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라마의 제왕

최수종 수술 액운 대왕의꿈 시청료 횡령 사기극 멈춰야 최수종이 대왕의 꿈 촬영도중 낙마로 수술을 하였다. 최수종은 이전에도 낙마를 하였고, 촬영 중단이 되었다가 제기되었다. 이번 최수종의 낙마로 대수술을 하였고 최수종은 더이상 대왕의 꿈에서 볼수 없지 않을까하다. 대왕의 꿈은 박주미의 교통사고로 인해서 낙마를 하고 홍은희가 선덕여왕 대타를 하였다. 사극의 경우 낙마사고로 인해서 촬영이 중단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예전 선덕여왕에서도 김남길도 낙마 사고를 당해서 잠정 촬영이 중단 되었던 적도 있다. 하지만, 대왕의 꿈의 경우 너무나 비일비재한 사고 인해서 액이 꼈다고 봐도 이상할 것이 없다. 어쨌든 최수종 수술이 잘되었고 회복중이라니 천행중 다행이다. 아래글은 일련의 사고와 대왕의 꿈이 왜 사고가 날 수 밖에 없는지를 살펴보고 대왕의 꿈은 더이상 진행하지 .. 더보기
보고싶다 소재논란? 초딩 성폭력 막장비리 사극들 비할까? 보고싶다 소재논란 속에 미성년인 여중생이 남자친구가 보는 앞에서 성폭력이 당한 듯한 모습을 연출 했다. 과연 보고싶다 소재논란이 있는 미성년 성폭력 장면이 필요했는지는 작가와 연출자만 알 수 있다. 잘못된 연출은 보고싶다 소재논란처럼 자극적인 소재로 이슈화 하여 노이즈 마케팅을 하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다. 사극에서 아무런 개연성도 없이 여성들의 벗는 목욕신을 남발하고 절벽에서 물속으로 들어가 적나라하게 나신을 공개하는 것은 상습화된 노이즈 마켓팅의 일환처럼 말이다. 극에 필요한 장면이라면 직접적으로 자극하지 않고도 충분히 시청자에게 전달할 수 있는 연출 기법은 무수히 많이 있다. 신의의 경우는 전혀 자극적이지 않게 이민호와 김희선의 사랑을 그려 나갔다. 그런데 자극적인 모습이 개연성과 리얼리티가 있는가.. 더보기
김명민 드라마의 제왕 비굴함속 따스함 - 개연성없는 옥의티 김명민 드라마의 제왕 첫방이 방영되었다. 드라마의 제왕은 드라마의 제왕이란 불리우는 김명민을 탑으로 내세웠다. 드라마의 제왕은 신의 후속프로다. 이민호 김희선 신의 경우 초반 상승세를 뒤로 하고 뒤로 갈수록 힘을 잃었다. 그렇지만, 신의는 신의 폐인들을 만들어 냈다. 김명민 드라마의 제왕은 신의와 다른 어떠한 결과를 만들어 낼수가 있을까? 드라마의 제왕이라면 김명민을 빼 놓을 수 없다. 하는 드라마 마다 절대반지를 낀듯 김명민의 독주는 계속되었다. 오죽하면 김명민을 위한 드라마라고 했을까? 드라마의 제왕 첫방에서 김명민은 앤써니 킴으로 분해 드라마의 제왕의 명성을 이을 것인가? 김명민은 영화에 비해서 드라마에서 히트작이 많다. 드라마는 하는 족족 성공의 길을 걸었지만, 반면에 영화에서는 성공보다는 실패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