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b 스포츠

김연아 신혜숙, 류종현 새코치 선임과 김연아 무서운 이유 김연아는 새코치 진으로 신혜숙 총괄코치와 트레이닝 서포팅 코치로 류종현 코치를 선임했다. 그리고 김연아는 태릉실내 빙상장에서 훈련할 예정임을 밝혔다. 신혜숙 코치와 류종현 코치는 어릴적 김연아를 가르친 경험을 가지고 있다. 류종현 코치는 김연아가 취미생활을 넘어 선수의 길로 인도(?)하였다. 신혜숙 코치는 김연아가 초등학교 6학년 트리플 5종 정석점프 완성단계를 같이한 코치다. 이들 이외에 수 많이 많은 코치들이 김연아를 가르쳤다. 만약 이들이 없었다면 우리는 100년에 한명 나올까 말가한 피겨 김연아를 볼 수 없었을 지도 모른다. 러시아 피겨관계자는 신은 피겨의 모든 것을 러시아에 주고 피겨천재는 피겨연습장도 변변히 없는 피겨변방국 대한민국에 내렸다고 하는 김연아를 발굴하였으니 말이다. 재미있는 사실은.. 더보기
김연경 흥국생명 기생 손연재 언플귀재 무서운 안티는 진실알고 있는 리듬체조팬과 체조협회 김연경은 거대권력인 흥국생명과 배구협회와 자신의 모든 것을 건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다. 김연경이 싸우는 이유는 정당하지 않는 룰과 흥국생명과 배구협회의 비합리적인 압박때문이다. 김연경은 그냥 있어도 누가 뭐라고 할 사람이 없을 것이다. 하지만, 비합리적인 룰을 바꾸지 않는다면 김연경의 선후배가 김연경보다 더 심각한 인권침해를 당해야 한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김연경의 편에서 싸우고 있다. 그런데 어느순간 김연경과 안현수에 은근슬쩍 발을 담궈 기생하려는 선수가 있다. 최근 논란 속에 있는 손연재다. 손연재는 언론에 노출되면서 이슈화 시켰다. 손연재의 키와 몸무게는 다이어트 식단이 나왔다. 손연재는 무한도전에 나왔을 때 정형돈이 손연재의 프로필을 이야기하면서 165cm에 37kg이라고 했을 때 어떠한 대.. 더보기
김연아 기생 손연재 런닝맨도 박태환에 뭍어가기, 머리부터 발끝까지 거짓투성 최근 김연아와 손연재에 관한 기사를 특정 몇몇 기자들이 쏟아내고 있다. 휠라 코리아 회장 윤윤수의 김연아 대항마 손연재로 촉발된 불편함을 토로하자. 일간스포츠 손애성, 스포츠조선 전영지, 데일리안 임재훈, 일요신문 이영미가 번갈아 가면서 물타기를 하고 있다. 손애성, 전영지, 임재훈, 이영미는 김연아 악플 기사로 악명이 높았던 인물들이다. 그런데 이들이 김연아와 손연재의 공존이 필요하다며 언플기사를 난발하고, 악플의 원인을 김연아 팬으로 몰아세우고 있다. 김연아에 대한 악플 기사를 남발하던 이들이 갑자기 공존을 이야기하고 손연재 악플은 김연아팬으로 매도한 이유는 뻔하다. 자신들의 잘못을 다른 곳으로 몰아가자는 꼼수다. 만약, 다른 기자들이 이야기 했다면 그럴수도 있겠다라고 이야기할수도 있다. 그런데 이들.. 더보기
김연아 키드 김해진 최악은 희망, 손연재 세계랭킹 언플 희망고문 가능성 높다 김연아 키드의 선두주자인 김해진은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시리즈 2차 호주대회에 참가하여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를 하고, 프리 스케이팅에서 4번을 넘어져 6위를 하였다. 쇼트 1위, 프리 6위, 합계 5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김해진은 지난해(2010년 9월) 대회 준비를 하는 도중 빙판에서 다른 사람과 충돌하는 바람에 부상을 당하고 발목 수술을 하였고 바로 참가한 세계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 데뷰에서 참담한 성적을 기록했다. 와신상담한 김해진은 올시즌 뉴질랜드 환태평양 대회에서 1위를 하였고, 아시안트로피에서 1위를 하는 등 올시즌 기대치를 점차 높였다. 특히 김해진은 고난도 트리플 컴비네이션 ( 3F+3Lo)인 기초점 10.4점 점프를 장착해서 언제든지 세계대회에서 시상대에 오를 수 있는 가능성을 높.. 더보기
IB 스포츠 성적조작할 만큼 손연재가 부끄러운거야 그런거야? 부제: 손연재 소속사 IB 스포츠가 손연재 안티를 양성하는 아이러니 많은 사람들이 스포츠 선수는 성적이 우선이라고 말을 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성적이 우선이긴 하지만, 꼭 성적이 스타를 만드는 것은 아니다. 연예인들 중에 스타가 연기를 못하는 경우가 더 많다. 하지만, 운동선수에게는 가혹하리 만큼 성적이 우선이라고 말을 한다. 그렇다면 스포츠에서도 성적이 우선일까? 꼭 그렇지가 않다. 비근한 예로 축구에서 가장 많은 수입을 얻고 인기가 있는 선수는 베컴이다. 그런데 베컴이 세계 최고의 선수라고 하는 사람은 없다. 아마 랭킹을 따져도 100위권 밖이지 않을까? 테니스 스타중에서 가장 많은 수입을 얻은 선수는 러시아 선수이다. 그런데 그 선수가 세계 랭킹이 높지는 않다. 한마디로 스타와 성적은 비례할 수.. 더보기
손연재 IB스포츠 적으로 만든 리듬체조팬에게 성적조작 및 글삭제 공개사과해야 손연재가 이탈리아 월드컵에서 개인 종합 예선 12위(IB 스포츠 계산 11위)를 하고, 볼에서 7위를 하여, 볼종목 결선에 진출했다. 그리고 손연재는 볼결선에서도 7위를 하였다. 언론에서 이상한 기사가 올라왔다. 성적조작설을 극복하고 성적으로 보여주었다는 데일리안 임재훈의 기사였다. 한마디로 성적조작설은 네티즌이 만들었지만, 손연재가 훌륭히 극복하고 경기결과로 보여주었다는 것이다. 그런데 뭘 보여주었다는 건진 모르겠다. 한종목 결선에 오른것이 극복했다는 건지, 아니면 러시아 선수들이 많이 출전하지 않아서 예전보다 떨어졌지만, 결과적으로 한종목이라고 결선에 진출했으니 좋은 성적이라고 하는건지 말이다. 사실, 성적조작설은 없었다. 단지, IB스포츠와 리듬체조 김지영이사의 동상이몽 손연재 띄위기의 결과가 성적.. 더보기
아사다마오 코치 제안설은 오서의 자작극, 김연아 결별은 당연한 귀결 2010년 캐나다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김연아가 여자 싱글 피겨에서 완벽한 경기로 우승을 한 후 김연아의 거취가 주목되었다. 그리고 피겨팬들 사이에 재미 있는 놀이가 시작되었다. 만약, 김연아가 은퇴한 후 오서가 아사다 마오의 코치를 한다면 아사다 마오가 2014년 러시아 소치 동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딸수 있을까하는 놀이다. 이런 상상은 김연아 은퇴를 하거나 오서가 김연아와 계약을 하지 않는 다는 전제 조건이 따른다. 이 당시 2010년 올림픽에서 오서가 아사다마오를 맡고, 타라소바가 김연아를 맡았다고 하더라도 김연아가 올림픽 챔피언이 될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여기까지는 당연히 있음직한 가쉽에 해당한다. 그런데 2010년 4월 23일 금요일 저녁에 김연아의 안티성 기사를 양산한 노컷뉴스 백길.. 더보기