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사위원

윤건 슈스케4 싸이와 다른 심사 모델 제시 윤건은 싸이가 국외 활동으로 인해서 대타로 특별심사를 하였다. 단지 한번의 심사위원으로 발탁되었지만 한번의 기회를 잘 잡았다. 그래서 슈스케4에서 윤건이 슈스케4 심사위원으로 또한번의 기회를 잡았다. 아마도 윤건은 슈스케4가 끝날 때까지 심사위원이 되지 않을까? 슈스케의 문제는 심사위원과 네티즌과 문자투표에서 평가비율이 적절하지 못하다는 단점이 있다. 문자와 인터넷 사전투표는 심사라는 측면보다는 인기투표에 치우친 면이 있다. 그리고 심사위원은 점수로 평가하고 기타는 여론투표율에 따른 득표율에 따른다. 차리리 현재 3명의 심판진보다는 최소 10~30~100명의 특별 심판단을 구성해서 사전투표나 문자투표처럼 순위를 매기는 방식으로 변경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그렇지 않다면 심사위원 3명을 5명으로 증원하는 방.. 더보기
K팝스타, 이승훈 대신 당연한 백지웅 탈락 이유와 이하이 1등 일수밖에 없는 이유 최근 오디션 프로그램의 대세는 사전 인터넷 투표나 문자투표를 반영하는데 있다. 문제는 사전 인터넷 투표와 문자투표로 인해서 심사위원은 들러리에 지나지 않게 되었다는 것이다. K팝스타의 경우 심사위원 배점은 60%이고 사전인터넷 투표는 10%, 문자투표는 30%를 반영한다. 심사위원들의 배점이 여타 프로인 위탄의 50%보다 높은 배점이다. 하지만, 모든 심사위원들은 기본점수를 반영하고 있고, 인터넷 투표나 문자투표는 기본점수가 없다는 것이다. 아무리 심사위원점수에서 아무리 못하는 출연자가 나와도 기본 점수 70은 먹고 들어간다. 하지만, 문자투표와 인터넷 투표는 기본점수가 없다. 아무리 많은 투표인이 참가하더라도 100%를 기준으로 출전자 수가 100%를 나눠 갖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극단적으로 0%에서.. 더보기
위대한 탄생 주객전도된 심사위원 판정단 오디션? 그러나 허지애 난알아요 사실 스타오디션 위대한 탄생은 가수를 뽑고자 하는 목적이 아니다. 가수는 많다. 하지만, 스타는 자신만의 고유한 색깔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음악은 필요충분조건 중에서 필요조건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어쩌면 지금 한국 가요계의 현실처럼 노래실력은 없어도 될지 모른다. 실제로 노래잘하는 가수가 실력이 출중하지 않다는 것은 누구나 잘 알고 있고, 그들이 스타가 되는 지 않는다는 사실을 대중들은 너무나 잘알고 있다. 한마디로 노래를 잘하면 좋고, 좋게 말해서 보다 많은 대중 다수에게 어필할 수 있는 개성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대중들이 좋아하는 가수가 꼭 위대한 가창력을 갖출 필요는 없다. 왜냐 하면 메니아층 만큼 대중들 다수는 그렇게 뛰어난 음악적 감성을 가지고 있지 않고 요구하지도 않기 때문이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