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학선

박근혜 손연재 언플계 쌍두마차, 민주당 진보정의당 만만치 않네 소셜픽에 박근혜 손연재가 실시간 이슈로 떠올랐다. 갑자기 박근혜 손연재가 떠오른 이유를 알수 없었다. 확인해보니 2012년 10월 30일 새누리당 이에리사가 주최하는 올림픽의 감동 그리고 좌절 스포츠인 복지법 제정을 위한 토론회에 장미란(역도), 신아람(펜싱), 송대남(유도), 진선유(쇼트트랙), 장재근(육상) 등과 함께 손연재가 참가하였다. 왜 손연재가 이 행사에 참가했는 지는 알 수 없지만, 손연재가 참석한 이유는 처음 런던 올림픽 체조 도마 금메달 리스트인 양학선을 초대 예정이였지만, 양학선이 국제대회 일정과 겹쳐 패널로 손연재가 대타로 참석했다는 것이다. 박근혜는 토론회에 참석하지 않고 끝날 때 즈음 참석자들과 사진을 찍기 위해서 방문했다. 여기까지가 기사에 전한 이야기다. 손연재가 참석한 이유는.. 더보기
김연경 흥국생명 기생 손연재 언플귀재 무서운 안티는 진실알고 있는 리듬체조팬과 체조협회 김연경은 거대권력인 흥국생명과 배구협회와 자신의 모든 것을 건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다. 김연경이 싸우는 이유는 정당하지 않는 룰과 흥국생명과 배구협회의 비합리적인 압박때문이다. 김연경은 그냥 있어도 누가 뭐라고 할 사람이 없을 것이다. 하지만, 비합리적인 룰을 바꾸지 않는다면 김연경의 선후배가 김연경보다 더 심각한 인권침해를 당해야 한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김연경의 편에서 싸우고 있다. 그런데 어느순간 김연경과 안현수에 은근슬쩍 발을 담궈 기생하려는 선수가 있다. 최근 논란 속에 있는 손연재다. 손연재는 언론에 노출되면서 이슈화 시켰다. 손연재의 키와 몸무게는 다이어트 식단이 나왔다. 손연재는 무한도전에 나왔을 때 정형돈이 손연재의 프로필을 이야기하면서 165cm에 37kg이라고 했을 때 어떠한 대.. 더보기
손연재 갈라쇼 섹시컨셉? 쇼걸 데뷰하나? 키 몸무게부터 거짓언플 안티만든다 손연재 갈라쇼가 끝났다. 그 동안 손연재는 각방송에 출연하면서 손연재 리듬체조 갈라쇼를 하니 많은 사람들이 와주었으면 한다고 하였다. 하지만, LG휘센 리듬체조 갈라쇼를 후원하는 LG휘센리듬체조 페이스북 이벤트 “좋아요” 500명 돌파 "좋아요" 한 사람 중 추첨을 통해서 개인당 초대권 2장씩 주겠다는 이벤트는 9월 16일부터 하였지만 이벤트 9월 26일 종료일까지 360명 밖에 채우지도 못했다. 손연재 뜨거운 인기의 실체다. 그리고 일명 손연재 갈라쇼 2012 10월 6(토)~7(일) 킨덱스특설무대에서 매일 4,000명 양일 간 8,000명의 티켓도 대부분은 초대권이었고, 초대권을 17만원(?) 2장, 13만원(?)짜리 2장 합하여 4장을 5만원에 판다는 광고까지 중고시장에 나왔다. 의류제품 15만원을.. 더보기
손연재 악플?때문 슬럼프? 손연재 부끄러운 IB 자업자득 부메랑 글쓴이(갓쉰동)는 포스트 김연아가 많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보다 많은 기업들이 성적이 오르기전 지원/후원을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정직이 우선한다. 2010/11/26 - [스포츠/김연아&피겨스케이팅] - 리듬체조 가능성 보여준 손연재 포스트 김연아 많을수록 좋다. 손연재는 승승장구에 출연해서 올림픽 전 악플 때문에 슬럼프가 왔다는 이야기를 하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한다. 손연재 어머니는 김연아팬이 손연재에게 악플을 단다고 한다. 사실 김연아 팬은 손연재에 관심이 없다. 김연아 팬이 악플을 단다면 전국민을 대상으로 싸우자는 뜻이다. 손연재 후원사인 휠라회장 윤윤수는 손연재를 김연아 대항마라고 한다. 손연재 기사중 20%는 김연아를 이용한 기사였다. 최근까지 2만개 가까이 손연재 기사에 김연아가 언.. 더보기
양학선 키 굴욕?? 까치발 손연재 굴욕 양학선보다 머리커 인가? 언플도 좋지만 생각좀 하자 양학선 굴욕? “연재보다 작네”라는 기사를 스포츠 조선 김경민이 송고하였다. 김경민이 양학선과 손연재를 비교해서 양학선이 작다는 포토 기사를 송고한 이유는 명확하다. 손연재의 키와 양학선의 키를 비교하는 네티즌 검색들이 많았기 때문에 논란을 잠재우고자 하는 의도가 있었던 것이 분명하다. 스포츠 조선은 전영지, 임재훈를 필두로 한 손연재 언플의 핵심이다. 문제는 기사의 제목이다. “양학선 굴욕”이라는 제목을 달아 놓은 것이다. 그런데 양학선이 굴욕인가? 조금만 생각이 있는 네티즌이라면 오히려 양학선 굴욕이 아닌 스포츠 조선의 굴욕이고, 언플 대상인 손연재의 굴욕이 된다는 것을 쉬이 알수 있다. 양학선은 기계체조 도마가 강점인 선수이고 체조는 큰선수보다 키가 작을수록 유리한 종목이다. 왜냐하면 공중재비를 돌.. 더보기
김연아 기생 손연재 런닝맨도 박태환에 뭍어가기, 머리부터 발끝까지 거짓투성 최근 김연아와 손연재에 관한 기사를 특정 몇몇 기자들이 쏟아내고 있다. 휠라 코리아 회장 윤윤수의 김연아 대항마 손연재로 촉발된 불편함을 토로하자. 일간스포츠 손애성, 스포츠조선 전영지, 데일리안 임재훈, 일요신문 이영미가 번갈아 가면서 물타기를 하고 있다. 손애성, 전영지, 임재훈, 이영미는 김연아 악플 기사로 악명이 높았던 인물들이다. 그런데 이들이 김연아와 손연재의 공존이 필요하다며 언플기사를 난발하고, 악플의 원인을 김연아 팬으로 몰아세우고 있다. 김연아에 대한 악플 기사를 남발하던 이들이 갑자기 공존을 이야기하고 손연재 악플은 김연아팬으로 매도한 이유는 뻔하다. 자신들의 잘못을 다른 곳으로 몰아가자는 꼼수다. 만약, 다른 기자들이 이야기 했다면 그럴수도 있겠다라고 이야기할수도 있다. 그런데 이들.. 더보기
김연아 기생 손연재 홀로서기할 때 되지 않았나? 리듬체조팬이 안티인 손연재 휠라코리아 윤윤수 회장이 손연재를 앞에 두고 2009년부터 후원할 때 김연아의 대항마로 키우려했다고 해서 비난의 화살이 날아가고 있다. 2006~7년경 휠라의 홍보부 쪽에서 김연아에게 의류 후원하면 후에 대박이 될것이라며 회장에 보고했다고 한다. 하지만 휠라 사장은 김연아는 옷걸이가 안된다며 일언지하에 거절했다고 한다. 피겨하기에 가장 이상적으로 비율이 좋다는 김연아가 옷걸이가 안된다는 휠라의 안목은 독특하면서도 대단하다. 그런 휠라 회장이 2009년 부터 손연재를 김연아의 대항마로 키우려 했다는 말에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모르겠다. 장래성보다 외모만 중시하다가 결과적으로 '대어'를 놓쳐 땅을 친 기업도 적지 않다. 유명 의류브랜드 ㅎ 기업 전 관계자는 몇 년 전 사장에게 이런 제의를 했다. "저 선.. 더보기
박주영 리턴즈? 속죄포? 일본은 없다? 차라리 욕을 해라 대한민국의 남자축구는 1948년 광복을 맞이하고 첫 번째 참가한 런던올림픽에서 멕시코를 이기고 8강에 들어 갔었다. 하지만 2012년 4강전에서 브라질에 패한 것처럼 8강전에서 브라질에 패하고 말았다. 1983년 멕시코 청소년 대회 4강으로 부흥의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2002년 월드컵 대회 4강까지 기나긴 기다림의 연속이었다. 하지만, 대한민국에서는 어떠한 나라에 져도 좋지만, 일본에만 지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더군다나 여타 종목에서 져도 되지만 축구만은 지지 말아야 한다고 말한다. 그만큼 대한민국 축구 대표는 부담감을 가지고 경기에 임해야 했다. 객관적으로 일본과의 3.4위전은 일본이 한국보다 우위에 있던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단지 눈을 감고 믿고 싶지 않았을 뿐이다. 그만큼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