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암호

선덕여왕, 오우선 밀약 해독한 김춘추는 일본의 왕진이? 드라마 선덕여왕 59회에서 미생은 당나라 사신과 함께 밀약을 맺는다. 하지만 밀약은 함부로 발설하면 안되는 관계로 염종에게 문서작성을 일임한다. 염종은 자신들만이 사용하는 특별한 암호기술을 발휘해서 오우선에 기록한다. 염종은 자신들이 사용하고 있는데 한번도 걸린 적이 없다고 자랑을 한다. 하지만 덕만에 의해서 빼돌려진 오우선은 수나라에 유학한 춘추에 의해서 들통이 난다. 춘추는 수나라에 있을 때 들었던 이야기대로 오우선에 글을 쓰고 이를 알지못하게 하는 기술이 있고, 밥 김으로 쪄서 비단에 모사를 한다. 사실 위 사실은 역사에 조금만 관심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너무나 잘알려진 내용이다. 그래서 선덕여왕의 설정은 웃음을 짖게 한다. 오우선에 먹으로 쓴 글은 보통때는 보이지 않는다. 검은 바탕에 검은 먹으로 .. 더보기
유신, 덕만의 꼬임에 넘어가다, 그리고 선덕여왕의 비밀들 드라마 선덕여왕이 일식과 월식에 집착하는 이유? 미실은 월천에게 "일식이 있겠습니까?" 묻는다. 하지만 월천은 "세주께 괜한 말을 했다"고 한다. 이는 일식을 맞출 수 없다는 말이고, 덕만이 일식을 맞춘다는 뜻이기도 하다. 덕만이 사막에서 얻은 책력이 월천에 넘어가고 정확히 일식을 맞추는 것을 예비 된것 같다. mbc 드라마 사극 선덕여왕 26회에서 덕만(이요원)은 미실(고현정)이 신라를 차지한 방법 그대로, 신라를 차지할것이라고 한다. 그러기 위해선 반드시 월천이 필요하다. 월천은 천문학자이자, 법사이자, 의사이다. 2009년 8월초에 70년만에 개기일식이 있었다. 하지만, 진평왕 시기에 일식은 있었을까? 물론, 일식도 없었고, 월식도 없었다. 당시의 일식이 있던 시기를 뽑아 본다면 다음과 같다. 삼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