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주

박근혜 국채 6조 이자만 매년 3천억 부자들 년말 선물 혜택 박근혜는 새해 예산에서 추가로 박근혜 국채 6조원을 발행하겠다고 한다. 부자들에 주는 년말 크리스마스 선물치고는 대단하다고 할 수 밖에 없다. 자신을 찍어준 부자들에 대한 보은이니 뭐라고 할 수는 없을 것 같다. 그런데 박근혜를 찍은 또 다른 사람들은 뭐가 되는 것인가? 이한구는 국채 6조원 발행을 위해서 욕을 먹더라도 강행하겠다고 한다. 이들에게는 대통합은 안중에 없다. 단지 자신들에 줄을 서는 자들만이 통합의 대상일 뿐이다. 자신들에 반하면 종북발깽이 일 뿐이다.. 박근혜 정부는 세금으로 복지(?)를 하지 않고 빚을 내서 복지를 하겠다고 한다. 그런데 새누리당은 그전부터 그리스를 비판하지 않았던가? 사실 그리스는 복지 지출로 인해서 파산이 된것이 아니다. 세금을 제대로 징수하지 못하고 고소득자들이 세.. 더보기
대학등록금 인상률 박근혜 반값등록금 사학법 무관? 무지는 죄악 대선이 끝나자 마자 대학등록금 인상률 4.7%이내에서 올리겠다고 발표했다. 박근혜는 대학등록금을 반값부담 하겠다며 반값부담은 반값등록금과 같다며 눈속임 공약했다. 이제 오른 대학등록금에서 다시 반값부담을 해야 하고 내후년에도 물가인상률에 따라 대학등록금 인상률이 결정될 것이다. 3차 대선 TV토론에서 박근혜는 반값등록금과 사학법이 무관하다고 해서 무지함을 들어 냈다. 이정희 후보가 사퇴하므로 해서 대선후보 TV토론은 박근혜 문재인의 쌍방토론이 되었다. 왜 이정희가 후보를 사퇴했는지 이해를 하지 못하겠다. 이정희가 사퇴를 하던 하지 않던 이정희 표는 투표할 때 전략적 투표를 하기 때문이다. 설령 이정희가 사퇴한다고 해도 남아 있는 표 중에서 문재인에 갈 표는 극히 드물다. 대선후보 TV토론에서 박근혜는 자.. 더보기
대풍수 영지 이진과 이승연, 시청률 한자리도 아까운 200억 사극 부제: 덕흥군의난 허술종결자 이성계 지진희 연기변신 아깝다 대풍수에서 덕흥군의 난을 묘사하고 있다. 덕흥군은 공민왕의 작은 아버지이다. 공민왕이 1356년 기철 일당을 몰아내자 기철의 누이이던 원의 기황비가 복수하기 위해 공민왕을 호시탐탐 노리고 있었다. 하지만, 뜻을 이루지 못하다가 반란을 일으키다 실패한 최유의 간계에 1363년 겨울 심양왕 덕흥군을 고려왕에 봉하고 드디어 원의 1만 군사를 이끌고 고려를 침공한다. 그런데 대풍수 공민왕은 몽진을 떠날 생각을 하고 있다 최영의 말을 듣고 신료들을 실험한다. 그리고 덕흥군에 부용하려는 내부의 적을 색출하려 한다. 문제는 공민왕은 이미 고려왕이고 원이 고려왕을 뽑았다고 해서 고려의 신하들이 덕흥군을 받아들일 이유가 없다. 더군다나 이미 고려와 원은 적대적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