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순교

아프카니스탄 탈레반 납치사건 그리고 어릴적 기억 한... 핏빛 사원 붉다 못해 황금빛 광채를 발하는 곳 감성이 지성까지 빨아들이는 밤의 천국 무수히 헤다 못헬 핏빛 사원 하나 남은 영혼까지 허락하지 않는 곳 내가 다다른 그곳을 죽음의 사원이라 하겠네.. 길잃은 천사도 스쳐 지나가는 아귀의 나날 그곳에 검붉은 십자가 그리겠네. =================== 위시는 10대 후반에 썼던 허접시입니다. 어릴적 우리집은 언덕위에 있어서 밤에 나가보면 멀리서 가까이서 선붉은 십자가가 별처럼 널려 있는 것을 보고 저 십자가들이 어찌하여 그리 많이도 불빛을 발하는 것일까? 세상이 그리도 죄악에 물들어 있는것인가? 아니면 십자가가 세상의 세파에 물들인것인가. 십자가가 세상을 물들인것인가? 무슨 욕심에 온세상을 십자가로 덮지 못해서 하루가 다르게 빛을 바라는 것일까? 오히.. 더보기
아프카니스탄 피랍, 탈레반과 미국의 선택 아프카니스탄 협상 시한 24시간 연장 아프카니스탄의 탈레반이 납치한 한국의 NGO단체에 소속된 샘물교회 교인 23명을 자신들의 요구사항인 한국군의 년말 철수기한을 지키라는 요구와 아프카니스탄 정부에 체포된 탈레반 소속 반군을 일대일 맞교환을 제의했다. 만약, 한국시간 2007년 7월 22일 23시30분까지 탈레반의 소속 반군이 풀려나지 않는다면 한국의 국민을 체형하겠다는 통첩하였다. 아프카니스탄 정부는 인질협상에서 자신에게 실질적인 권리가 없음을 선언하고 미국에 인질협상안을 넘겨버렸다. 실질적으로 자신의 정부가 미국의 꼭두각시 정부라는 것을 자인하는 꼴이다. 미국은 자신들이 아프카니스탄에서의 군사 활동은 아프카니스탄 정부를 지원하는 역활음을 자임해 왔었는데, 아프카니스탄에서 벌어진 전쟁이 미국의 침략전쟁.. 더보기
아프카니스탄 납치사건, 카타르시스를 느끼십니까? 포플은 토론사이트이고 익명성이 보장되는 사이트 입니다. 포플 < http://www.4ple.co.kr> 샘물교회와 기독교를 비방하는 사람들에게 [10] 에 다음과 같은 토론이 있었습니다.. 박지성 (2007-07-22 10:33:50) 스님 찾아가서 하나님 믿으라고 한 상황에 대한 것 자체가 자신들에게 대한 범죄행위라고 선언했다는건 잊으셨는지 갓쉰동 (2007-07-22 17:55:56) 예를 잘못 드신것 같습니다.. 스님을 찾아가서 하나님을 믿으로 라고 한다고 해서 범죄행위가 되지 않습니다. 아프카니스탄에간 봉사(선교)단체가 공공히 봉사를 빙자해서 하나님을 믿으면 치료를 해주겠다더나 먹을것을 주겠다거나 , 의식주를해결해주겠다거나 하면 선교행위가 됩니다.. 이른 도덕적으로나 아프카니탄 법률에 위배가 됩.. 더보기
아프칸 사건, 위험을 자초하는 행위와 국가의 의무 자세히는 모르겠지만.. 탈레반이 납치에 의한 인질을 수단으로 정치적 요구를 하고 있다는 것이 사건의 골자 같다. 정치적 요구는 한국군의 철수와 탈레반의 석방 두 가지. 여기서 관계되는 주체는, 대한민국(정부) – 피납자 – 탈레반 – 아프간(정부) – 미국탈레반의 두 가지 요구에 의하면, 의 삼각관계(?) 이와 관련된 국제정세적 분석은 능력 밖이고, 국가와 국민의 시각에서만 몇 줄 적어본다. 종교와 정치가 분리되는 경우 이 사건에 종교적인 문제가 개입되지 않았다면 는 것이 전부이다. 다만, 인질의 목적이 우리 군의 파병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되어 있다는 점에서 정치적 문제라는 것. 이렇게 사건을 단순화하는 것은, 이러한 경우 국가의 역할이란 것은 종교의 개입 여부와 무관하다는 것이다. ‘이 피납되어 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