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승유

계백, 의자왕 아저씨는 가잠성 성주 알천이 아닌 김유신이다? 의자는 왜 알천에게 아저씨라고 했을까? 드라마 에서 의자(조재현)는 은고(송지효)와 함께 계백(이서진)과 생구(포로)들을 구출하려고 가잠성에 침투한다. 하지만, 독개(윤다훈)에게 정체가 들통나 의자는 은고를 탈출시키지만, 김유신(박성웅)에게 잡히고 만다. 의자는 신라의 가잠성 성주 알천에게 잡혀 무릎을 꿇고 알천에게 아저씨라고 말을 한다. 알천은 사사로이 사촌인 선화의 자식이니 아저씨가 되겠지만, 사택비(오연수)가 선화를 죽였다며 더 이상 아저씨라고 부르지 말라고 한다. 아저씨에게도 배척되는 의자왕자가 되겠다. 불쌍한 건 의자이고 원수는 사택비지 의자는 아니지 않는가? 그런데도 의자는 알천에게 아저씨라는 말을 한다. 한마디로 의자와 알천은 인척관계라는 것을 알려주고 있다. 삼촌이나 오촌의 관계일 수도 있.. 더보기
공주의 남자, 승유 세령 뇌지도 99.99% 사랑만 있다? 소는 누가 키우나? 에서 김승유는 친구 신면에 의해서 살아남지만, 한성 대로변을 활보하다 우연히 아버지 김종서와 일파들의 효수된 목을 발견한다. 삶을 모색해서 아버지 김종서와 일족의 원수와 어린 왕을 지키겠다는 어떠한 행위도 찾아 볼수가 없다. 피 묻은 옷을 입고 무릎을 꿇고 아버지를 연발한다. 물론, 목놓아 울지는 않는다. 목 놓아 울었다면 관원들에게 들켜 김종서 일파로 오인해 잡혀갈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의 시신을 뒤로 하고, 피 묻은 옷을 입고 다시 한성을 활보하던 김승유는 수양대군의 집으로 방향을 돌린다. 왜 수양대군의 집으로 발길을 돌린 이유는 명확하지 않다. 원수를 갚기 위해서 아니면 우연이 필연이 되어 버린 공주의 남자에서는 가다보니 어느덧 수양대군의 집 방향으로 갔을 수도 있다. 집으로 돌아오고 있는.. 더보기
공주의 남자, 문종 승하와 김종서 좌의정 복귀 파국예고, 요코이야기 퇴출 미친짓? 드라마 에서 문종은 경혜공주와 정종을 결혼시키고, 쓰러지고 만다. 이때 수양대군은 경혜공주를 사가에 내 보내 문종의 곁에 두지 않도록 조치를 한다. 이에 세경은 사가로 출궁하는 경혜공주를 맡이하여 아무것도 모르는듯 경혜공주에게 친정어미가 해주어야 했을 물품을 자신이 만들었다고 전해준다. 경혜공주가 세령을 미워할 수 없는 장치와 같다. 하지만, 세령의 아버지 수양은 병을 주고 세령은 경혜에게 약을 주는 형국이다. 그래야 세령이 착해야 한다는 환상을 심어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경혜의 입장에서는 아버지를 몰아내고 정권을 찬탈할 원수의 딸에 지나지 않는다. 사적으로는 작은 아버지의 딸로 사촌동생이 되지만, 피와 눈물도 없는 권력쟁취과정에서는 형제도 부모도 없는 것이다. 권력의 속성은 인륜을 저버리고 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