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

추적자, 현실과 다른 김빠진 맥주같은 환타지 추적자가 예상한 결말이 아닌 평범한 결말이 났다. 글쓴이(갓쉰동)은 추적자의 결말은 최소한 대선 개표에서 엎치락뒤치락하는 득표율경쟁으로 끝날것 같다는 생각이었다. 왜냐하면 추적자 작가는 그동안 악인이 악인답게 승리하는 모습을 보여주었고, 백홍석(손현주)나 류승수의 수를 이겨내는 반전의 연속이였기 때문에 최소한 너무나 뻔한 식상한 권선징악적인 결말이 아닌 현실을 반영한 현실비판일 것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추적자는 그동안 여타 드라마와는 다르다는 생각에서 어쩔 수 없는 한계를 넘지 못한 미완의 드라마가 되지 않았나 하는 아쉬움이 있다. 물론, 이는 극히 개인적인 생각일 뿐이다. 추적자에서 백홍석(손현주)는 현란한 미사어구에 속아 강동윤(김상중)에게 딸의 저금통까지 긁어 정치자금으로 제공하고,.. 더보기
여론조사는 믿음의 영역이 아니다. "여론조사 믿을 수 없다."라는 말이 횡횡하고 있다. 특히, 문국현 후보 지지층이나 노무현을 지지하는 사람들 중에서 특히 를 믿지 못하겠다는 말들을 하고 있다. 최근에 이 낮아서 ?지 못하겠다는 말들을 한다. 과연 여론조사 믿을 수 없을까? 여론조사를 믿을수 없다는 사람들은 (전국민 대상으로 조사)를 하더라고 믿을수 없다고 해야한다. 전국민을 대상으로 조사한다고 해서 여론조사 믿을수 없다는 사람들이 인정을 할까? 전국민을 대상으로 를 한다고 해도 를 믿을수 없다고 할것이다. 이들은 믿을수 없는 이유를 과 연관된 사람들을 대상으로 믿을수 없는 근거를 댈것이다. 내가 아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던데 왜? 그럴까? 믿을수 없다. 이 30% 미만이면 여론조사는 공표하는 것이 아니다. 미국이나 선진국들은 공표하지 않.. 더보기
우려스러운 남북정상회담 연기 북의 수해로 인해서 8월 28일 부터 3일간 계획된 남북정상회담을 10월 (2일~4일)초로 연기될것이라고 한다. 북한에서 수해가 나서 시급한 수해복구가 중요하다고 한다. 10월로 연기요청을 청와대가 받아들였는지는 아직 모른다.. 그래서 확정된것은 아닐것 같다. 연기 요청 사항을 받아들이는 것이 일반적인 일이니 연기 될것이다. 하지만 북한이 수해 때문에 연기요청은 남북관계 뿐만아니라 전세계에 자신의 주체국가로써의 강성대국이 아님을 대내.외 만방에 공표한 것과 같다. 수해가 나더라도 남북정상회담을 하므로써 자국내의 인민들에게 수해 정도 때문에 정상회담이 연기되지 않는 보통의 일상국가임을 표하는 것이 인민들에게 더 좋은 이미지와 선전효과가 있을 것이다. 단지 수해 때문에 남북정상회담이 연기 된다면 북한 수뇌부.. 더보기
천정배 95%부족하다 VS 5%부족하다. 님들의 의견은? 천정배 5%부족하다 by 남향님 "한미 에프티에이 자체를 반대하진 않는다.! 굴욕적인협상 내용과 비 민주적인절차를 반대한다 " " 이번 피랍건 미국도 당사자다 , 탈레반과의 협상에 직접 임하라 "" 대선주자 후보군중 이렇게 올바른 인식를 가지고 주저하지 않고 발언하는 자 또 있으랴? 그런데.. 그런데... 웬지 5?%,, 모자르다 일반 대중들에게 강하게 인식되는 그런 카리스마가 부족하다는 뜻이다. 나서기 싫어하는 성격 탓일까?. 지나치게 겸손한 나머지 개인을 포장하는 일에 서툴러서 일까?. 그래도 그렇지 지지율이 너무나 빈약하지 않은가? 한나라당을 뛰쳐나온 손학규도 10% 대는 넘는데 말이다. 너무나 강직되있다. 언제봐도 표정이 굳어 있다.. 내가볼땐 이건 천정이다 고칠래야 고칠수 없는 그런 타고난 성품.. 더보기
先 개혁구심의 구축 後 대통합 요즘 ‘제3지대’라는 말이 자주 등장한다. 미래창조대통합민주신당이라는 '기차' 정당을 두고 이르는 말이다. 민주당과 열린우리당의 틀을 깨고 제3의 공간에 기득권을 버리고 크게 모이는 새로운 정당을 건설한다는 그런 뜻일게다. 하지만 '제3지대'란 말은 또다른 의미를 지닌다. '제3지대에서 방황하는 지지자'란 의미가 그것이다. 노무현을 지지했으나 이미 노빠는 아니며 민주당으로 회귀하지도 않고, 한나라당, 민노당으로도 가지 않은, 제3의 대안을 찾는 사람들을 말한다. 현재의 혼돈은 제3지대 신당에 정치인들은 결집되지만 지지자는 결집되지 않는 딜레마 때문이다. 유권자의 지지를 먹고사는 정치인들은 유권자의 뜻에 따라 제3지대 신당의 깃발을 들었다고 하지만 정작 제3지대 지지자는 더더욱 실망감과 낭패감으로 빠져든다.. 더보기
여론조사, PK 후보론.. 김혁규를 띄우려하는가? 여론조사라는 것은 믿기 싫으면 절대로 믿기 어려운것이 여론조사이다. 그래서 여론조사를 철저히 추세만을 살피는 것이 좋다. P&C가 분석한 여론조사는 7월 11일자(수) TNS의 여론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TNS의 조사자료를 볼때 주의해서 봐야하는 항목이 있다. 분석표분수 중에서 특별히 추가된 표본이 있는데 부산/울산/경남을 666명을 추가 조사했다는 것이다. 또한가지는 여론조사의뢰기관이 없다는 특징이 있다. TNS가 자체여론 조사를 했는지는 알길이 없다. 찾아보기 귀찮당. ㅠㅠ..이 게으름.. 추측컨데 P&C정책개발원에서 한것으로 추측된다. 분석내용중에서 의도가 들어나고 있다. PK지역내에서 지지도를 보면 전국지지도와 다르게 특별히 유별난 후보가 있다. 이해찬도 아니고 김혁규이다. 김혁규의 이미지는 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