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상중

징비록 이순신 기대없었지만 징비록 이순신 역대 최악 이순신 이유는 - 징비록 유성룡 당대 비난 받은 이유는 징비록 이순신 기대없었지만 징비록 이순신 역대 최악 이순신 이유 - 징비록 유성룡 당대 비난 받은 이유는 징비록 임진강 전투에서 신각이 일본군 선봉대를 기습공격으로 이겼지만, 신각은 상관의 명령불복종 누명을 쓰고 선조가 참형을 하라는 명령을 냈지만, 잘못된 보고라는 사실을 알고 뒤늦게 재차 참형을 하지 말라는 명령을 내린다. 하지만, 신각은 이미 죽은 후였다. 그래서 임진왜란 첫 승전을 한 승장 신각이 죽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되었다. 선조 시기 무수히 많은 의병들이 나타나서 왜군과 싸움에 임했지만, 싸움이 끝나고 나서 살아 남은 의병장이 얼마 없을 정도였다. 선조 시기나 일제 시기 수 많은 광복군과 독립운동가들이 있었지만, 광복 이후 이들의 지위는 극히 미천했고 그 후손들은 멸문에 이를 만큼 박살이 .. 더보기
징비록 이순신 김석훈 조각배 시청자 조롱? 징비록 이순신 한계 너무했다, 징비록 승장 신각 참한 선조 실책 일어난 이유는 징비록 이순신 김석훈 시청자 조롱? 징비록 이순신 한계 너무했다 부제) 징비록 임진왜란 첫 승장 신각 참한 선조 실책 왜 일어 났을까? 징비록에서 이순신이 본격 등장했다. 징비록에서 이순신은 말도 많고 탈도 많아서 이순신 배역에 대해서 논란이 있었고 징비록 이순신 목소리에 대해서도 불멸의 이순신의 김명민이다 아니다 논쟁까지 있었다. 징비록 이순신 김석훈이 등장하고 기대했던 옥포 해전은 너무나 단순하게 끝나고 말아 시청자를 허탈하게 만들어 버렸다. 징비록 이순신은 그만큼 임진왜란 시기 이순신이 차지하는 비중이 남달랐고 이순신의 임진왜란이라고 할 만큼 이순신을 빼고는 이야기가 안된다고 생각한 것이다. 사실 징비록은 류성룡(유성룡)의 난중일기가 아닌 임진왜란 끝난 후 류성룡이 쓴 임진왜란 참회록이라고 할 수 .. 더보기
징비록 이순신 김석훈 류성룡 선조 캐릭터 힘 징비록 이순신 김석훈 하기 나름 하지만, 징비록 이순신 김석훈 류성룡 선조 캐릭터 힘 징비록 이순신 김석훈 하기 나름 하지만 징비록 이순신에 대해서 논란이 있었고 고대하던 징비록 이순신 김석훈 등장이 이슈화 되고 있다 징비록 마지막 10초에 이순신 김석훈을 등장시킨 징비록 제작진 언플는 나쁘지 않았고 파괴력 있었다. 류성룡의 징비록이냐 이순신의 난중일기냐는 실패한 역사를 보고 싶지 않은 시청자들의 당연한 욕구일 수 있다. 이제 본젹적으로 징비록에서 이순신이 등장하므로서 이순신 캐릭터에 대한 논쟁이 심해질 것 같다. 글쓴이의 경우 배우캐릭보다는 연출과 작가가 극을 어떻게 이끌고 있는가에 관심이 있고 사극의 경우는 작가가 얼마나 고증에 충실했는가? 역사적 사실과 팩트에 충실했는가를 주 시청포인트로 본다 그래서 이순신이 누가되었던 상관하지 않는다. .. 더보기
추적자, 강동윤 몰락? 진정한 승리자는 강동윤, 작가가 존경스럽다 추적자가 끝났다. 추적자를 보고 남는 것이 있었을까? 현실과 괴리감인가? 아니면 현실의 반영인가? 추적자를 보는 사람들은 최후의 심판을 받은 강동윤에게 희열을 얻었을지 모른다. 더불어 백홍석이 죄를 지었지만 과한 처벌이라고 불쌍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을 지도 모른다. 백홍석의 입장에서 보면 복수를 하였으니 여한이 없다고 할수도 있다. 더불어 강동윤의 죄악을 투표로 심판한 국민들이 현실과는 다르지만, 권선징악에 해피앤딩이라고 말할지도 모른다. 작가는 서회장의 입을 통해서 4.19의거(혁명)이 있을때는 민주주의를 외치다가, 헌정질서를 파괴하고 민주공화국을 붕괴시킨 군사반란 5.16군사쿠데타에서는 다른 소리를 했다고 국민은 그때 마다 다르다고 이야기를 하면서 국민은 믿을게 못된다는 암시를 준다. 경제를 살린.. 더보기
추적자, 현실과 다른 김빠진 맥주같은 환타지 추적자가 예상한 결말이 아닌 평범한 결말이 났다. 글쓴이(갓쉰동)은 추적자의 결말은 최소한 대선 개표에서 엎치락뒤치락하는 득표율경쟁으로 끝날것 같다는 생각이었다. 왜냐하면 추적자 작가는 그동안 악인이 악인답게 승리하는 모습을 보여주었고, 백홍석(손현주)나 류승수의 수를 이겨내는 반전의 연속이였기 때문에 최소한 너무나 뻔한 식상한 권선징악적인 결말이 아닌 현실을 반영한 현실비판일 것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추적자는 그동안 여타 드라마와는 다르다는 생각에서 어쩔 수 없는 한계를 넘지 못한 미완의 드라마가 되지 않았나 하는 아쉬움이 있다. 물론, 이는 극히 개인적인 생각일 뿐이다. 추적자에서 백홍석(손현주)는 현란한 미사어구에 속아 강동윤(김상중)에게 딸의 저금통까지 긁어 정치자금으로 제공하고,.. 더보기
추적자, 허망한 최대반전은 손현주 복수하는 통속적인 권선징악 추적자는 이제 스페셜을 포함 마지막 2회를 남겨두고 있다. 추적자의 작가가 어떠한 결말을 낼지 바라보는 것도 재미가 있을 것이다. 통속적인 권선징악의 시청자를 만족시켜주는 대리만족의 해피앤딩이 될지도 모른다. 추적자는 정치현실을 극화한 드라마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물론, 지난 정치과정을 떠올리게 하는 장면이 무수히 많이 있고, 추적자의 밑바닥에 흐르는 정치혐오증도 느낄수가 있다. 더불어 대통령 선거 당일 날 투표도 하지 않고 정치혐오증을 극명하게 느낄만한 장면이 나온다. 투표시작 8시간이 경과한 오후 2시가 다 되어 가는데 투표율은 28%대에 지나지 않는다. 강동윤(김상중)은 출구조사에서 68~70%대의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그리고 몰래카메라가 공개되고 나서도 갈팡질팡하는 대중과 후속 투표율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