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삶

 
신라에 모란이 들어온 시기?

덕만의 예지력(도솔천)과 지혜(모란,영묘사 옥문지)를 알 수 있는 3가지의 사건중 첫번째에 해당하는 향기 없는 모란 사건은 언제 일어난 것일까?  일단, 삼국유사와 삼국사기에서 그 시기를 가늠할 수 있는 요소가 있다.

첫째는, 당(唐)나라 태종(太宗)이 붉은빛·자줏빛·흰빛의 세 가지 빛으로 그린 모란[牧丹]과 그 씨 서 되[升]를 보내 온 일이 있었다.  왕은 그림의 꽃을 보더니 말하기를, "이 꽃은 필경 향기가 없을 것이다"하고 씨를 뜰에 심도록 했다.
 거기에서 꽃이 피어 떨어질 때까지 과연 왕의 말과 같았다. - 삼국유사 선덕왕(善德王)의 지기삼사(知幾三事)


선덕왕(善德王)이 왕위에 올랐다. 이름은 덕만(德曼)이고 진평왕의 맏딸이다. 어머니는 김씨 마야부인(摩耶夫人)이다. 덕만은 성품이 너그럽고 어질며, 총명하고 민첩하였다. 왕이 죽고 아들이 없자 나라 사람들이 덕만을 왕으로 세우고 성조황고(聖祖皇姑)의 칭호를 올렸다. 앞 임금 때 당나라에서 가져온 모란꽃 그림과 꽃씨를 덕만에게 보였더니, 덕만이 말하였다. “이 꽃은 비록 매우 아름답기는 하나 틀림없이 향기가 없을 것입니다.” 왕이 웃으며 말하기를 “네가 그것을 어찌 아느냐?” 하니, [덕만이] 대답하였다.

꽃을 그렸으나 나비가 없는 까닭에 그것을 알았습니다. 무릇 여자가 뛰어나게 아름다우면 남자들이 따르고, 꽃에 향기가 있으면 벌과 나비가 따르기 마련입니다. 이 꽃은 무척 아름다운데도 그림에 벌과 나비가 없으니, 이는 향기가 없는 꽃임에 틀림없습니다.

그것을 심으니 과연 말한 바와 같았으니, 미리 알아보는 식견이 이와 같았다. - 삼국사기 선덕왕 원년(632년)

위의 사실로 미루어 시기적으로 당태종(이세민)이 당의 황제에 있을때이고, 덕만이 왕위를 잇기전이 되어야한다. 그렇다면 중첩된 진평왕, 당태종시기의 축약해 보면 모란이 신라에 전파된 시기 알 수 있지 않을까?  

당태종은 626년 가을이후 실질적인 황제로 활동을 한다. 진평왕은 632년 정월에 죽고, 덕만이 632년 정월에 왕위를 잇는다. 그렇다면 627년부터 631년 사이의 일이 된다. 이시기에 신라와 당의 왕실간 교섭기사를 뽑아 본다면 다음과 같다. 
 
당 태종과 신라 진평왕 시기 사절단 목록  - 삼국사기

48년(626) 가을 7월에 당나라에 사신을 보내 조공하였다. 당 고조가 주자사(朱子奢)를 보내와, 조칙으로 고구려와 서로 화친하도록 타일렀다.

49년(627) 여름 6월에 당나라에 사신을 보내 조공하였다, 겨울 11월에 당나라에 사신을 보내 조공하였다. 

51년(629) 9월에 당나라에 사신을 보내 조공하였다.


53년(631) 가을 7월에 당나라에 사신을 보내 미녀 두 사람을 바치니, 위징(魏徵)이 받는 것은 옳지 않다고 하자 황제가 기뻐하며 말하였다.

54년(632) 봄 정월에 왕이 죽었다. 시호를 진평(眞平)이라 하고 한지(漢只)에 장사지냈다. 당 태종이 조칙을 내려 광록대부(光祿大夫)를 추증하고 부의(賻儀)로 200단(段)을 주었다.<고기(古記)에 이르기를 『정관(貞觀) 6년(632) 임진 정월에 죽었다.』고 하였다. 그러나 신당서(新唐書)와 자치통감(資治通鑑)에는 모두 『정관 5년(631) 신묘에 신라 왕 진평이 죽었다.』고 하였으니, 어찌하여 그것이 잘못되었을까?

하지만, 선덕여왕(덕만)의 지기삼사중 첫번째이야기는 당태종때(626년이후)의 일이라고 한다. 하지만 626년 당나라에 사신을 보낸때는 가을 7월이니 이때는 아직 이세민(태종)이 왕위를 잇기 전이다. 그렇다면 실제 당 태종(이세민)의 치세 이후가 되어야 하니, 627년, 629년, 631년, 632년 중 하나가 되어야 한다.

그런데, 삼국사기에 의하면 진평왕은 632년 정월(1월)에 죽었으므로  덕만의 '모란씨 서되' 사건은 627년, 629년, 631년 중으로 줄어들게 된다.

모란의 특성

한가지 더 고려해야 할 것은 모란이 가지고 있는 특성이다.

모란꽃은 5월~6월에 10여일 동안 피었다가 9~10월에 열매를 맺는다.
모란씨를 심어 발아하는 데는 약 2년이 걸린다. - 브리태니커백과 모란

진평왕이 모란씨를 심어 2년동안 땅속에서 발아과정을 지나 꽃을 보는데, 2년이 걸리므로, 632년 1월 죽은 진평왕이 살아생전 모란꽃을 보기는 요원하게 된다. 그러니 629년 9월과 631년 7월 당으로 간 사신단은 후보군에서 탈락하게 된다. 

그렇다면 남는 해는 627년 7월과 11월 뿐이다. 이해에는 이례적으로 2번의 사신단이 당나라에 간다. 당의 정치적 격변기이고 이세민이 연호를 <정관>으로 바뀐 해이니, 사신단이 2번 간것으로 추측된다.

모란과 새 화조도

 

'꽃중의왕'(화중왕)으로 불리는 모란이 신라에 들어온 때는 진평왕 49년 인 627년 여름 7월, 11월에 당나라에 보낸 사신을 통해서 이다. 그렇다면 이들 중 누가 모란씨와 모란그림을 가지고 신라에 들어 왔을까? 

모란이 신라에 들어온 때는 627년 진평왕 49년 11월
 
모란꽃이 피고 열매를 맺는 시기가 9~10월이니 모란씨를 얻는 10월 이후가 되어야 한다. 그렇다면 모란씨가 들어온 때는   627년 11월 사신단에 의해서다.


우리는 막연히 덕만이 당나라에서 받는 모란 그림을 보고, 모란이 향기가 없다는 말만 하고, 덕만의 지혜에 감복하기만 하였지 모란이 실제 언제 들여 왔는지를 알지 못했다.

이글을 본 사람이라면 모란씨 서되가 들어온 시기는 이제 정확히 627년 11월  당나라에 간 사신단을 통해서 당나라 태종(이세민)이 보내온 것이라고 말할 수 있게 되었다.

향기없는 모란은 덕만의 자격지심

모란씨에 사건에 대해서 덕만이 죽기전 한 말이 의미 심장하다.

왕이 죽기 전에 여러 신하들이 왕에게 아뢰었다.  "어떻게 해서 모란꽃에 향기가 없고, 개구리 우는 것으로 변이 있다는 것을 아셨습니까."  왕이 대답했다.  "꽃을 그렸는데 나비가 없으므로 그 향기가 없는 것을 알 수가 있었다.  이것은 당나라 임금이 나에게 짝이 없는 것을 희롱한 것이다. - 삼국유사 선덕왕 지기삼사

덕만은 자신을 희롱한 것이라고 하지만, 이세민의 입장에서는 당의 상징꽃인 모란을 신라에 전파하는 목적도 있었고, 또다른 이유가 있다면, 진평왕에게 대를 이를 남자가 없음을 비유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덕만은 죽기전 자신를 "짝이 없는 것을 희롱했다"고 생각한다.

설마 이세민이 신라에만 모란을 주었겠는가? 627년이면 이세민의 당 황제 등극 축하사절단의 성격을 가지고 있는데, 각국 사신단에 골고루 주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 않을까 한다. 당 이세민은 각국 왕실의 부귀와 번창함을 위해서 묻지도 않고, 따지지도 않고 주었지만, 받을 당시에는 그저 나비와 벌이 없음으로 향기가 없다는 말을 하였지만 왕위를 잇고 죽을때 까지 후사를 보지 못한 석녀(?)인 덕만의 자격지심이 발동한 발언이지 않을까한다. 


추천 많이 해주실거죠?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청월 2009.07.24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단한 추론입니다..
    선덕여왕 재미나게 보고 있는데
    님의 글 을 읽는 것도 정말 재미납니다..
    단순한 추측이 아닌
    여러 역사적 사실을 비교하여 이해를 돕게해주셔서 감사하게 글 읽고 갑니다.

  3. cervantes 2009.07.26 0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상당히 흥미로운 글입니다. 특히나, "향기없는 모란은 덕만의 자격지심"이라는 것은 매우 재미있는 추론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4. 역사맨 2009.07.28 0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너무 잘보고 있습니다
    대단하십니다.
    직접 분석하시는건가여?

  5. 비너스의 꿈 2009.08.11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에다 댓글 다는 건가요? 첨 달아 보네요.
    이렇게 긴 글을 이렇게 자주 쓰신다는 것은 .......혹시 직업이 작가세요?
    작가가 아니면 신문기자나? 편집자? 모 나름대로 생각 해 보았습니다.

  6. 김영훈 2010.04.26 1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모았습니다.그런데 선덕왕 즉위 후,그러니깐 선덕여왕이 즉위하고 한 후에 당에서 등온 것은 아닐가요.왜냐하면 모란이 들어온 연대를 추측한 것이 신라에서 당에게 사신 보낸 것으로 추측했다면 선덕왕 즉위 후에는,거의 해마다 당으로 사신을 보내는 것으로 삼국사기에는 나와 있더군요.부탁합니다.

  7. Favicon of http://www.balloonking.co.uk BlogIcon balloons 2011.12.19 0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당신의 블로그의 모든 정보로 거의 흥분한다. 나는 진짜로 이 중대한 웹사이트를 즐기고 당신의 포스트는 진짜로 굉장했다. 이것은 이 사정에 관하여 알고 싶으면 누군가를 위한 제일 블로그이다. 이 전부 공유를 위한 감사합니다 중요한 정보.

  8. Favicon of http://greenstarenergysaver.com BlogIcon 인형 2012.01.03 05: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웃는 낯에 침 뱉으랴

  9. Favicon of http://bestperfumeinfo.com BlogIcon 고명진 2012.01.07 0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콩 심은데 콩나고, 팥 심은데 팥난다.

  10. Favicon of http://games-google.pennsylvaniabass.com BlogIcon 매디슨 2012.04.04 0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 내버려 두십시오.

  11. Favicon of http://groupie.in-the-band.net BlogIcon 소피 2012.04.06 0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습니다, 그것을 사겠습니다

  12. Favicon of http://unhappy.is-a-geek.org BlogIcon 한나 2012.05.09 0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습니다, 그것을 사겠습니다

  13. Favicon of http://lemon.dyndns.ws BlogIcon 클레어 2012.05.11 0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습니다, 그것을 사겠습니다

  14. Favicon of http://www.toeshoesvibram.com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5 1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불당 사건으로 세종은 후일 “늙어서 망년이 들었다”라는 말을 들어야 했다
    http://www.toeshoesvibram.com/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so-c-1.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flow-c-2.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jaya-c-3.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bikila-c-4.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speed-c-5.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sprint-c-6.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classic-c-7.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bikila-ls-c-8.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so-trek-c-9.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treksport-c-10.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omodosport-c-11.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omodosport-ls-c-12.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men-five-fingers-c-14.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women-five-fingers-c-13.html

  15. Favicon of http://www.bestvibramshoes.com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7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든님 말씀이 맞아요. 어떻게 알았냐는 거지요.. 저의 질문은.. 그래서 제가 보종은 설원랑을 닮아서 너무나 눈설미가 있는건가라고 반문을 하잖아요.. 글의 행간은..

  16. Favicon of http://www.pussy-dreams.com/ BlogIcon visit website 2012.07.14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징이라기 보다는 광개토대왕의 상징이었지요. 중국에서는 장수들의 깃

  17. Favicon of http://rocville.com/ BlogIcon Gennie 2012.09.29 1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국사기 곳곳엔 우물에서 용이 하늘로 올랐다는 기사를 종종 발견하게 된다. 우물과 용과 북두는 하나의 상징처럼 느

  18. Favicon of http://macyslessor.tumblr.com/post/21717614645/ BlogIcon fema survival meals 2012.11.01 1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진짜로 무언가일 이 화제를 나가 나를 생각하는 결코 이해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당신 발표

  19. Favicon of http://funtobeacbcsparkie.typepad.com/my_weblog/2007/05/rent_a_pet.html BlogIcon portable dog fences 2012.11.08 1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로 무언가일 이 화제를 나가 나를 생각하는 결코 이해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20. Favicon of http://www.bgsot.com/?p=30 BlogIcon container storage homes 2012.12.10 1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확히 반박할려면 위처럼 일본의 수입조건과 한국의 수입조건이 다르다는 가장 일반론적인 이야기를 하여야 한다.또한, 확율론적으로도 반론을 제기한것도 극히 위함한 발상이고 어처구니 없기는 마찬가지다.

  21. Favicon of http://therapydogrescue.com/program/interesting/college-dogs/four-legged-resid.. BlogIcon outdoor dog fencing 2012.12.25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다면 중첩된 진평왕, 당태종시기의 축약해 보면 모란이 신라에 전파된 시기 알 수 있지 않을까?

선덕여왕에 관한 설화에는 많이 알려진 향기없는 모란그림과 모란씨(화랑세기는 재미있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이는 별도로 포스팅할 예정이다), 옥문지로 백제군을 알아낸 예지, 자신의 죽음을 예언한 도솔천 등 지기3사가 있다. 그런데 삼국유사에는 정확히 어느때인지는 알 수 없지만 선덕여왕때인듯한 지귀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혜공법사가 영묘사에 불이 날것을 예언하고 영묘사 사찰내에 몇군데를 정하여 새끼줄을 3일 동안 매어 두도록 하였다. 3일후 지귀의 사건이 일어나 영묘사와 많은 민가에 피해를 주게 되었는데, 새끼줄을 매어둔 곳만 소실되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또 어느날은 풀로 새끼를 꼬아 가지고 영묘사(靈廟寺)에 들어가서 금당(金堂)과 좌우에 있는 경루(經樓)와 남문(南門)의 낭무(廊무)를 묶어 놓고 강사(剛司)에게 말했다.  "이 새끼를 3일 후에 풀도록 하라."  강사가 이상히 여겨 그 말에 좇으니, 과연 3일 만에 선덕왕(宣德王)이 행차하여 절에 왔는데, 지귀(志鬼)의 심화(心火)가 나와서 그 탑을 불태웠지만 오직 새끼로 맨 곳만은 화재를 면할 수 있었다.   - 삼국유사 이혜동진


여기서 지귀에 관한 작은 일화가 나온다. 그런데, 지귀설화(심화요탑)는 삼국유사에는 나오지 않고,  심화요탑(마음의 불이 탑을 태우다)로 <수이전>을 인용해 <대동운부군옥>에 실려 있다. 

지귀설화(심화요탑)의 개괄적인 내용은 지귀라는 사내가 있었는데 선덕여왕을 사모하다 상사병(일병 화병)이 들었다. 선덕여왕이 영묘사에 납신다는 정보를 듣고, 여왕을 보러 갔다. 먼 발치에서 본 선덕여왕은 너무나 아름다웠다. 하지만, 관인들로 인해  더이상 가까이 갈수 없었는데, 소란스런 소리를 듣고 선덕여왕이 지귀를 자신의 행렬에 따르도록 허락하고, 영묘사 참배를 마칠때까지 기다리도록 하였다. 하지만 지귀는 지쳐 잠이 들었다, 늦게 나온 선덕여왕은 잠든 지귀를 깨우지 않고 조용히 가슴위에 자신의 신물인 팔찌를 올려두고 잠을 자는 지귀를 두고 귀궁하였다. 뒤늦게 눈을 뜬 지귀는 선덕여왕의 배려에 벅찬 감동이 마음불(심화)이되어 몸으로까지 번지는 현상이 발생한것이다. 그 불이 영묘사 경내와 마을을 불태우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삼국유사는 단지, 지귀의 소신된 사건을 예측한 혜통의 법력이 대단하다는 후일담을 기록한것이다. (지귀가 사실이라면, 선덕여왕이 왕일때 인지, 공주시기인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이후 포스팅 예정)

자연발화현상을 다룬 태국영화 중 일부


삼국유사에 지귀설화(심화요탑)을 기록하지 않은 이유는 일연이 삼국유사를 쓸때 이미 널리 알려진 이야기이기 때문일것이다. 또는, 승려인 일연이 지귀설화와 유사한 불교 서적인 <대지도론>에 나온 <술파가>이야기를 이미 읽었을 수도 있어서 기록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 

'유사'란 당시 고려시기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역사가 아닌 이설 이나, 삼국사기가 빼먹은 역사를 기록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삼국사기를 반박하는 듯한 내용으로 채워져 있다. 예를 들면,  삼국사기에 선덕여왕은 장녀로 기록하고 있지만, 삼국유사는 차녀라고 기록하는 경우 등 이다.  진지왕은 왕위에 4년있다 죽었다고 기록하지만, 유사는 진지왕은 죽은게 아니고 폐위되었다고 기록하는 식이다.


자연발화현상을 다룬 태국영화 중 일부


<대지도론>의 '술파가'와 <수이전>의  '지귀설화(심화요탑)은 이야기 구조가 90%이상 동일하다. 많은 사람들은 대지도론이 선덕왕 이전에 신라에 수입되었기 때문에 대지도론의 '술파가' 같은 여왕시대인 선덕에 투영되어서 변형되었다고 생각한다. 글쓴이도 대지도론이 신라에 전파된 시기가 선덕여왕이전 인지는 확실치 않은 관계로 말을 할 수 없지만, 대지도론 자체가 '용수'보살의 전기를 다룬 것이다. 그러니 지귀가 술파이고, 여왕이 선덕으로 변영되었을 수 있다, 또한, 별도의 사건일 수도 있다. 아래의 <자연발화현상>을 근거로 별도의 사건일 가능성도 열어두는 것이다. 또다른 가설로는 지귀의 소신공양(자신의 몸을 태워 공양함)을 한 것이 아닐까 추측해 본다.

어찌되었던 선덕여왕이 자신을 사모한 지귀를 달래기 위해서 주문을 써서 붙히도록 하였다. 이에 다음 부터 불나는 것이 줄어들었다는 고사이다.

이 기사를 읽고 번뜻 든 생각이 지귀는 자연발화현상(SHC:Spontaneous Human Combustion)으로 사망을 한것이 아닐까? 자연발화란 원인을 알 수 없지만 인간이 스스로 불타서 죽는 현상을 말한다. 자연발화 현상은 오래전 고대부터 괴이하고, 신기한 현상으로 기록되었던 것이다.  불교의 소신공양 또한 자연발화현상을 재연하는 것이고, 불교 다비식의 화장도 자연발화현상의 재연이지 않을까 한다.

자연발화현상(SHC) 외국의 사례들..




한때, 멀더와 스컬리로 대변되는 미스터리를 다룬 X화일이 인기리에 방영된 적이 있다. 에피소드로 <인간의 자연발화현상>을 다룬적도 있었다. 

2008년 태국에서는 인간발화현상을 그린 영화도 제작되었다.

자연발화 현상이 미스테리하기는 하지만 일어나지 않는 사건이 아니다. 현재까지 자연발화현상을 과학적이고 합리적 설명한 이론이 <심지이론>인데, 양초가 한꺼번에 타지 않고 심지를 통해서 서서히 양초를 태우듯이 인간의 지방을 서서히 태우며 죽는 다는 설명이다. '지귀'나 '술파가'와 다르게 대부분의 자연발화현상으로 추측되는 사례들은 잠든사이 이거나 혼수상태에서 벌어진 일들이다.  

글쓴 성의가 괘씸해서 추천 해주실거죠? m(__)m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22 2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22 2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괴씸해서 추천 해주실거죠" 오타라서 추천합니다. ㅋㅋㅋ
    옛날에 역사선생님이 되고 싶다고 하셨지만....
    제가 공부할때는 "자연발화현상"들어 본적이 없는데 ㅎㅎㅎ
    여튼 보시는 관점이 남다릅니다.
    저도 새로운 관점에서 다시 들여다 보게되는군요.
    고맙습니다.
    편안한 밤 되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dreamlives.tistory.com BlogIcon 갓쉰동 2009.07.22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괴심하군요.. ㅠㅠ. 부끄럽다는 표현이라는군요.. 괴심은.. 정말 부끄.. (..) (.,) ( .,);;

      엑스파일과 추리를 좋아하는 것 때문인것 같습니다..ㅋㅋ

  3. 투르가일 2009.07.24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덕여왕와 지귀 관한 교과서는 이미 국어에 실려있습니다. 제 경우는 고등학생때 기억이 나는데요.
    대학생때 KBS1 역사 스폐셜 인가 선덕여왕와 지귀 관련된 거 나왔어요.
    그 당시 고등학생때는 국어 교과서로 통해 선덕여왕은 아름답다고 해서 사모하는 지귀 보고 선덕여왕의 나이 추측은 당연히 20대~30대초 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kbs1 역사 스폐셜이 당시 나이 추정은 46세 이후 왕위를 올라 지귀 관한 거 즉, 추정이 50대넘어선 얘기라고........... 보고 조금 충격받았어요. ^^ 커흥;;

    • Favicon of https://dreamlives.tistory.com BlogIcon 갓쉰동 2009.07.24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록상으론 50대인데 내용상으론 20대~30대 같지요? 저도 그것을 증명할려고 하는 여러글을 시리즈로 쓰고 있는중.. 오늘까지요..

  4. Favicon of http://www.cyworld.com/bsg081 BlogIcon 투르가일 2009.07.24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발화는 역시 고등학생 때 도서관에서 미스테리 분류 관한 비소설로 읽은 기억이 있다. 이건 과학적으론 아직까지 풀지 못하고 있었고, 인체의 은 물질로 발화 한다는 추측

    거기 책에선 실제적인 사례로 예를 들면, 차안, 건물안, 밖 상황 등 나오는데 조금 그을리거나 육체 화장하는듯 가루만 나오고 방안의 온도만 높을 뿐, 실제적으로 주위에 타지 않았다는 미스테리한 사례로 있었고
    또, 밖의 상황을 보면, 어느 70년대초 쯤에 댄스파티에서 남녀 댄스를 신나게 춤을 추다가 여성의 등이 시퍼런 붗꽃이 갑자기 피어 오른다네요. 주위 사람들이 깜짝 놀라 그 불씨를 끌려고 했으나 이미 온 몸에 불꽃을 싸이여 손만 남기고 잿더미로 변해버리고 말았답니다. 이런 구절을 소설을 읽고 믿어야 할지 말지 생각할 수밖에 없네요. 아 갑자기 그분 세상에 이런일이 미국판 인가(영국판?) 못믿으시겠다구요? 믿으세요~ 라는 말 생각 떠오르네요.

    • Favicon of https://dreamlives.tistory.com BlogIcon 갓쉰동 2009.07.24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장 과학적으로 증명된건 심지이론아람니다..
      돼지로 실험을 했는데 아주 뼈채 잘 탔다고 하네요..

      자신의 기름을 태워서 가는 연료전지 같은거지요. 서서히..

  5. 궁디 2009.07.24 15: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굳이 사진까지 보여주실필요는...ㅠㅠ

  6. Favicon of http://www.balloonking.co.uk BlogIcon balloons 2011.12.19 0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이 블로그를 읽는 즐겼다. 나는 저자가 나가 이 여행을 놓친 이것을 창조했었던 방법을 사랑한다. 나는 당신이 당신의 기사에서 제안하는 귀중한 정보를 경탄한다.

  7. Favicon of http://www.toeshoesvibram.com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5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불당 사건으로 세종은 후일 “늙어서 망년이 들었다”라는 말을 들어야 했다
    http://www.toeshoesvibram.com/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so-c-1.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flow-c-2.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jaya-c-3.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bikila-c-4.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speed-c-5.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sprint-c-6.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classic-c-7.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bikila-ls-c-8.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so-trek-c-9.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treksport-c-10.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omodosport-c-11.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omodosport-ls-c-12.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men-five-fingers-c-14.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women-five-fingers-c-13.html

  8. Favicon of http://www.bestvibramshoes.com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7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든님 말씀이 맞아요. 어떻게 알았냐는 거지요.. 저의 질문은.. 그래서 제가 보종은 설원랑을 닮아서 너무나 눈설미가 있는건가라고 반문을 하잖아요.. 글의 행간은..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시사 사회 문화 스포츠 평론
갓쉰동
01-26 21:58
Yesterday50
Today35
Total12,309,828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