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타리나 비트

김연아 김원중 재결합설 뜬금 유포 김연아 좋은일있나 찾아보니 역시나 - 김연아 소속사 모른다 김연아 김원중 뜬금없는 재결합설 유포 김연아 좋은일 있나 궁금 찾아보니 김연아 김원중 재결합설이 OSEN 우충원 기레기 발 단독이라며 송고된 후 모든 언론들이 OSEN을 인용보도하며 김연아 김원중 재결합 소설을 쓰고 있다. 다시금 옛날 김연아와 김원중에 대한 기사들이 다시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 김연아 재결합설 유포한 우충원의 기사 내용을 보면 팩트는 하나도 없다. 단지 빙상계 사정에 능통한 관계자라는 익명이다. 빙상계 관계자도 아니고 빙상계 사정에 능통한 관계자는 도대체 무엇을 하는 인물일까? 더군다나 "이별 뒤에 만났기 때문에 현재 상황을 밝히기 어렵다"며 밝힌 이유는 무엇일까? 밝히기 어려우면 밝히지 말아야지 이야기하고 나서 엉뚱한 소리를 하는 이유가 궁금하다. 말인지 막걸리인지 한마디로 확인된 .. 더보기
김연아 복귀선언 눈물, 미안함 넘어 화가나는 이유 김연아가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을 목표로 복귀를 한다고 한다. 이유는 여러 가지 있을 것으로 생각되지만, 소치에 출전하는 한국 대표팀의 문제때문임도 간과하지 말아야 하지 않을까? 김연아는 개인적인 목표인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는 모든 스포츠선수들의 목표이기도 하다. 자신이 가진 목표를 이뤘을 때 허탈감은 이루 헤아릴 수 없다. 김연아도 2010년 2월 벤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우승하고 다음 달에 있는 세계선수권 대회를 준비하는데 허탈감에 제대로 훈련을 하지 못했다고 소회를 밝힌 적이 있다. 한마디로 참가할 명분을 머리로는 이해하지만 마음속 깊은 곳에서 울리는 울림을 찾을수가 없었던 것이다. 그런데 왜 김연아는 대부분 동계올림픽에 출전하고 목표를 이룬 선수와 다르게 다시금 세계선수권에 참가해야 했.. 더보기
김연아 세계선수권 참여할 수밖에 없는 피치못할 사연? 김연아는 2010년 캐나다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피겨스케이팅에서 역대 어떤 선수도 하지 못했던 쇼트프로그램과 롱프로그램에서 완벽한 연기를 하여 2위를 한 일본의 아사다 마오를 23점차이라는 경이적이 차이로 우승을 하였다. 김연아는 우승으로 한국 최초의 동계올림픽 사상 빙상경기인 스피드 스케이팅과 쇼트 스케이팅 피겨스케이팅을 석권하는 기록을 달성하기도 하였다. 김연아 올림픽 우승은 그동안 피겨의 불모지와 다름없는 한국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을 뿐만 아니고 침체기에 있었던 피겨종목을 다시 세계적인 스포츠로 올려놓는데 기여했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대부분의 올림픽 금메달을 딴 피겨선수들은 같은 해 있는 세계선수권 대회에는 스킵하는게 일반적인 관례였다. 이는 올림픽이 주는 압박감이 상상을 초월하기 때문.. 더보기
김연아. 미국 투명유리 진입 장벽 깬 유일한 존재, 하지만.. 미국의 테니스 스타 빌리킹이 1974년 설립한 여성스포츠재단은 1993년부터 세계여성 스포츠 우먼상을 제정하고 시상했다. 김연아는 피겨 스케이팅 선수로는 1998년 미셸콴, 2002년 사라 휴즈에 이은 3번째 수상자가 되었다. 김연아는 수상소감으로 “아직까지도 세계의 많은 나라에서 여성성을 강조하는 사회적인 통념으로 여자 어린이들이 스포츠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지 않다. 하지만, 이제는 이러한 관습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생각한다. 스포츠는 남녀 모두에게 신체의 발달을 가능하게 할 뿐만 아니라 보다 폭넓게, 그리고 체계적으로 사고할 수 있는 정신적인 능력을 고양시킨다" 2010년 올해로 17번째 수상자이며, 작년 2009년 후보에 선정이 되었지만, 김연아는 프랑스 에릭봉파르 ISU 그랑프리 대회에 참여하는.. 더보기
김연아 고대가 낳고, IB 스포츠가 키웠다? 어머니 날 기르시고, 아버지 날 낳으시니 그 은혜가 끝이 없다는 말이 있다. 그런데 이런 말이 김연아를 통해서도 나온다. 고려대학교는 김연아를 낳고, IB 스포츠는 김연아를 키웠다는 것이다. 김연아에 대해서 조금만 알고 있다면 고려대가 김연아를 낳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있을 것이고, IB 스포츠가 김연아를 키우지 않았다는 것을 쉬이 알 수 있다. 오히려 김연아가 고려대학교와 IB 스포츠를 키웠다는 것을 알게 될것이다. 2008년 북경 하계올림픽에서 박태환은 아시아 선수로는 유일하게 자유형 400미터에서 금메달과 200미터에서 은메달을 딴다. 요즘도 한국에서 불법제품으로 규정되어 수입이 불가된 아이패드(iPad)를 들고 전자책 선전을 해서 문제를 일으킨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인 유인촌은 유명한 말을 한다. 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