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C

100분토론 주성영의원의 의견에 적극 동감한다. MBC 100분토론에서 주성영의원이 "일본의 경제연구소의 한 박사가 미국소가 광우병을 일으켜 인간광우병에 확률을 이니 안심하다"고 이야기를 한다. 아주 적극적으로 찬성하는 바이다. 주성영의원이나 한나라당이나 이명박정부는 위의 확률을 들어서 미국소는 안전하니 먹어도 된다고 주장하는 것 같다. 위 확률계산을 믿지 못하겠지만 어찌되었던 47억분의 1이면 먹을 만하다. 그러니 주성영의원처럼 한국도 미국쇠고기를 수입해야 할 것이다. 문제는 차명진이나 주성영이나 이명박정부는 '광우병'에 무뇌한 집단임을 스스로 까발리고 있다. 위의 확률은 일본이 미국에서 수입하는 20개월 미만의 뼈있는 쇠고기만을 수입했을 때의 확률이다 그러니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고 일본측에서 일본국민에게 설파했던 논리이다. 그러니 주성영이나 차명진.. 더보기
광우병 생각이 바뀐건 조중동 뿐일까? 노무현 집권 초기 일어 났었던 일이 이명박 정권에서도 일어나고 있다. 노무현 집권초기에도 원자재의 물가는 폭등하고 있었으며 이에 화물연대에서 생존권을 보장하라는 투쟁을 하였다. 부안 방폐장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력하게 추진하였다. 물론, 둘다 물리력으로 진압하였다. 이명박 초기와 노무현 초기 차이점이라면 부안 방폐장은 극히 작은 지역의 문제로 치부되었고, 은 전국민을 대상으로 한 라는 사실이다. 이명박 정권 100일만에 유사한 일이 반복되고 있다. 그런데 부안방폐장이나 이전 화물연대 파업을 바라보는 눈이 조금씩은 달라진 듯 하다. 부안 방폐장을 설치하는데 찬성하는 측은 조중동을 비롯해서 참여정부와 노빠들이였다. 이에 반대하는 집단은 진보그룹측 이였다. 방폐장의 설립에 반대하는 측의 논리는 방사능 누출우려 .. 더보기
문국현은 시카코 병원이였다 목요일 MBC 손석희의 백분토론에서 문국현 후보가 나왔다. 백분토론 평을 한마디로 하자면 문국현은 이였다. 문국현이 대통령이 되고 나서 이루고 싶은 대한 민국은 이다. 사람이 희망이 대한민국을 어떻게 만들고자 하는가를 목적과 수단을 보자면 '사람중심 진짜경제 사회' 이다. 목적은 사람중심이고 수단은 진짜경제라는 말이 되겠다. 그렇다면 진짜경제란? 무엇을 말할까? 비리와 부패가 없는 사회 그리고 경제가 발전하기 위해서 끊임없이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사람을 평생교육하는 것이다. 문국현이 말한 의 요체이다. 그런데 문국현의 사회를 보면 도태되지 않을려면 하기 싫어도 늙어 죽을때까지 끊임없이 교육을 받아야 할것 같다. 배우기를 좋아하는 사람도 질리지 않을까? 궁극적으로 문국현이 말한 사람중심사회에서 사람은 간곳.. 더보기
왕과나, sbs는 사극을 만들지 마라 SBS에서 환관 김처선의 일대기를 그리는 역사드라마(사극) 를 방영하고 있다. 환관을 전면에 내세워 역사를 새롭게 해석하고 환관이 왕과 정사에 어떻게 관여를 하고 관료들과 궁중암투를 벌렸는가 보여주는 것은 새로운 재미가 있을 것이다. 이미지 더 보기프로그램명 : 왕과 나 방송 : SBS 월,화 저녁 9시 55분 소개 : 환관으로서 조선 5대 문종에서 부터 10대 연산군에까지 시종에 임했던 김처선 이야기 출연 : 오만석(김처선), 구혜선(윤소화), 고주원(성종), 전광렬(조치겸), 양미경(정희왕후) 다음 포털에 나와 있는 의 소개글에 다음과 같이 쓰여져 있다. 환관으로서 조선 5대 문종에서 부터 10대 연산군에까지 시종에 임했던 김처선 이야기 그러나, SBS 는 문종때의 환관 김처선은 그리지도 않고 있다... 더보기
한명숙후보 <씨받이>받아 들여야 파문 손석희의 MBC 100분토론 대통령후보 토론 과정에서 UCC 질문에 "요즘 애를 낳고 싶어도 낳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가 이제 필요한 것이 아닌가?" 질의에 한명숙 후보는 "제도를 적극 받아들여야 한다"고 발언했다. (임권택 감독, 강수연 주연, 씨받이) 최근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동남아 여성을 부부라는 형식으로 입국을 시킨후 로 사용한 전례가 있고, KBS2 부부크리닉 에서도 에 관한 고발성 드라마를 제작한 적도 있다. 또한, SBS는 9월 4일 밤 11시 에서는 현대판 대리모에 대해서 후속 심층 분석기사를 내 놓았다. 현대판 씨받이’ 그들의 뒷얘기… SBS 뉴스추적에서 방송 “아이를 낳아 주면 생활비를 포함해서 7000만 원, 낳아 준 뒤 세 살까지 키워 주면 5억 원도 줄 수 있다" 대리모란.. 더보기
정덕희 학력논란, 짝퉁 시사저널에 놀아난 언론, 포털... 우리 언론은 하나의 사안이 발생하면 유사사건을 추적하는데 혈안이 된다. 그래서 한국의 모든 사안을 한쪽으로 몰아버린다. 예를 들면 성폭력범죄가 발생하면 온통 전국적으로 성폭력공화국이 된다. 학력조작문제가 발생하면 모든 기사가 학력조작자들로 도배를 한다. 공무원비리관련 기사가 나오면 모든 언론이 때를 만난듯이 개때들 처럼 몰려가서 비리공화국으로 만들어 버린다. 공무원비리, 성폭력범죄나 학력조작문제는 어제, 오늘 있었던 일도 아니다. 짝퉁 시사저널도 하이에나처럼 유명인의 학력를 추적하였다. 8월 13일자 기사를 올렸지만 정덕희교수의 학력위조 논란이 2시간도 안되서 정리되는 듯 하다. 처음 짝퉁시사저널의 기사를 인용하여 한국신문사 계열들의 폭로를 시작으로 모든 언론들이 정덕희교수의 학력위조를 하였다고 기사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