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대륙

김연아 세계선수권 앞두고 선전포고한 ISU와 일본 부제: 막장의 끝을 보여준 ISU 4대륙 선수권 대회 ISU(세계 빙상연맹)의 중요대회 중 하나인 대만 타이페이 4대륙 피겨선수권 대회가 끝났다. 쇼트가 끝나고 이미 조짐을 보이기 시작한 막장의 세계는 프리 스케이팅이 끝난 후 정점을 찍었다. 쇼트에서 아사다 마오는 트리플 악셀을 실패했지만, 그 수행등급(GOE)에서 수혜를 받았고, 트리플 플립+더블룹 트리플 플립이 투툽랜딩을 하였지만, 심판은 눈을 감고 말았다. 더불어 트리플 플립점프에서 회전수부족이었지만, 이도 지적되지 않았다. 정상적인 판정이라면 3A 10시즌 동계올림픽과 11시즌 4대륙 비교 계획 수행 총점 밴쿠버/4대륙 총가산점 점프 가산점 4대륙/밴쿠버 비점프 김연아 60.90 60.90 78.30 73.30 17.4 44.7 8.4 12.0 .. 더보기
김연아 이어 유럽선수권 2위인 카롤리나 코스트너 랭킹 2위된 사연과 ISU 피겨랭킹계산방법 아시안 컵이 열리는 동안 유럽과 캐나다와 미국에서는 자국내 피겨선수권 대회가 열렸다. 그리고 스위스에서 유럽선수권 대회가 열렸다. 여자부분에서는 스위스의 사라 마이어가 쇼트 3위, 프리 2위로 우승을 하였고, 2위는 쇼트6위 프리 1위를 한 이탈리아의 카롤리나 코스트너가 차지했다. 3위는 한국인들에게도 익숙한 핀랜드의 키이라 코르피 선수가 쇼트 1위, 프리 4위를 하며 종합 3위를 하였다. 키이라 코르피 선수에게는 2010시즌 그랑프리 시리즈 6차 에릭봉파르 대회에 이어서 유럽선수권대회에서 최초로 시상대에 오르는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사라마이어는 2006년 올림픽이 끝난 후 김연아, 아사다 마오와 함께 세계 피겨계를 이끌어 갈 유망주로 각광을 받았지만, 부상으로 인해서 이렇다 할 성과를 이뤄내지 .. 더보기
김연아 세계선수권 앞둔 훈련 도둑촬영 NTV 거짓 해명에 빙상연맹 이번에도 밥상 찰까? 브라이언 오서는 2010년 4월 말 계약이 종료된 후 연장계약을 하지 않는 김연아 측에 김연아의 어머니 박미희가 김연아 몰래 자신을 짤랐으며 김연아는 박미희보다 자신(오서)에게 의지를 하고 있다는 언플을 하며 자신이 희생양이 된것처럼 포장하였다. 하지만, 오서의 언플은 전세계 어디에서도 통하지 않았는데 한국에서는 통하였다. 한국의 언론들은 오서의 행동이 정당하고 김연아 측이 배은망덕하다고 욕하기 바뻤다. 이에 부화뇌동한 악플러들은 사실이 밝혀진 지금도 김연아가 미운 이유를 오서와의 결별했기 때문에 김연아를 미워한다고, 김연아와 박미희를 돈밖에 모르는 모녀로 몰아갔다. 현재도 발기자들은 오서와의 결별은 진실공방 진흙탕 싸움이라고 포장 하고있다. 오서가 데미지를 입은 것은 결별 이후 오서는 김연아의 프리 프.. 더보기
그랑프리파이널 김연아 세계1위 유지보다 일본의 화수분이 부럽다 2010시즌 그랑프리 시리즈가 12월 11일 중국 북경 그랑프리 파이널(GPF)로 종료되었다. 그런데 그랑프리 스포츠 카테고리 실시간 검색어에서 김연아 세계랭킹 1위가 상위를 차지했다. 충분히 예상한 기사라고 할 수 있다. 왜냐하면 김연아가 그랑프리를 스킵했음에도 불구하고 세계랭킹 1위를 지키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문제는 세계랭킹에는 맹점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2011년 일본 도쿄 세계선수권 대회가 끝나기 전까지는 김연아는 랭킹 1위를 지키지 못하고 하락하게 되어 있다. 그래서 예방주사로 오래전에 2010/11/18 - [스포츠] - 김연아 예고된 불합리한 피겨 랭킹 추락은 어디까지? 기사를 발기자에 속지말라고 송고 했었다. 사실 지속적으로 컴피티션(대회)에 참가하는 선수가 랭킹을 쌓는 것은 당연하.. 더보기
김연아 기생하는자 VS 김연아 지키는자 최근 김연아에 기생하는 자들이 늘어 나고 있다. 어찌보면 우리나라 인맥과 학연, 지연, 권력지향적인 현상황에서 당연한 것인지도 모른다. 대표적인 사람들은 정치를 쥐락 펴락하는 한나라당이다. 한나라당은 전적이 화려하다. 2009년 세계 선수권에서 김연아가 우승하였을때 '김연아처럼'이라는 광고를 한나라당 당사에 걸어 놓고 기자회견을 하는 등 후안 무치의 전형을 보여주었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우승한 이후에 한나라당 대전 지역의 한 의원은 김연아를 내세워 지방선거에 활용하는 만행까지 저질렸다. 더 나아가 한나라당 지방선거 총책 지방선거기획위원장인 정두언의원은 김연아를 전국민 다수가 반대하는 '4대강 살리기(라고 쓰고 죽이기)' 홍보용으로 사용하려는 기획을 시도하다 들켰다. 김연아의 영향력을 이용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