영장을 빌려 물을 빼고, 6,000만원을 들여 냉각장치를 설치한 후 연습하였다고 한다. 한국이 동계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는게 신기할 정도로 대한민국은 겨울 스포츠가 열약하다고 할수 있다. 경북 의성군은 인구가 6만 명에 지나지 않는다. 군포시는 30만명, 서울 노원구는 60만명에 이른다. 그런데 인구 6만도 되지 않는 의성군은 컬링장을 만들어 국내 컬링.. 더보기
'선덕여왕' 10화랑 병역비리 근본적 해결책 제시 손석희가 하차하는 에서 '군가산점 논란'을 주제로 토론하였다. '병역비리 척결의 하나로 군가산점을 주겠다'는 국방부의 아동틱한 발상에 대한 토론이였다. 전원책을 비롯해서 "군가산점을 주면 병역비리가 척결되는 것이 아니다"라는 생각에 적극 동의한다. 군역은 의무사항이다. 하지만 군역은 역대로 가고 싶은 사람이 별로 없다. 물론, 개중에는 군에 가고자 하는 사람들이 있다. 군이야기만 나오면 신검을 같이 받던 어떤 한 사람이 떠 오른다. 그 사람은 신검을 받을때 키를 조작 하였다. 감독관에 걸려서 재대로 키를 잴 수 밖에 없었고, 몇 센티 차이로 국방의 의무를 질수가 없었다. 발꿈치를 드는 대신에 이 사람은 엉거주춤하게 거북이 목이 들어 가듯이 키를 재었다. 그는 일반인들과 다르게 진정 군대에 가고 싶어한 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