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경아

김연아 왜 추운 태릉빙상장 훈련 선택했을까? 3월 21일 일본 도쿄 세계선수권이 지진과 원전의 방사능 유출로 연기되자 3월 20일 한국에 조기 귀국했고, 4월 24일부터 열리는 러시아 모스크바 세계선수권이 확정되자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활동과 대외 모든 활동을 포기하고 세계선수권 대비 훈련에 돌입했다. 그런데 김연아는 왜 세계선수권 대비 훈련을 자신의 훈련지인 미국 LA동서궁전 빙상장을 놔두고 한국의 태릉 빙상장에서 하기로 결정했을까? 김연아가 한국에서 대회를 앞두고 훈련을 한 적은 2007년 5월 김연아가 캐나다 토론토 크리켓 빙상장으로 간 이후 근 4년 만이다. 김연아가 동서궁전으로 가지 않고 국내에서 훈련을 하려한 이유가 너무 오랫동안 국내에서 훈련을 하지 못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결정적인 이유는 한국에서 한국국가대표 선수들과 훈련을 하고 싶.. 더보기
부상중인 이호정, 이동원의 주니어 세계선수권 본선진출의미와 빙상연맹, SBS의 퇴행 ISU(세계 빙상연맹) 주관 주니어 피겨 세계선수권 대회가 강원도 강릉 빙상장에서 2월 28일부터 벌어지고 있다. 남자는 이동원 선수는 27명이 참가하는 예선에 97.99점으로 7위를 하였다. 본선 30명이 치러지는 본선에 진출했다. 여자는 이호정 선수는 36명이 출전한 예선전에서 2010년 주니어 그랑프리 SBC 대회에서 세운 80.49점을 갱신한 81.27점으로 자신의 개인 베스트 기록을 세우며 4위로 30명에게 주어지는 본선에 진출했다. 여자 주니어 피겨 프리 프로그램은 시니어와는 다르게 안무스파이럴을 제외한 11개의 규정을 과제를 소화한다. 이호정이나 이동원 선수의 예선통과는 커다란 의미를 가지고 있다. 이동원 선수와 이호정선수가 주니어 세계선수권 대회 본선에 진출한다. 대한민국은 다음 시즌 (2.. 더보기
김연아 키드 세계 경쟁력 갖추지만, 과거 회귀중인 빙상연맹 - 남여 피겨 종합 선수권대회 2011년 65회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 대회는 김연아 키드들의 성장이 눈에 뛴다. 2010년 64회 피겨 선수권 대회에서 여자 노비스(3,4급)은 26명이 참여하였지만, 65회에는 53명의 선수가 참가하였다. 또한, 서울 태릉 선수촌내 실내 빙상장에서 벌어진 65회 피겨 선수권 대회에서 특이할 만한 사항은 컴비네이션 점프에서 2번째 점프를 트리플로 구사할 만한 선수들이 등장했다는 고무적인 현상이 생긴 것이다. 주니어의 최휘 선수는 3s+3t를, 시니어의 박소연은 2a+3t를, 김해진은 3t+3t를 경기 중에 구사하려 한다는 점이다. 실전(경기)에서 컴비네이션에서 두 번째 점프를 트리플로 구사하는 한국선수는 김연아가 유일하다. 김연아의 경우 첫번째 어떠한 점프에 상관없이 두번째 점프에서 트리플토를 붙일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