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탈락

위탄2 치명적 점수 계산오류 조작방송 오명 자업자득 위탄2를 비롯한 최근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우후죽순처럼 많아져서 식상함을 느끼게 한다. 각각의 오디션 프로그램들에서 네티즌이나 시청자들의 참여가 늘어나고 있다. 시청자의 참여를 늘리는 이유는 대중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반영한다는 의미도 있지만, 참여를 유도하므로서 프로그램의 시청률을 높이고자 하는 의도가 분명하다. 부수적으로 문자투표를 통한 부수입을 올릴수 있으니 꿩먹고 알먹기 일수는 있다. 그런데 문제는 점수의 객관화와 동등성의 결여를 담보하고 있다는 것이다. 예로 들어 위탄의 경우 멘토점수 20%+ 전문가 평가 30%+ 시청자들의 문자투표 50%을 반영하고 있다. 멘토들과 전문가들은 10점 만점에 소수점 한자리로 0.0에서 10.0까지 부여할 수 있다. 하지만, 시청자 문자투표는 중복투표를 배제한 인기투.. 더보기
K팝스타, 이승훈 대신 당연한 백지웅 탈락 이유와 이하이 1등 일수밖에 없는 이유 최근 오디션 프로그램의 대세는 사전 인터넷 투표나 문자투표를 반영하는데 있다. 문제는 사전 인터넷 투표와 문자투표로 인해서 심사위원은 들러리에 지나지 않게 되었다는 것이다. K팝스타의 경우 심사위원 배점은 60%이고 사전인터넷 투표는 10%, 문자투표는 30%를 반영한다. 심사위원들의 배점이 여타 프로인 위탄의 50%보다 높은 배점이다. 하지만, 모든 심사위원들은 기본점수를 반영하고 있고, 인터넷 투표나 문자투표는 기본점수가 없다는 것이다. 아무리 심사위원점수에서 아무리 못하는 출연자가 나와도 기본 점수 70은 먹고 들어간다. 하지만, 문자투표와 인터넷 투표는 기본점수가 없다. 아무리 많은 투표인이 참가하더라도 100%를 기준으로 출전자 수가 100%를 나눠 갖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극단적으로 0%에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