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CC 스위첸 아이스쇼

여인에서 피겨의 신으로 잠실에 강림한 김연아 피버 김연아가 비욘세의 피버로 돌아왔다. 많은 피겨선수들은 아이스쇼를 할때마다 같은 프로그램을 들고 나온다. 하지만, 김연아는 아이스쇼를 할때 마다 항상 새로운 작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그리고 새로 만든 작품들은 완성도가 있고, 김연아가 얼마나 준비에 철저했는지 알수 있게 한다. 김연아는 세계선수권 대회 갈라에서도 공개하지 않았던 피버를 KCC 스위첸 아이스쇼 5월6일~5월8일 잠실실내 체육관 특설 빙상장에서 공개했다. 피버는 최근 비욘세가 불러서 유명해졌지만, 오래전부터 미국의 많은 가수들이 리바이벌한 사골국 같은 유명곡이다. 김연아는 간만에 컴피에서 묶었던 머리를 풀어헤치고 여성미를 한껏 과시했다. 김연아의 작은것이라도 놓치지 않고 기사화해서 유나버설이란 별명으로 불리는 미국의 유니버셜 스포츠에서 공개된.. 더보기
팔색조 김연아, 아이스쇼 갈라 '비욘세 피버' 여인이된 성인식 무대? 부제: 김연아 지젤, 아리랑, 피버 언제나 상상 그 이상을 보여준다. 김연아 소속사 올댓스포츠(박미희)는 4월 5일 , 5월 6일~ 5월 8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지는 KCC 스위첸 올댓 스케이트 스프링 2011의 예매일에 맞추어 갈라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2011년 3월 21일 도쿄 세계선수권 대회를 준비하던 2월 LA에서 김연아의 천재안무가인 데이비드 윌슨의 안무인 비욘세(Beyonce)의 Fever(피버)를 준비하였다고 한다. 안무가 데이비드 윌슨이나 코치인 피터 오피가드에 의하면 김연아의 그동안 보지 못했던 새로운 고혹적이고 섬세한 김연아를 만나볼 수 있다. 데이비드 윌슨은 “프로그램에 사용된 곡은 매우 관능적이면서 세련된 음악이다. 이러한 음악을 얼음 위에서 실현시킬 수 있는 스케이터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