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용린

박근혜 국채 6조 이자만 매년 3천억 부자들 년말 선물 혜택 박근혜는 새해 예산에서 추가로 박근혜 국채 6조원을 발행하겠다고 한다. 부자들에 주는 년말 크리스마스 선물치고는 대단하다고 할 수 밖에 없다. 자신을 찍어준 부자들에 대한 보은이니 뭐라고 할 수는 없을 것 같다. 그런데 박근혜를 찍은 또 다른 사람들은 뭐가 되는 것인가? 이한구는 국채 6조원 발행을 위해서 욕을 먹더라도 강행하겠다고 한다. 이들에게는 대통합은 안중에 없다. 단지 자신들에 줄을 서는 자들만이 통합의 대상일 뿐이다. 자신들에 반하면 종북발깽이 일 뿐이다.. 박근혜 정부는 세금으로 복지(?)를 하지 않고 빚을 내서 복지를 하겠다고 한다. 그런데 새누리당은 그전부터 그리스를 비판하지 않았던가? 사실 그리스는 복지 지출로 인해서 파산이 된것이 아니다. 세금을 제대로 징수하지 못하고 고소득자들이 세.. 더보기
대학등록금 인상률 박근혜 반값등록금 사학법 무관? 무지는 죄악 대선이 끝나자 마자 대학등록금 인상률 4.7%이내에서 올리겠다고 발표했다. 박근혜는 대학등록금을 반값부담 하겠다며 반값부담은 반값등록금과 같다며 눈속임 공약했다. 이제 오른 대학등록금에서 다시 반값부담을 해야 하고 내후년에도 물가인상률에 따라 대학등록금 인상률이 결정될 것이다. 3차 대선 TV토론에서 박근혜는 반값등록금과 사학법이 무관하다고 해서 무지함을 들어 냈다. 이정희 후보가 사퇴하므로 해서 대선후보 TV토론은 박근혜 문재인의 쌍방토론이 되었다. 왜 이정희가 후보를 사퇴했는지 이해를 하지 못하겠다. 이정희가 사퇴를 하던 하지 않던 이정희 표는 투표할 때 전략적 투표를 하기 때문이다. 설령 이정희가 사퇴한다고 해도 남아 있는 표 중에서 문재인에 갈 표는 극히 드물다. 대선후보 TV토론에서 박근혜는 자.. 더보기
서울 무상급식 파기와 학생인권조례 후퇴 독재스타일 회귀? 서울 무상급식이 파탄이 나고 학생인권조례가 무너질 위기에 처했다. 문용린이 서울시 교육감에 당선된 후 일성이 우려스럽다. 문용린은 무상급식을 더 이상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고, 학생인권조례를 폐기할 것이라고 한다. 어떤자가 무상급식이라고 명명했는지 네이밍 감각은 0%에 가깝다. 어떻게 무상급식인가? 의무급식이라면 모를까? 문용린이 선거 때 무상급식을 폐기할 것이라고 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런데 당선되기가 무섭게 무상급식 폐기를 들고 나왔다. 물론, 전제 조건으로 서울시가 지원하지 않는다면 이란 단서 조항을 달았지만 말이다. 서울시의 많은 분들이 문재인에 투표를 하였지만, 교육감은 극우보수를 선택했다. 물론, 문재인의 득표나 박근혜의 득표는 극히 미미했지만, 교육감 선거에서는 보수파 문용린을 압도적으로 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