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삶

만재도 거북손 눈가는 이유? - 삼시세끼 어촌편 시청률 새이정표 쓰다 -

 

부제) 만재도 거북손 재대로 알고 먹는 걸까? 삼시세끼 어촌편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 추성훈

 

삼시세끼 어촌편 초밥 피자가 이슈화 되고 있다.

 

하지만 글쓴이는 삼시세끼 어촌편 피자보다는 피자 속에 들어간 거북손에 손이 간다.

 

삼시세끼 어촌편 초밥 피자에 들어간 보말과 거북손은 만재도가 아니며 흉내를 낼 수 없는

초밥 피자였다.

 

 

삼시세끼 어촌편에서 보여준 초밥피자는 충분히 이슈화 될만 하다.

 

특히 회전 초밥은 유해진의 아이디어가 돋보인 장면으로 재미요소가 있었다.

 

삼시세끼 어촌편 만재도 편으로 만재도 특산품인 거북손이 인기를 끌고 있다. 거북손은 보찰, 검정발이라고 불리우는데 거북손이라고 불리는 이유는 모양이 거북의 발처럼 생겼다고 지어진 이름이다.

 

영석 피디가 KBS2 12일을 기획했을 때에도 12일 장소는 새로운 관광명소로 알려지고 관광객들이 증가하는 경우가 많아서 서로 12일 장소 제공을 하려는 지자체가 많았다.

 

나영석 피디가 하는 꽃보다 할배도 마찬가지였고 최근 삼시세끼 어촌편 만재도 편이 끝나고 시작하는 꽃보다 할배 그리스편도 해당지역 관광관련 업체나 해당 국가 인 그리스 관광청과 긴밀한 협조가 있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시세끼 농촌편 정선이나 삼시세끼 어촌편 만재도 편도 이와 다르지 않았다.

 

 

삼시세끼 어촌편 만재도 편에서 거북손도 관광상품으로 이름을 날리게 되었고 인터넷 쇼핑몰에서 만재도산은 구하기 어려운 상품이 되었다. 그런데 실제 만재도 뿐만 아니라 남해안 해안에는 거북손이 지천이다. 그래서 거북손은 예전에는 해당 지역에서만 먹던 간식거리였지 뭍사람들이 먹는 음식은 아니었다.

 

나영석 피디는 1박 2일에서 만재도편을 하고 강호동은 만재도 거북손을 선전했었다. 이때 부터 거북손은 만재도 특산품으로 널리 알려지게 되었고 지금 삼시세끼 어촌편 만재도 편으로 더한 품귀현상을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지금은 거북손은 구해서 먹기가 힘든 식재료가 되었다. 사실 음식이란 지역마다 나라마다 다르다. 오징어를 먹지 않는 국가도 있고, 해삼과 회를 먹지 않는 나라도 있고, 산 낙지를 먹으면 이상한 사람 취급을 하는 경우도 있어서 한국인이 이민을 간 후 너무 널려있는 식재료에 굶지 않았다는 믿기지 않는 이야기가 전해지도 한다.

 

 

거북손도 마찬가지로 한국 남해안 가에서는 그저 심심풀이 입가심으로 먹던 안주에 지나지 않았고 가격으로 치기도 민망한 수준이지만, 유럽 쪽에서는 거북손은 구하기 어려운 식재료이고 고급요리의 재료로 쓰여서 남획이 심해졌다.

 

그래서 스페인과 프랑스의 경우 거북손을 채취할 수 있는 자격이 있는 사람만 채취를 하고 이를 어길 시에는 법으로 처벌을 한다. 더불어 자격이 주어진 사람도 채취할 양이 정해져 있고 이를 넘길 시에는 처벌을 한다. 그만큼 거북손이 귀한 대접을 받고 있다.

 

한국에서는 거북손을 되친 다음 양념장으로 해서 거북손을 먹지만, 유럽은 요리하지 않고 되치고 나서 단지 소금을 뿌려서먹는다. 다른 양념을 하면 거북손 특유의 맛을 낼 수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특히 프랑스산 게랑드 소금으로 양념한 거북손은 여타 거북손 요리보다 더 고급요리도 치고 있다. 프랑스 게랑드 소금은 1kg 20만원 이상을 호가할 정도로 고급 소금으로 알려져 있지만, 미네랄 성분 분석에서 한국 서해안 천일염이 미네랄 성분분석으로 더 많은 미네랄 함량을 가지고 있지만 가격 측면에서 한국 천일염은 극히 낮은 가격에 불과하다. 1kg 1천원 정도면 한국 천일염을 살 수 있으니 한국 사람은 복 받았다고 해야 하는 것일까?

 

한 때 서민의 반찬으로 생각되었던 명태는 한국산이 없을 정도로 남획이 되었고 온난화로 인해서 더 이상 잡히지 않는다. 실제 노가리는 명태 새끼이지만, 다른 종으로 인식되어 남획했으니 명태 씨가 남아 있는 것도 이상하다. 위에서 언급했지만, 남획보다는 온난화로 인한 수온상승으로 더 이상 잡히지 않는 면이 있지만 말이다

 

포항의 특산물인 과메기는 실제는 청어를 가지고 만들지만 지금은 청어를 가지고 만드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청어가 잡히지 않으니 말이다. 꽁치를 청어처럼 말려서 과메기로 팔리고 있을 뿐이다.

 

서민의 간식거리 쥐포도 마찬가지로 변해버렸다.  더 이상 쥐치를 가지고 쥐포로 만들 양이 잡히지도 않는다.

 

또 다른 음식 갈치도 더 이상 서민의 음식이 아니고 고급어종으로 취급을 받고 제주도산 갈치의 경우 제주도에서도 찾아 보기 힘들 정도가 되었다.

 

 

삼시세끼 어촌편 만재도 편으로 인해서 거북손을 구하려는 사림이 늘었고 실제 만재도 거북손은 남아 나지 않고 있을 만큼 주문이 폭주하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 삼시세끼 어촌편 만재편으로 인해서 거북손 가격이 폭등하고 있다. 위에서 언급했지만, 거북손은 최근에 서서히 알려진 음식이고 가격측면에서 많이 오르고 있는 실정이지만, 특히 만재도 것은 여타지역에 비해서 비싸 진 것도 사실이다. 흑산도 산은 2kg 2 6천원대 이고 만재도 산은 1kg 2 만원이 넘으니 말이다.  

 

근해 조기는 남획되어 잡히지 않고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서 잡히는 조기의 경우 같은 바다에서 중국 어선이 잡으면 헐값에 수입이 되고 한국어선이 잡으면 국내산 조기가 되어 중국산에 비해 말도 안 되는 가격으로 팔리고 법성포로 들어가면 더한 가격으로 폭등하는 게 현실이니 이 또 한 뭐라고 할 수는 없지만 말이다.

 

글쓴이가 하고 싶은 말은 거북손도 남획을 하면 더 이상 국내산으로 먹지 못하고 일본산이나 여타지역에서 수입해서 먹어야 할 정도가 되었으니 적절한 공급을 조절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 물론 공급을 조절하면 지금보다는 조금 비싼 거북손을 먹어야 하겠지만 없어진 다음에 프랑스나 스페인처럼 할 수는 없지 않겠는가?

 

 

구글광고자리

 

 

삼시세끼 만재도 편을 마지막으로 삼시세끼는 당분간 종영을 하였다. 삼시세끼 어촌편은 TVN의 대표 작이 되었고 TVN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갱신했을 뿐만 아니라 공중파와 같이 동시간 때 시청률 1위를 하는 기염을 토해했다. 케이블 방송에서 2%만 넘어도 대박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였지만 11% 이상의 시청률을 기록한 경우는 없었다. 이제 케이블도 공중파와 당당한 대결이 가능한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는 것은 격세지감이 느껴진다. 삼시세끼는 끝났지만 나영석 피디의 꽃보다 할배 그리스편을 기대해 본다..

 

[이슈앤] - 홍준표 무상급식 중단 관리비만 더들어 선생은 세무 음식점 직원 아니다

[TV&ETC] - 차승원 제육볶음 레시피 숨겨진 비밀 고추가루? 차승원 제육볶음 레시피 MSG 한계

[TV&ETC] - 디스패치 이태임 예원 삼시세끼 차승원 주었냐 손호준 죽었냐고? 춥지않아 죽지않았냐고 이런 XX,

[TV&ETC] - 삼시세끼 차승원 추성훈 카리스마, 몸매 비교 대결 승자 누가될까?

[TV&ETC] - 삼시세끼 어촌편 나영석 그까이꺼 편집이 제일쉬웠어요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시사 사회 문화 스포츠 평론
갓쉰동
09-17 05:32
Yesterday63
Today18
Total12,302,981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