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태임

무한도전 광희 식스맨 반대 서명 논란 불지핀 스타제국 무한도전 자업자득? 광희 식스맨 반대 서명 새전형 상품 불매운동 흥미롭다 무한도전 광희 식스맨 반대 서명 논란 불지핀 스타제국 무한도전 자업자득? - 무한도전 광희 식스맨 반대 서명 새로운 상품 불매운동 흥미로운 이유는 무한도전 광희 식스맨 반대 서명과 광희 식스맨 반대 서명에 반대한다는 광희 식스맨 찬성 서명이 이슈화 되고 있다. 무한도전은 식스맨 프로젝트를 기획하면서 김태호 피디는 무한도전 시청자들과 팬들에게 무한 도전 식스맨에 필요한 후보군을 뽑아달라는 시도를 했다. 이는 무한도전 김태호 PD가 무한도전 팬들과 함께 무한도전을 만들어 간다는 의미를 부여한 것도 있지만, 보다 많은 관심을 끌어 이슈를 만들어 지속적은 관심을 유도하려는 측면이 강하다. 무한 도전 팬들은 김태호 피디의 공약대로 무한도전에 맞는 후보군을 추천을 했고 김태호 피디는 그 중 후보군을 압축하였다. 무.. 더보기
허지웅 예원 이태임 평론가답지 않는 가벼움. 예원 이태임 솔직함이 주는 교훈 허지웅 예원 이태임 논란 평론가 답지않는 가벼움. 예원 이태임 솔직함 주는 교훈 허지웅 예원의 발언 "언니 나 마음에 안들죠"는 남자들의 X같네랑 같은 말이라며 허지웅은 예원 발언을 자신이 아는 측근 여성에 물어서 답을 얻었다며 정답이라고 말했다. 허지웅 예원 발언은 그저 남의 말을 빌어서 예원을 까고 싶었던 것이다. 그런데 허지웅의 예원 발언 인용은 평론가로서는 빵점에 가까운 허접한 소리일 뿐이다. 허지웅이 말한 이태임를 향한 예원 발언 언니 나 마음에 안들죠가 어찌 남자들 중에서 후배가 선배에게 X같냐라는 말과 동의어가 될 수 있나? 남자세계에서도 아무런 이유없이 괴롭히는 선배에게 형 저 맘에 안들죠는 그냥 형 저 맘에 안드시죠라는 하소연이지 허지웅의 지인 여자가 남자 세계도 모르면서 정답이라고 말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