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태임 예원

허지웅 예원 이태임 평론가답지 않는 가벼움. 예원 이태임 솔직함이 주는 교훈 허지웅 예원 이태임 논란 평론가 답지않는 가벼움. 예원 이태임 솔직함 주는 교훈 허지웅 예원의 발언 "언니 나 마음에 안들죠"는 남자들의 X같네랑 같은 말이라며 허지웅은 예원 발언을 자신이 아는 측근 여성에 물어서 답을 얻었다며 정답이라고 말했다. 허지웅 예원 발언은 그저 남의 말을 빌어서 예원을 까고 싶었던 것이다. 그런데 허지웅의 예원 발언 인용은 평론가로서는 빵점에 가까운 허접한 소리일 뿐이다. 허지웅이 말한 이태임를 향한 예원 발언 언니 나 마음에 안들죠가 어찌 남자들 중에서 후배가 선배에게 X같냐라는 말과 동의어가 될 수 있나? 남자세계에서도 아무런 이유없이 괴롭히는 선배에게 형 저 맘에 안들죠는 그냥 형 저 맘에 안드시죠라는 하소연이지 허지웅의 지인 여자가 남자 세계도 모르면서 정답이라고 말할.. 더보기
예원 이태임 인터뷰 반박 이태임 논란 해명 점입가경 띠과외도 해결안되는 이유 예원 이태임 인터뷰 각자 도생 할까? 예원 이태임 인터뷰 반박 이태임 논란 해명 점입가경 공 띠과외 해결 안되는 이유 이태임 욕설 논란 인터뷰 반박 예원 진실은 가고 예원 이태임 인터뷰 각자 도생의 길로 가나? 예원은 이태임 인터뷰 논란 해명에 침묵을 지키고 있었다. 어찌보면 즐기고 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 이태임은 인터뷰에서 예원에게 욕한 이유는 추운 바다에서 촬영을 마치고 나오는데 예원이 반말을 했기 때문이라고 하면서 비난 축이 이태임에서 예원쪽으로 비난 여론이 흘러가고 있다. 이태임 인터뷰 논란 해명에 예원은 이태임이 현재 놓인 상황은 이해하지만, 반말을 한 적은 없다고 부인했다. 이제 진실게임으로 접어 들고 있다. 띠동갑과외하기 측이 공식적으로 촬영 영상을 공개하지 않는 이상 논란은 잠재워 지지 않고 확장 일로 에접어 들 것 같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